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학사
의대 여인석, 신규환 교수(의사학과) 등 공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최근 의사학계의 대표적인 소장·중진 학자들이 의학사 교육의 중요성을 역설하며 한국 의학의 역사를 조명한 ‘한국의학사’를 집필했다.
그동안 의과대학 교육 과정에 의학사 교육이 있지만 대부분 서양의학의 역사로, 한국 의학은 우리나라에 서양의학이 도입된 역사에만 한정돼 있었다. 의학사 교육이 서양의학사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한국사회가 당면한 의료 현실을 해결하는 데 필요한 한국의학사를 배울 기회가 거의 없다.
‘한국의학사’는 의학사의 개념과 대상, 필요성에 관해 설명하면서 시작한다. 치유자와 환자, 질병에 대한 개념에서 의료의 사회적 역할에 관해 설명하며 의학사의 중요성을 짚어 준다. 또 의사학을 공부해야 하는 이유와 한국 의료의 특수성을 설명하며 한국의사학에 대한 이해를 강조하고 있다.
이 책은 본격적으로 선사시대부터 시대별로 질병과 치료법, 의료풍습 등 한국 전통의학에 관해 설명한다. 특히, 조선은 전기와 중기, 후기로 나눠 상세히 다뤘으며, 일제강점기를 거쳐 경제성장과 함께 한국의학의 발전에 대해 다뤘다. 또한, 현재 논란이 되는 생명·연구 윤리 문제와 의료직종 간 갈등 등 한국 의료의 여러 문제에 대해서도 다루고 있다. 의학뿐만 아니라 한의학과 약업, 조산업, 심지어 무면허의업까지 포괄적으로 담았다.
무엇보다 이 책은 북한의학사도 한국의학사의 일부분으로 포함하려고 노력했다. 사회주의 의료를 구축기와 수립, 공고, 쇠퇴로 나눠 북한 보건의료체제의 형성과 발전상을 이해하기 쉽게 소개하고 있다.
의대 여인석 교수(의사학과)가 입론과 현대의학사 부분을, 이현숙 한국생태환경사연구소 소장이 선사시대부터 고려의학사를 집필했다. 김성수 서울대학교 인문학연구원 교수는 조선의학사 부분을, 의대 신규환 교수(의사학과)는 근현대의학사에 대해, 김영수 강사(의사학과)가 북한의학사를 맡아 집필에 참여했다.
[435쪽/역사공간/2만 4,500원]




2018/07/27 14:16 2018/07/27 14: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 9088 

카테고리

전체 (9088)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201)
연세의료원 Top News (192)
의료원 NEWS (4986)
포토 NEWS (158)
기부 및 기증 (1341)
동창소식 (60)
인물동정 (1246)
글마당 (452)
안내 (206)
특집기사 (25)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4)
환자편지 (8)
인터뷰 (69)
신간소개 (45)
기고 (69)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