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블로그 총 관리자 입니다.
블로그 모바일 사용중단에 따른 서비스 종료를 알려드립니다.
관련된 데이터는 의료원에 이관 및 데이터 재사용 유무를 추후 알려드리며
그동안 연세블로그를 구독해 주신 고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연세의료원은 앞으로도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 서비스 종료일: 2019년 11월 30일
- 서비스 종료범위: 연세의료원 모바일 블로그 및 홈페이지.
감사합니다.

연세의료원소식 ::

세브란스! 명예로운 역사, 위대한 미래
제10회 세브란스 동창의 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브란스! 명예로운 역사, 위대한 미래’. 제10회 세브란스 동창의 밤이 자랑스러운 세브란스 역사를 되새기고 앞으로의 청사진을 함께 그려보자는 슬로건 아래 지난 7일 연세대학교 백양누리 그랜드볼룸에서 열렸다. 각자의 위치에서 쉴 새 없이 일정을 소화하던 동창들도 2년에 한 번 함께하는 선·후배 화합의 장에 자리했다.
300여 명이 참석한 이번 동창의 밤 행사는 한승경 총동창회장과 전철환 원주의대 동창회장의 개회선언으로 막을 올렸다. 동창들은 먼저 작고 동창에 대한 묵념을 통해 떠난 동료와 선·후배를 그리고, 정종훈 교목실장의 인도로 함께 기도했다.
한승경 총동창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학교의 발전을 확인하는 기회이자, 원로 동창들과 젊은 동창들이 한층 가까워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행사의 의미를 되새겼다. 의료원 주요 사업의 현황과 계획을 담은 윤도흠 의료원장의 축사, 내빈소개가 뒤를 이었다.
‘만찬과 화합의 시간’에는 본격적으로 세브란스의 역사를 기리고, 미래의 발전을 그려보는 시간을 가졌다. 김병수 전 총장의 건배 제의에 이어 명예의 전당 소개가 이뤄졌다.
자랑스러운 역사를 되새기고자 하는 노력의 일환으로 올해에는 명예의 전당에 배동석 동창(1917년 입학), 최재유 동창(1929년 졸업), 문창모 동창(1931년 졸업), 현봉학 동창(1944년 졸업), 노경병 동창(1948년 졸업) 등 5명이 추가로 헌액됐다. 명예의 전당은 작고한 동창 중 의학 발전에 뚜렷한 업적을 남겼거나, 기독교 정신에 입각한 헌신적 봉사 활동으로 모교의 위상을 높인 동창, 모교 발전의 기반이 되는 총동창회에 기여한 동창의 업적을 기리고 영구히 보존하려는 목적에서 마련된 제도다. 포상위원회 명예의 전당 선정위원회에서 여러 번의 회의와 고증을 통해 선정한다.
행사에서는 홍지헌 동창(83년졸)의 축시‘역사를 생각하는 밤’도 낭송됐다. 의대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대변하는 졸업 50주년, 25주년, 00주년 동창 대표들이 직접 무대에 올라 동영상과 함께 동기들을 소개하고 인사를 나누는 시간도 마련됐다.
학교의 미래와 향후 발전상을 공유하는 시간도 마련됐다. 장양수 의대학장과 이강현 원주의대학장은 연단에 서 각각 ‘세브란스의 미래’와 ‘원주 세브란스의 미래’를 동창들과 나눴다. 장양수 의대학장은 교육, 연구, 봉사활동, 의과대학 신축을 키워드로 의대의 발전 방향과 계획을 밝혔다. 이강현 원주의대학장은 학교와 병원의 발전상과, 현재에 이르기까지 많은 도움을 준 동창들에 대한 감사를 전했다.
의료 환경이 열악한 아프리카와 동남아 등 제3세계의 촉망받는 의사에게 연수 기회를 제공하는 펠로우십 어워드는 짐바브웨 파리렌얏와 병원 성형외과 의사 타나카 무나쉬 치무카(Tanaka Munashe Chimuka)에게 돌아갔다. 의료선교센터의 추천으로 선정된 펠로우십 어워드 수상자는 3개월 간 의료원에서 연수를 거친다. 연수 종료 후에는 총동창회 명예 동창의 지위도 주어진다.
‘열린음악회’ 순서는 참석자 모두가 공연과 함께 즐기는 시간이었다. 연세 동문 남성 중창단을 시작으로 바이올리니스트 이새롬 씨, 태평소 연주자 박수현 씨, 이두헌과 다섯손가락 밴드, 가수 최성수 씨의 공연이 진행됐다.
행사장을 뜨겁게 달군 열린음악회 종료 후 참석자들은 연세 찬가를 부르고, 아카라카 구호를 함께 제창하며 하나됨을 다졌다. 한승경 총동창회장의 폐막 선언을 끝으로 의과대학 동창들은 이동승 총동창회 복지위원장(총동창회 부회장, 86년졸)이 준비한 2019년 세브란스 동창의 밤을 뒤로 하고, 2년 후 새로운 만남을 기약했다.

