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피적 대동맥판막치환술(TAVI) 200례

심장혈관병원이 지난달 19일 경피적 대동맥판막치환술(TAVI) 200례를 기록했다. 2011년 7월 이후 7년여 만이다.
TAVI는 대동맥판막협착증으로 기능을 상실한 심장 대동맥판막을 수술이 아닌 내과적 중재시술을 통해 인공판막으로 교체하는 치료법이다. 고령의 환자나 고혈압과 당뇨 등 복합질환으로 수술 위험이 큰 환자들에게 적용할 수 있으며, 국내는 물론 세계적으로도 시술 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대동맥판막치료팀은 특히 고연령의 중증도가 높은 환자 치료에 집중했다. 시술 환자 중 180명을 분석한 결과 평균 연령이 81.6세로 타 병원의 75세보다 높았다. 그뿐만 아니라 다른 질환을 함께 보유한 복합 질환자의 비율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만성 콩팥질환 3기 이상 환자는 그 비율이 45.6%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의대 홍명기 교수(내과학)는 “중재시술 담당 심장내과는 물론 심장혈관외과, 심장영상의학과, 마취통증의학과 등 다학제 진료를 통한 환자별 맞춤 치료계획을 수립해 고위험군 환자 치료 성공률을 높이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조영제 무사용 시술에 대한 전문성도 고위험군 환자에 대한 성공적 치료가 가능한 이유다. 심장과 주변 혈관을 자세히 살피기 위해서는 조영제 주사가 불가피한 경우가 많지만, 신장 기능이 약화된 환자에게는 예상치 못한 합병증과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이러한 위험을 줄이기 위해 만성 신부전환자에 대해 조영제 없이 검사와 중재시술을 적용하는 범위를 지속해서 넓혀 왔다.
한편, 대동맥판막치료팀은 200례를 발판 삼아 TAVI 시술 적용 범위를 넓히기 위한 임상연구도 더욱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2018/09/06 14:09 2018/09/06 14:0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124 125 126 127 128 129 130 131 132  ... 9287 

카테고리

전체 (9287)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206)
연세의료원 Top News (196)
의료원 NEWS (5096)
포토 NEWS (163)
기부 및 기증 (1360)
동창소식 (74)
인물동정 (1264)
글마당 (454)
안내 (206)
특집기사 (25)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4)
환자편지 (9)
인터뷰 (79)
신간소개 (49)
기고 (76)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