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영상 AI 시대 열어간다
CCIDS(의료영상데이터사이언스센터) 운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브란스병원이 방대한 의료영상을 인공지능과 데이터 사이언스 분석을 통해 다양하게 활용할 의료영상데이터사이언스센터(CCIDS)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의료영상데이터사이언스센터는 병원의 의료영상 빅데이터를 수집·가공해 인공지능이 분석할 수 있는 형태로 재생산하며, 이 과정에서 영상의학과 의료진은 영상정보를 분류하고 추가정보를 더해 오진율을 최소화한다.

데이터를 수집, 정제, 가공, 구조화, 저장하는 전 과정을 최적화된 프로세스로 개발해 표준화하고, 이렇게 생산된 환자별 의료영상은 질환 예후 예측과 정확한 영상판독으로 치료 효과도 높일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를 위해 의료영상데이터사이언스센터는 최첨단 인공지능 분석과 데이터 사이언스 분석을 위한 산학연 협력체계도 구축했다.

구체적으로 하버드 의대 매사추세츠 종합병원(MGH)과 공동연구를 진행하기로 했고, 이에 앞서 연세대 공과대학, KAIST 등 학계는 물론 루닛, OBS Korea 등 인공지능 업체들과도 공동연구를 진행 중이다.

최병욱 의료영상데이터사이언스센터 소장(영상의학과)은 “의료영상 데이터 구축과 인공지능 분석 기술 개발, 기술의 유효성 평가나 임상적 가치 구현을 중점적으로 연구할 계획”이라며 “인공지능과 빅데이터를 통한 의료영상 분석이 완료되면 다른 임상 정보와 함께 진료실에서 환자의 질환을 예측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의료영상데이터사이언스센터는 △임상연구와 의료서비스 질 향상 △제품화를 통한 헬스케어산업 주도 △소외 지역 의료서비스 제공 △교육을 통한 의료영상 및 인공지능 전문가 육성에도 나설 예정이다.

한편, 의료영상데이터사이언스센터는 지난 14일 종합관 6층 교수회의실에서 윤도흠 의료원장, 송시영 의대학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소식을 하고 기념 심포지엄을 열었다.

이날 김승협 대한영상의학회장이 ‘영상의학의 도전과 비전’에 대해, 도신호 MGH 교수가 MGH에서 인공지능을 통한 의료영상의 활용 방법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신수용 경희대 교수가 ‘의료영상의 비식별화, 구조화, 빅데이터’에 관해, 의대 김성원 교수(영상의학)는 ‘의료영상의 인공지능 적용과 전망’에 대해 소개했다.

2017/08/08 10:47 2017/08/08 10:4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2 3 4 5 6  ... 8165 

카테고리

전체 (8165)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180)
연세의료원 Top News (174)
의료원 NEWS (4424)
포토 NEWS (140)
기부 및 기증 (1270)
동창소식 (21)
인물동정 (1145)
글마당 (444)
안내 (206)
특집기사 (25)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1)
환자편지 (6)
인터뷰 (39)
신간소개 (31)
기고 (44)
기획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