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세브란스 주요 뉴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중입자 암 치료기 도입 계약 체결, 2022년 첫 치료
의료원은 지난 3월 일본 도시바와 중입자 암 치료기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 약 3,000억 원 이상이 투입될 중입자 치료기는 심장혈관병원 뒤편 주차장에 건립될 미래관에 위치하며 오는 2022년 국내 최초로 중입자 치료를 시작한다. 중입자 치료기는 세계 최초로 두 개의 회전 갠트리 치료실과 한 개의 고정식 치료실로 조성된다.


2 칭다오세브란스병원 착공
의료원과 신화진그룹은 지난 7월 초 중국 칭다오시 라오산구에서 ‘칭다오세브란스병원’ 착공식을 거행했다. 칭다오세브란스병원은 중국 칭다오시가 친환경 신(新)도시구역으로 조성한 약 350만㎡(105만여 평) 규모의 라오산만국제생태건강시티 내에 지상 19층 지하 3층 1,000병상 규모로 건립된다. 신화진그룹은 전액 현금 투자를, 의료원은 병원 건립 자문 및 세브란스 상표사용권 제공 등을 통해 칭다오세브란스병원으로부터 수취하는 현금을 투자하게 된다. 세브란스병원의 우수한 진료시스템과 환자 중심 운영계획을 기반으로 한 건축설계가 진행 중에 있으며, 본 사업은 국내 종합병원 규모의 최초 해외 진출 사례로서 한중 보건의료 협력의 장(場)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의료저혜택 국가 의대생 교육 프로그램 ‘프로젝트 에비슨 10×10’ 시작
의료원은 전 세계 의료저혜택 국가에 대한 의료 인적자원을 육성하기 위해 ‘프로젝트 에비슨 10×10’을 시작했다. ‘프로젝트 에비슨 10×10’은 케냐와 탄자니아, 에티오피아, 네팔, 캄보디아, 몽골 등 아프리카와 아시아 국가 중 상대적으로 낮은 의료수준과 부족한 인프라로 의료분야 육성이 필요한 나라를 대상으로 한다. 의료원은 총 20억 원의 예산을 바탕으로 1년에 10명씩 총 10년 동안 100명의 우수 의료 인력을 육성할 예정이다.


4 연구력 강화
의대 정재호, 노성훈 교수팀(외과학)이 진행성 위암 환자의 유전자를 분석해 수술 후 항암제의 치료효과를 예측할 수 있는 진단법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Lancet Oncology에 게재했다. 의대 김형범 교수팀(약리학)은 유전자 교정에 필수적으로 쓰이는 유전자가위의 효과성을 예측하는 인공 지능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Nature Biotechnology에 게재했다. 의대 강석구 교수팀(신경외과학)은 대표적인 난치암인 교모세포종의 발암 시작 부위를 세계 최초로 규명해 Nature에 게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
 
의과대학 절대평가제 교육 혁신 이끌어
학생 절대평가 제도로 교육받아 첫 의사 국가시험을 본 학생들의 학업 성취도가 타 의과대학 상대평가 교육방식에 비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도 의사국가시험 필기시험 결과 연세대 의대 학생들 합격자 평균은 301.18점으로 전국 평균보다 약 15점 이상 높았다. 의과대학은 11월에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의학교육혁신상’을 받기도 했다.


6 세계최초 로봇수술 2만례
세브란스병원이 전 세계 유수의 의료기관 가운데 가장 먼저 로봇수술 2만례 고지에 올랐다. 2만례 로봇수술을 분석해보면, 비뇨기암과 갑상선암 수술 실적이 두드졌다. 학술적 연구도 활발하게 이행해, 국내외 저명 학술지에 350여 편 이상의 로봇수술 관련 논문을 발표해 로봇 술기의 국제 표준을 세우는데 공헌했다. 지난 2008년부터 매년 진행하는 ‘국제 로봇수술 Live’ 행사에는 세계 각국의 로봇 관련 의료진이 참석하고 있다. 이 외에도 로봇수술기를 이용해 간 이식 공여자에 대한 간 절제술과 유방 전체 절제술에 따른 동시 재건을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
 
세브란스병원, 공감 프로젝트 2.0 선포
세브란스병원이 지난 5월 ‘공감 프로젝트 2.0’ 선포식을 열고 의료진과 교직원 전체가 참여하는 공감 문화 확산 프로젝트의 시작을 알렸다. 공감 프로젝트 2.0은 환자와 보호자의 마음까지 이해하는 의료 활동으로 의료 서비스 질을 한 단계 더 향상해 나가자는 프로젝트다. 프로젝트의 슬로건은 ‘공감, 또 하나의 치료’이다. 공감 프로젝트 2.0은 궁극적으로 직원 간에도 서로의 상황과 마음을 이해하고 배려하자는 개념을 포함하고 있다.


8 세브란스병원 8년 연속 NCSI 1위
세브란스병원이 8년 연속 국가고객만족도(NCSI) 1위를 차지했다. 세브란스병원은 외래검사예약 통합창구를 운영해 검사예약을 한 곳에서 할 수 있도록 해 환자의 동선을 단순화했고, 환자의 편의성도 개선했다. 올해 5월에는 국내 최초로 환자 편의를 위한 ‘My 세브란스’ 앱에 실손보험청구 서비스를 도입해 소액 외래진료비는 앱으로 간편하게 청구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했다. 처음 병원을 방문한 환자와 보호자들이 어려워하는 길 찾기 편의성을 높이고자 주요 지점에 시인성이 높은 사이니지를 부착했다.


9 고병간·송영록·정종명 동창, 독립운동가 추서
고병간(25년졸), 송영록(27년졸) 의대동창, 정종명 간호대동창(20년졸)이 광복절 제73주년을 맞아 독립운동가로 새롭게 추서됐다. 고병간 동창은 3·1 운동에 참가해 평양형무소에서 1년 6개월의 옥고를 치렀다. 송영록 동창은 개성지역 만세운동에 참가했다가 체포돼 보안법 위반 혐의로 징역 8개월을 선고받았다. 일제하의 대표적인 여성운동가이자 사회주의 운동가였던 정종명 동창은 1919년 세브란스 간호부양성소 재학시절 3·1 운동과 관련된 서류를 보관하다가 체포됐다.


10 함께 하는 나눔 지속
작년 한 해 6,200여 명 후원자들이 기부에 동참하고, 모인 기부금 중 일부는 2,200여 명의 환자들이 치유의 기회를 얻어 희망을 되찾는 데 사용됐다. 글로벌 세브란스, 글로벌 체리티 사업을 통해 작년 한 해 세브란스병원 10개국 21명, 강남세브란스병원 3개국 3명으로 총 24명의 외국 환자를 돌봤다. 한편, 1988년에 시작된 치과대학 ‘박병석 장학금’은 올해 30주년을 맞이했다. 그동안 혜택을 받은 학생은 34명. 금액은 1억 4,000만 원이 넘었다. 의료원에서는 지난 11월 환자들의 치유와 사회공헌을 위해 ‘세브란스 두발로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연세의료원소식 바로가기 
2019/02/07 16:50 2019/02/07 16:50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363 364 365 366 367 368 369 370 371  ... 9835 

카테고리

전체 (9835)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220)
연세의료원 Top News (227)
의료원 NEWS (5364)
포토 NEWS (169)
기부 및 기증 (1425)
동창소식 (118)
인물동정 (1338)
글마당 (456)
안내 (206)
특집기사 (27)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6)
환자편지 (10)
인터뷰 (96)
신간소개 (60)
기고 (87)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