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방사선종양학과 특허 획득
3D 프린팅 이용해 유방암 환자 맞춤형 볼러스 개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대 이익재(강남 방사선종양학과), 박광우 교수(방사선종양학) 연구팀이 지난달 3일 ‘유방암 치료시 흉벽 두께 보정을 위한 맞춤형 볼러스 및 제조방법’에 대한 특허(등록번호 제10-1876457호)를 취득했다.
유방을 모두 절제한 유방암 환자는 방사선 치료 시 치료부위와 인접한 폐가 방사선 노출로 인해 폐렴이 생길 수 있다. 이를 방지하고자 방사선을 막아주는 ‘볼러스’라는 조끼 모양의 장비를 가슴에 착용한다. 하지만 환자마다 몸의 형태가 일정하지 않기 때문에 기존의 ‘볼러스’는 병변 치료 및 폐 보호에 한계가 있었다.
연구팀은 이를 해결하고자 2016년 6월부터 CT 스캔 및 3D 프린팅 기술을 이용해 환자의 가슴 모양에 맞는 볼러스 개발에 착수했다. CT를 이용해 가상의 볼러스와 환부를 바둑판식으로 배열한 뒤 부위별로 방사선 노출량을 계산해냈다. 이를 토대로 최적화된 볼러스의 크기와 모양을 도출한 뒤 3D 프린터로 제작했다.





2018/09/06 14:17 2018/09/06 14:1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5 6 7 8 9 10 11 12 13  ... 9170 

카테고리

전체 (9170)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203)
연세의료원 Top News (192)
의료원 NEWS (5029)
포토 NEWS (161)
기부 및 기증 (1347)
동창소식 (68)
인물동정 (1253)
글마당 (452)
안내 (206)
특집기사 (25)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4)
환자편지 (9)
인터뷰 (78)
신간소개 (45)
기고 (72)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