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재모 전 의료원장 별세
예방의학의 태두, 가족계획의 권위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인(又仁) 양재모 전 의료원장이 지난달 19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9세.
고인은 1919년 경상북도 상주에서 태어나 휘문고등보통학교와 세브란스 의과대학(現 연세대 의과대학)을 졸업했다. 의과대학 재학 시 신탁통치반대운동, 한글 보급 운동 등 사회활동에도 적극 참여했으며, 1953년 봄부터 세브란스의과대학 위생학 강사로 교수 생활을 시작했다.
이듬해 미국 미시간대학교에서 보건학석사를 마치고 1955년에 귀국, 의료정책과 관리 분야에 관심을 두고 의료이용에 관한 연구에 매진했다. 무엇보다 ‘인구문제를 해결해야겠다’는 판단을 내리고 사단법인 가족계획협회를 1961년에 창설했다.
이러한 활동으로 가족계획이 국책사업으로 채택돼 활기를 띠었으며, 불과 수년 만에 가족계획사업이 정착돼 세계적인 성공사례로 국제적 평가를 받았다. 대한민국의 가족계획사업은 새마을운동과 함께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성공사례로 자리매김했다. 대한가족계획협회(現 가족보건복지협회) 창설자로 회장과 이사장도 역임했다.
1972년부터 4년간 의대학장을 역임하면서 지역사회 의학의 개념을 비롯한 새로운 교육과정을 도입했고, 강화지역 사회의학사업을 통해 의과대학생과 간호대학생의 교육 및 지역사회 의학 발전에 심혈을 기울였다.
1977년에 보건대학원을 설립해 초대 원장으로 일했으며, 1979년에는 원주캠퍼스에 4년제 보건과학대학을 국내 최초로 설립했다. 1982년에는 의료원장으로 취임해 광혜원 100주년 사업 등을 추진했으며, 국내 최초로 재활병원을 설립했다.
가족계획의 성공적인 도입으로 국민훈장 목련장(1972년)을 받았고, 평생 예방의학과 의학교육에 봉사한 공로로 정년퇴임 시 국민훈장 모란장(1985년)을 수훈했다. 1991년에는 상허문화대상을 수상했으며, 같은 해에 열린 존스 홉킨스 보건대학원 창립 75주년 기념식에서 세계적 보건인(75 Heroes of Public Health)에 선정됐다. 대한보건협회의 보건대상(1992년), 대한가족보건복지협회에서 수여하는 오천혜(George C. Worth)상을 제1회로 수상(1999년)했으며, 국제가족계획연맹에서 수여하는 파이어니어 월드상을 제1회로 수상(2000년)했다.
장례는 의과대학장으로 거행됐고, 발인 예배는 지난달 21일 오전 8시에 연세장례식장에서 열렸으며, 경기도 안성에 있는 초동교회 공원 묘원에 안장됐다.



2018/10/16 11:29 2018/10/16 11: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457 458 459 460 461 462 463 464 465  ... 9632 

카테고리

전체 (9632)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214)
연세의료원 Top News (216)
의료원 NEWS (5254)
포토 NEWS (169)
기부 및 기증 (1401)
동창소식 (100)
인물동정 (1313)
글마당 (456)
안내 (206)
특집기사 (27)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6)
환자편지 (9)
인터뷰 (94)
신간소개 (57)
기고 (84)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