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브란스가 “나라를 지켰다”
3·1 운동 100주년 맞아 독립운동 조명기념 / 학술대회·전시회 등 개최

사용자 삽입 이미지

3·1운동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세브란스의 독립운동을 조명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의과대학 인문사회의학교실 의사학과는 지난 21일 종합관 337호에서 제중원 창립 134주년 및 3·1운동 100주년 기념 학술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세브란스는 1회 졸업생부터 독립운동에 적극 참여하며 조국의 독립을 위해 국내는 물론 세계 각지에서 활동했다. 국내에서는 독립운동의 주요 거점인 세브란스를 통해 교직원과 학생, 간호부 등이 3·1운동에 적극 참여했고, 졸업생 상당수는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에 가담해 외국에서 활발히 활동했다.
‘3·1운동과 세브란스’를 주제로 총 3부로 마련된 심포지엄은 ‘3·1운동과 세브란스의 독립운동’에 대해 1, 2부로 나눠 알아보고, 3부에서는 지역별 독립운동 발자취를 돌아보며 당시 세브란스와 구성원들의 역할을 조명했다.
먼저 김도형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이 ‘한국 근대민족주의와 세브란스’를 주제로 기조 강연에 나섰다. 김도형 이사장은 세브란스가 어떻게 3·1운동과 독립운동의 중심지가 되었는지를 재조명했다. 이어 1부에서는 유승흠 명예교수를 좌장으로 세브란스 독립운동사 연구 성과와 3·1운동 시기 연희와 세브란스의 독립운동에 대해 발표와 토론이 이어졌다.
민성길 명예교수가 좌장으로 나선 2부에서는 독립선언문의 배포 등 만세운동의 전국화에 이바지한 세브란스연합의학전문학교 학생과 세브란스병원의 간호사 독립운동에 대해, 3·1운동 시기 세브란스 외국인 선교사들의 활동상과 병원기록부로 본 3·1운동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3부에서는 몽골에서 활동한 1990년에 애족장을 받은 이태준 박사를 중심으로 한 내몽골의 독립운동과 2001년 건국포장을 받은 김창세 선생 등을 중심으로 한 의사 독립운동과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등에 대해 다뤘다. 이어 북경지역 한인 사회의 독립운동과 세브란스 출신들의 역할, 용정 독립운동과 세브란스 등에 대한 내용이 발표됐다.
이번 심포지엄과 함께 3·1운동에서 세브란스의 활동상을 담은 전시회도 마련됐다. <사진> 종합관 4층 우리라운지에는 ‘독립운동의 등불을 밝힌 세브란스’를 주제로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의 중심이었던 세브란스의 활동상을 자세히 소개했다. 또, 세브란스병원 곳곳에는 정부로부터 독립유공자 포상을 받은 32명의 이름과 업적을 담은 가로등 배너가 설치됐다.
장양수 의과대학장은 “세브란스는 교직원, 학생, 간호사 등 전체 구성원이 3·1운동에 적극 참여했고, 일제강점기 동안 국내외에서 의료인의 신분을 충분히 발휘해 독립운동에 필요한 자금과 정보를 제공하면서 실제적인 독립운동에 앞장섰다”라면서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3·1운동의 중심지이자 상하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에 이바지한 세브란스의 역할을 돌아보는 중요한 시간이었다”라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연세의료원소식 바로가기  
2019/03/25 08:59 2019/03/25 08:5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2 3 4 5 6 7  ... 9632 

카테고리

전체 (9632)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214)
연세의료원 Top News (216)
의료원 NEWS (5254)
포토 NEWS (169)
기부 및 기증 (1401)
동창소식 (100)
인물동정 (1313)
글마당 (456)
안내 (206)
특집기사 (27)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6)
환자편지 (9)
인터뷰 (94)
신간소개 (57)
기고 (84)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