개원의 연수 강좌도 진행
동창의 밤 행사에 앞서 오후 2시 30분부터 연세대학교 백양누리 헬리녹스홀에서는 개원의 연수 강좌도 진행됐다. 의대 김호성 교수(소아과학)가 좌장을 맡은 1부 강좌에서는 의대 강신애 교수(강남 내분비내과)가 ‘당뇨병 및 비만 신약, 쉽고 안전하게 적용하기’를 주제로, 의대 채현욱 교수(강남 소아청소년과)가 ‘소아저신장 및 성조숙증의 진단과 치료의 득과 실’을 주제로 강의했다.
2부에서는 조경희 교수(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를 좌장으로 김정하 교수(중앙대학교병원)가 ‘근감소성 비만 조절을 위한 영양관리’를 주제로, 심재민 교수(고려대학교 안암병원)가 ‘증례로 배우는 심방세동의 치료:NOAC(새로운 경구용 항응고제)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한인보 교수(CHA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가 ‘퇴행성 요추 디스크 치료제 개발’을 주제로 강연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연세의료원소식 바로가기  
2019/09/24 14:11 2019/09/24 14:11
"우리는 세브란스!" 의대 동창의 밤
의대신축 기금 현장에서 3억 4,200여만원 모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과대학 총동창회는 12일 세빛섬에서 '제8회 세브란스 동창의 밤' 행사를 가졌다.
동창들의 단합과 자부심 고취를 위해 마련된 행사에는 홍영재 총동창회장과 전철환 원주동창회장, 정갑영 총장, 정남식 의료원장, 윤여승 원주의료원장, 이병석 의과대학장, 홍인수 원주의과대학장을 비롯해 박삼구 연세대 총동문회장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1부 행사에서는 의대 김중선·강석민 교수(내과학)가 허혈성심질환과 고혈압에 대해 세브란스 학술심포지엄을 진행했다. 이어 2부 개회식에서는 전굉필 총동창회 명예회장과 홍영재 회장, 전철환 회장, 이병석 학장, 홍인수 학장, 김시욱 총동창회 복지위원장의 축사와 보고에 이어 의과대학 신축을 위한 5630이 소개됐다. 5630은 한달에 5만원씩 60개월 동안 총 300만원을 기부하는 캠페인으로 총 3,000명의 동창이 참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홍영재 회장은 "미래 의학자 양성을 위해 우리의 힘으로 창출된 의과대학이 필요하다"며 "동창들의 관심과 지원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정남식 의료원장은 "제중원 역사를 계승하기 위해 총동창회의 관심과 지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진료와 연구분야의 성과를 확대하고 지난 한 세기 넘어 모교와 동창들이 이룩한 사회적 기여와 성과를 정리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의대 신축을 위해 86명의 동창과 교수진 등이 3억 4,260만원을 약정했다.


