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블로그 총 관리자 입니다.
블로그 모바일 사용중단에 따른 서비스 종료를 알려드립니다.
관련된 데이터는 의료원에 이관 및 데이터 재사용 유무를 추후 알려드리며
그동안 연세블로그를 구독해 주신 고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연세의료원은 앞으로도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 서비스 종료일: 2019년 11월 30일
- 서비스 종료범위: 연세의료원 모바일 블로그 및 홈페이지.
감사합니다.

연세의료원소식 ::
생명을 향한 아름다운 사랑
시신기증인 합동 추도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대와 치대는 14일 의대강당에서 160명의 시신기증인을 위한 합동 추모예식을 진행했다.
이날 추모예식에는 고인의 가족들과 의•치대 교수, 학생 및 교직원 400여명이 참석해 고인들을 추모했다.
정종훈 교목실장은 ‘가장 큰 사랑’이라는 말씀을 전하며 “인류를 질병으로부터 해방시키기 위해 아낌없이 큰 사랑을 실천하신 분”이라고 말했다.  이어 송시영 의대학장과 김광만 치대학장이 추도사를 전했다.
송시영 의대학장은 “가장 어렵고 힘든 결정을 해줘 의학이 계속 발전해 왔다”고, 김광만 치대학장은 “기증인의 귀한 뜻이 큰 빛을 발할 수 있도록 열과 성의를 다해 학생들을 교육시키겠다”고 말했다.
이어 유가족, 의•치대학장 및 교수진, 학생들의 헌화가 이어졌다. 의료원은 의료 발전을 위해 시신을 기증한 고인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해 매년 추모예식을 진행해오고 있다.

 


2016/12/01 09:48 2016/12/01 09:48
한국 근대화 선각자 추모
국가보훈처·미8군과 양화진 묘원 방문



에비슨·헤론·허스트 등
세브란스 선각자 묘소 헌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남식 의료원장(왼쪽)이 에비슨 박사의 전시물 앞에서 박승춘 국가보훈처장(가운데)과 정갑영 총장(오른쪽)에게 에비슨 박사의 업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의료원은 지난달 28일 한국의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근대화를 위해 희생한 외국인 선교사들과 6·25 참전 미군 전사자를 추모하기 위해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을 방문했다.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은 구한말과 일제 강정기 한국을 위해 헌신한 선교사들이 안장된 곳이다. 선교사들은 병원과 학교 설립 등 근대화뿐만 아니라 신분제와 남존여비 관습 철폐와 같은 사회제도 개선에도 한국에 상당한 영향을 끼쳤다. 제중원 2대 병원장인 헤론이 소천하며 서울시 마포구에 양화진외국인선교사묘원이 조성됐다.
추모식은 국가보훈처가 미 현충일(Memorial Day)을 맞아 미8군사령부와 한미친선연회와 합동으로 '한국인보다 한국을 사랑한 사람들'의 희생과 업적을 기리기 위해 마련했다.
추모식에는 정남식 의료원장과 정갑영 총장, 원한석 법인 이사와 함께 박승춘 국가보훈처장과 버나드 샴포우 미8군사령관 및 장병을 비롯해 배화여대, 배화여중, 이화여고, 배제중, 숭실대 등에서 참석했다.
의대에서는 학생 대표로 김희연 학생(의학전문대학원 3학년)이 참석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양화진묘원 예배당에서 추모식을 가진 후 미군묘역으로 이동해 추모기도와 헌화 시간을 가졌다. 이후 언더우드 일가 묘역 등에 헌화시간을 가졌다.
정남식 의료원장은 양화진묘역에 안장된 세브란스 선각자들을 별도로 방문해 헌화의 시간을 가졌다.
정남식 의료원장은 김희연 학생과 에비슨 가 묘역을 찾아 헌화하고 묘역을 둘러봤다. 정 의료원장은 김희연 학생에게 세브란스의 선각자로서 에비슨에 대해 소개했다.
에비슨 가 묘역에는 에비슨의 4남인 더글라스 에비슨 부부가 안장돼 있다. 1893년 부산에서 태어난 더글라스 에비슨은 캐나다 토론토대학 의학부를 졸업하고 1920년 북장로교 선교사로 내한해 세브란스 의전 소아과 교수와 7대 병원장으로 헌신하다 일제말 강제귀국당했다. 1952년 캐나다서 소천한 더글라스 에비슨은 한국에 묻히길 유언해 1953년 8월 4일 양화진 묘역에 안장됐다. 이어 언더우드 가 묘역에서 참배를 마친 후 헤론과 허스트 묘역을 찾아 헌화했다. 묘역에서는 원한석 이사도 참석했다.
양화진에 최초로 안장된 헤론은 테네시대학 의대를 수석으로 졸업, 모교 교수직을 마다하고 북장로회 선교사로 1885년 조선에 들어왔다. 그는 알렌과 언더우드와 함께 제중원에서 일하다 이질에 걸려 사망했다. 헤론은 아내에게 계속 조선에 남아 선교를 하길 부탁했다.
허스트는 1920년대 세브란스병원장을 지내며 우리나라 의료기술 발전에 큰 공을 세운 의료선교사로 1899년 존스홉킨스대학에서 의학박사 학위를 취득하고 1894년 북장로교 선교사로 내한했다. 그는 1934년 선교사를 은퇴한 후 귀국해 지내다가 1952년 플로리다에서 사망했다.
양화진묘원에는 허스트와 부인 새디 허스트가 함께 묻혀 있다. 새디 허스트는 1907년 허스트와 결혼 후 세브란스병원 간호학교에서 교사로 헌신했다. 1928년 사망한 그는 4살에 죽어 양화진에 묻힌 딸 케롤 곁에 안장됐다.





2015/06/11 17:10 2015/06/11 17:10

에비슨 박사를 본받아 암센터, 암전문병원 성공다짐


 암센터는 지난 1일 에비슨 박사 탄생 150주년을 맞아 에비슨 박사의 업적을 기리고 기념하기 위해 에비슨 동상에 헌화하고 암전문병원 건립의 의지를 다졌다.

 이 날 행사에는 정현철 암센터 원장, 김병수 명예교수 등 암센터 교직원 30여 명이 참석했다. 정현철 원장은“에비슨 동상이 있는 이 곳이 새 암전문병원이 건축될 곳”이라며 “에비슨 박사의 탄생 150주년을 맞아 그 분의 뜻을 받들어 하나님의 사랑으로 의술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2010/06/21 11:37 2010/06/21 11:37
영원한 스승! 에비슨 박사님께



 

의료원은 15일 스승의 날을 맞아 알렌 선교사, 에비슨 박사, 세브란스씨 동상 앞에 감사의 마음을 담아 헌화했다.



2010/05/26 13:55 2010/05/26 13:55

카테고리

전체 (10174)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229)
연세의료원 Top News (236)
의료원 NEWS (5573)
포토 NEWS (169)
기부 및 기증 (1467)
동창소식 (142)
인물동정 (1364)
글마당 (456)
안내 (206)
특집기사 (27)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6)
환자편지 (10)
인터뷰 (100)
신간소개 (66)
기고 (97)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