GK에셋 이기윤 회장
미래관 건축기금
10억원 기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투자전문 기업인 GK에셋의 이기윤 회장이 지난 19일 중입자 치료기 도입을 위해 10억 원을 기부했다. 이 기부금은 중입자 치료기가 들어설 미래관 건물 건축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기윤 회장은 앞서 2016년에도 ‘암 투병 중인 어머니를 통해 암 환자와 가족들의 고통을 알게 되었다’라며, 폐암신약개발 연구비로 10억 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이기윤 회장은 “중입자 치료기가 현존하는 암 치료기 중 가장 좋은 것이라고 알고 있다. 잘 건축되어 환자들이 빨리 암의 고통에서 벗어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위 왼쪽 사진>
윤도흠 의료원장은 “세브란스와 암 환자들의 치료를 위해 많은 관심을 주신 것에 감사드린다. 중입자 치료기를 잘 도입해 암 치료 혁신을 이끌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노성훈 암병원장은 “예전에 폐암신약 연구에 큰 도움을 주셔서 좋은 약을 개발하는 데 보탬이 되었다. 이번 기부도 암 환자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기윤 회장은 어려운 이웃을 돕고자 2015년 고향인 경북 의성군에서 서울까지 270여km에 이르는 도보순례 후 경기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1억 원을 기부하는 등 불우이웃돕기 성금과 학생장학금을 꾸준히 기부해왔다. 이러한 기업이윤의 사회 환원과 다양한 봉사활동으로 ‘경기 아너 소사이어티’ 회원으로 선정됐다.





2019/01/16 11:01 2019/01/16 11:01
1 2 3 4 5 6  ... 9423 

카테고리

전체 (9423)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209)
연세의료원 Top News (204)
의료원 NEWS (5165)
포토 NEWS (167)
기부 및 기증 (1369)
동창소식 (85)
인물동정 (1288)
글마당 (454)
안내 (206)
특집기사 (25)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5)
환자편지 (9)
인터뷰 (79)
신간소개 (53)
기고 (79)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