의과대학 총동창회 밤 의과대학 신축기부금(5630)약정 현황
약 정 자 금 액
유병일(68년졸) 6,000만원
박창일(72년졸) 김시욱(79년졸) 김근수(87년졸) 1,000만원
손기혁(88년졸) 600만원 원
이덕철(83년졸) 500만원
이승열(85년졸) 360만
강명서(85년졸) 강진수(77) 고영건(79) 고형준(89) 구본건(86) 천상배(86) 권오웅(73) 김교연(85)
김기준(90) 김남두(79) 김동석(86) 김만득(92) 김병태(73) 김상균(90) 김상운(97) 김상진(81)
김석영(86) 김성규(68) 김성덕(63) 김영호(85) 김진옥(88) 김형중(82) 김호택(81) 김희수(84)
노경선(65) 박영숙(86) 박용태(92) 박제우(93) 변성철(89) 신계철(74) 신극선(68) 신정빈(84)
심호식(68) 안 민(71) 엄기헌(87) 오병훈(76) 우호철(81) 윤도흠(80) 윤천재(94) 이경식(61)
이병석(81) 이상길(94) 이상화(84) 이승혁(93) 이위현(74) 이유미(96) 이정모(81) 이종섭(85)
이종훈(89) 이준환(62) 이지원(94) 이진우(88) 이창연(86) 장성구(90) 장영순(86) 장인수(79)
장일중(83) 장 준(80) 전병율(85) 정기섭(68) 정남식(76) 정성필(92) 정운교(85) 정준근(88)
정현태(83) 조원득(91) 조정현(80) 최규식(54) 최준철(84) 최한영(86) 한충섭(79) 함창훈(90)
홍영재(71) 홍인수(78) 황영중(84) 황정아(85) 홍 정(80) 황규석(91)
300만원
구본상(86년졸) 100만원



2015/10/01 16:48 2015/10/01 16:48

의대 세브란스 동창의 밤 행사 성료
현장 7억원 포함 29억여원 기금 모금도





의과대학 총동창회는 지난달 31일부터 이틀간 강원 용평 리조트에서 ‘제7회 세브란스 동창의 밤’행사를 열었다.


동창들의 단합과 자부심 고취를 위해 2년마다 열리고 있는 행사에는 홍영재 총동창회장, 정갑영 총장, 이 철 의료원장, 윤주헌 의과대학장, 윤여승 원주의료원장, 노환규 대한의사협회장을 비롯해 동문과 가족, 교직원 등 650여 명이 참석했다.


1부에는 행사 등록과 의대 강석민 교수(내과학)를 연자로 한 학술대회가 진행됐다. 2부 개회식에서는 윤주헌 의과대학장과 권상옥 원주의과대학장이 대학 현황에 대해 보고하며 학교 발전을 위해 기부에 동참해줄 것을 요청했다.


3부에는 정년퇴임 교수에 대한 축하 시간과 다양한 의료선교 활동을 펼친 김 윤 의대동창(68년졸)에 대한 공로 축하시간도 마련됐다. 4부에서는 동문들의 다양한 공연이 진행되며 큰 박수를 받았다.


다음날 아침 예배 후에는 가족들과 함께 골프, 등산, 관광, 테니스 팀으로 나눠 추억을 만드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한편, 이번 동창의 밤 행사를 위해  81명의 의대동창 및 교수진, 재학생들이 의과대학 및 제중학사, 역사박물관 신축을 위해 28억 9,300여 만원을 약정했다.


2013/10/07 16:12 2013/10/07 16:12

카테고리

전체 (10174)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229)
연세의료원 Top News (236)
의료원 NEWS (5573)
포토 NEWS (169)
기부 및 기증 (1467)
동창소식 (142)
인물동정 (1364)
글마당 (456)
안내 (206)
특집기사 (27)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6)
환자편지 (10)
인터뷰 (100)
신간소개 (66)
기고 (97)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