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일할 것인가
아툴 가완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떻게 죽을 것인가’의 저자 아툴 가완디가 자신의 업에서 성공의 본질에 관해 진지하게 고민하고 더 나은 의료의 가능성을 찾아 기록한 ‘어떻게 일할 것인가’를 출간했다. 이 책은 저자가 ‘뉴요커’와 ‘뉴잉글랜드 의학저널’에 연재한 탐사보도와 칼럼을 바탕으로 펴낸 책으로, 의료를 넘어 어떤 분야에서건 위험과 책임이 따르는 일에서 새로운 선택과 시도가 성공하려면 성실함, 올바름, 새로움이 핵심 요소라고 이야기하며 이 세 요소의 면면을 검토하고 그것을 어떻게 구현해 나갈지 탐구한다.
이 책의 1부 ‘성실함에 관하여’에서는 의사들의 손 씻기와 병원 감염 문제 등을 통해 눈부신 과학 기술이 대체할 수 없는 성실함의 가치를 돌아본다.
2부 ‘올바름에 관하여’에서는 ‘남자 의사는 여자 환자의 벗은 몸을 검진할 때 감시자를 들여야 할까?’, ‘의사의 실수나 태만으로 인한 의료사고에 대해 어떻게 책임질 것인가?’ 등 잘해야 할 뿐 아니라 올바로 해야만 하는 의사들의 도덕적 책무에 관한 논쟁적 이슈를 다루고 있다.
3부 ‘새로움에 관하여’에서는 혁신에 필요한 창의력이란 지능이 아닌 태도의 문제임을 강조한다.
저자는 다양한 의료 현장의 이슈를 통해 성공과 실패의 사례 그리고 그 안에서 분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세밀하게 조명한다. 또한, 자신이 맡은 일에서 성공의 본질을 되묻고, 의사에게 주어진 막강한 권한에 합당한 책임과 최선의 태도에 관해 사려 깊은 성찰을 담아내고 있다.
[웅진지식하우스/15,000원]



2018/10/16 11:35 2018/10/16 11:35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456 457 458 459 460 461 462 463 464  ... 9632 

카테고리

전체 (9632)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214)
연세의료원 Top News (216)
의료원 NEWS (5254)
포토 NEWS (169)
기부 및 기증 (1401)
동창소식 (100)
인물동정 (1313)
글마당 (456)
안내 (206)
특집기사 (27)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6)
환자편지 (9)
인터뷰 (94)
신간소개 (57)
기고 (84)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