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치과대학병원 전용 MRI 설치
환자 편의성과 영상 진단 정확성 향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치과대학병원은 지난달 30일 국내 치과대학병원 중 가장 먼저 전용 자기공명영상장치(MRI)를 도입했다.
지금까지 정확한 질환 정도를 살피기 위해 종종 MRI 검사 처방이 이뤄졌으나, 자체 보유한 장비가 없어 환자들은 세브란스병원 또는 장비가 있는 외부병원으로 이동해 촬영해야 했다. 또한, 검사 결과를 확인하기 위해 시간이 소요되고, 심지어 조기 진단의 기회를 놓치는 안타까운 사례도 있었다.
김기덕 치대병원장은 “최상의 정밀도를 갖춘 3.0T MRI를 도입함으로써 구강암, 턱관절 질환, 염증을 포함해 입안과 얼굴 부위에서 발생하는 모든 질환에 대해 정확하면서도 빠른 진단 영상이 제공된다. 많은 환자분에게 진료의 편리함과 정밀하면서 품격 높은 진료 서비스를 질환 초기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라고 말했다.
지금까지 치과분야 영상장비들은 방사선을 이용해 치아나 뼈의 상태를 중점적으로 확인하는 경조직 질환의 진단에 치우쳐 있었다. 음식을 씹는 저작 근육, 침샘, 혀에 발생한 질환 또는 턱관절 디스크 질환의 평가에는 아쉬움이 있었다.
MRI는 최근 증가 추세에 선 구강암과 턱 디스크 증세뿐 아니라 증상만으로는 턱관절 질환으로 잘못 진단할 수 있는 악골 악성 종양 등을 조기 진단에 필요한 장비다. 특히, 턱관절 디스크 진단에는 MRI 영상이 절대적이다.
치과대학병원은 전용 MRI가 설치됨에 따라, 한 해 2만여 명에 달하는 치과대학병원 턱관절 증세 환자와 2,500여 명 수준의 구강암 환자에 대한 조기 진단과 치료가 이뤄져 고통을 줄이고 삶의 질은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치대 한상선 교수(영상치의학)는 “세계 유수의 치과전문 병원에서도 흔히 찾아볼 수 없는 전용 3.0T MRI를 갖췄기에 촬영과 영상치의학 전문의에 의한 판독이 원스톱으로 이뤄진다.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치과용 콘빔시티, 다중채널 씨티와 함께 운영돼 턱, 얼굴, 입안에 발생한 질환의 진단에 최적화된 진료환경을 구축하게 됐다. 전 세계적으로 미진한 구강악안면 질환 연구에 매진한다면 세계 치과계의 영상진단을 선도해 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연세의료원소식 바로가기  
2019/03/25 08:54 2019/03/25 08:54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2 3 4 5 6 7 8  ... 9632 

카테고리

전체 (9632)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214)
연세의료원 Top News (216)
의료원 NEWS (5254)
포토 NEWS (169)
기부 및 기증 (1401)
동창소식 (100)
인물동정 (1313)
글마당 (456)
안내 (206)
특집기사 (27)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6)
환자편지 (9)
인터뷰 (94)
신간소개 (57)
기고 (84)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