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복 전 의료원장 별세
국내 병리학 분야 정착과 발전에 이바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유복 전 의료원장이 지난달 29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90세.
1927년 경상남도 산청군에서 태어난 고인은 1947년 세브란스의과대학에 입학했으나, 6·25 전쟁으로 고초를 겪으며 1953년에 졸업증서를 받았다.
졸업 후 미국으로 건너가 미국 오레곤대학 및 시카고 마운트사이나이병원에서 임상병리학 연수를 마치고 1958년부터 2년 간 미국 시카고의대 병리학 강사와 조교수를 역임했고, 1963년에 연세의대 교수로 임용됐다.
‘한국의 심부진균증 양상’ 등 의학논문 200여 편을 통해 국내 진단병리학 분야의 기초를 완성했으며, 의대 교무과장과 병리학교실 주임교수, 제19대 의대 학장, 제9대 의료원장을 차례로 역임했다.
특히, 사료정리를 통한 역사편찬 사업에 힘써 연세대학교 80년사와 연세의대 100년사, 한국연대의학사(의학교육편) 등 대한민국 의료계 흐름을 일목요연하게 정리했다.
대외적으로 대한병리학회장, 대한의학협회 이사, 한국 전자현미경학회장, 사립대학교 의료원장 협의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정년퇴임 후에는 강남 및 분당차병원 원장과 포천중문의대 총장직을 역임했다.
장례는 의과대학장으로 거행됐다. 지난 1일 오전 7시 30분에 연세장례식장에서 발인예배가 열렸고, 경기도 여주시 남한강 공원묘원에 안장됐다.



2018/07/11 09:37 2018/07/11 09:3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2 3 4 5 6 7 8  ... 8996 

카테고리

전체 (8996)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199)
연세의료원 Top News (192)
의료원 NEWS (4934)
포토 NEWS (155)
기부 및 기증 (1331)
동창소식 (53)
인물동정 (1233)
글마당 (452)
안내 (206)
특집기사 (25)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3)
환자편지 (8)
인터뷰 (69)
신간소개 (44)
기고 (66)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