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방세동 환자의 구체적 혈압 관리 목표 제시
의대 정보영·김태훈 교수팀, 미국심장학회지(JACC) 게재

의대 정보영·김태훈 교수팀(내과학)과 분당차병원 심장내과 양필성 교수가 심방세동 환자는 혈압을 수축기 120~129mmHg, 이완기 80mmHg 미만으로 관리할 때 합병증 예방에 가장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이번 연구는 국제 심장질환 학술지인 ‘미국심장학회지(JACC, IF 16.834)’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현재 국내 고혈압 진단 기준(140/90mmHg)이 심방세동 환자에게도 적절한 기준인가를 규명하기 위한 연구를 진행했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국내 기준에는 미치지 않지만, 미국의 새로운 고혈압 기준(130/80mmHg)에 해당하는 ‘130~139mmHg/80~89mmHg’ 환자군과 ‘130mmHg 미만, 80mmHg 미만’ 환자군의 합병증 발병 위험을 비교했다.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 2005~2015년 사이 심방세동을 새롭게 진단받은 29만 8,374명의 환자 데이터를 활용했다.
그 결과 미국 고혈압 기준으로 심방세동 환자의 주요 심혈관질환·뇌경색·뇌출혈·심부전 발생률이 유의미하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나아가 연구팀은 합병증을 예방하기 위한 심방세동 환자의 구체적인 혈압 관리 목표치를 찾아내고자 추가 분석을 진행했다.
이를 위해 심방세동 환자 중 국내 고혈압 진단 기준에 따라 고혈압 치료를 받는 15만 8,145명을 대상으로 △120미만/80미만 △120~129/80미만 △130~139/80~89 △140이상, 90이상의 총 4개 혈압 구간대로 나눠 분석했다.
분석 결과 우리나라의 정상 혈압 구간인 ‘120미만/80미만’보다 수축기 혈압이 조금 높은 ‘120~129/80미만’이 가장 이상적인 혈압 목표치가 될 수 있음을 밝혀냈다. 주요 심혈관질환·뇌졸중·심부전 등 대부분의 합병증 발생 위험이 이 혈압 구간대에서 가장 낮은 것으로 분석됐기 때문이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의 국민건강임상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으며, 연구 설계와 결과 도출 과정에서 전 세브란스병원 내과 김대훈 전공의가 적극 참여해 많은 기여를 했다.



2018/11/20 14:49 2018/11/20 14:4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5 6 7 8 9 10 11 12 13  ... 9337 

카테고리

전체 (9337)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207)
연세의료원 Top News (198)
의료원 NEWS (5122)
포토 NEWS (167)
기부 및 기증 (1365)
동창소식 (77)
인물동정 (1271)
글마당 (454)
안내 (206)
특집기사 (25)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5)
환자편지 (9)
인터뷰 (79)
신간소개 (50)
기고 (76)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