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대사조절 항암제 특허 이전
의료원-국립암센터, 바이오 벤처기업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료원 산학협력단과 국립암센터는 지난달 23일 바이오 벤처기업인 ㈜하임바이오와 ‘암대사조절항암제 특허’에 대한 기술이전 및 상용화 계약을 체결했다.
암대사조절항암제는 암세포 생존에 특이적인 대사경로를 차단해 종양을 사멸시키며, 정상 세포들에게는 영향을 주지 않는다. 종양 세포들의 증식을 효과적으로 억제하고 고사시키는 치료법이다. 의대 정재호 교수팀(외과학)과 강석구 교수팀(신경외과학)은 국립암센터의 김수열 박사팀과 공동 연구를 통해 암대사조절항암제가 위암과 뇌종양에서 암 에너지대사의 억제에 탁월한 효능이 있는 것을 발견해 두 개의 공동 특허를 출원했다.
이에 앞에 김수열 박사팀은 정상과 전혀 다른 ‘암 에너지대사’의 특이적인 아킬레스건을 발견했다. 폐암세포가 알데히드탈수소 효소에 의한 에너지 생산에 의존하는 것을 발견했고, 이를 억제하는 비폐놀성 화합물을 처리한 결과 암세포만 에너지 결핍과 세포사멸이 유도되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바이구아나이드를 병용할 경우 항암효과는 뛰어나게 증가하는 것을 발견해 국제학술지에 발표하고 이를 특허로 등록했다.
이 세 가지 특허의 기술이전을 통해 의료원과 국립암센터는 하임바이오와 협력해 전임상 및 임상시험을 시작하고, 폐암, 뇌종양, 위암 외에 다양한 암 종으로 적용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박민수 산학협력단장은 “세브란스의 연구진은 의료현장에서 얻은 경험과 창조적 아이디어를 접목해 암 환자에게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치료제를 개발하는데 정진할 것이며, 이번 사례는 새로운 항암제 개발의 모범적인 산학협력 모델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6/11/22 15:14 2016/11/22 15:14

카테고리

전체 (10174)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229)
연세의료원 Top News (236)
의료원 NEWS (5573)
포토 NEWS (169)
기부 및 기증 (1467)
동창소식 (142)
인물동정 (1364)
글마당 (456)
안내 (206)
특집기사 (27)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6)
환자편지 (10)
인터뷰 (100)
신간소개 (66)
기고 (97)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