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영득 교수, 로봇수술 3,000례
아시아 최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대 최영득 교수(비뇨기과학)가 아시아 최초로 비뇨기과 로봇 수술 3,000례를 달성했다.

지난 2005년 8월 첫 수술을 시행한 최영득 교수는 2012년 5월 1,000례를 돌파하고, 5년여 만에 2,000례를 더했다.

3,000례 중 약 85%는 전립선암 수술(근치적 전립선 적출술)이 차지했다. 전립선암 로봇 수술 환자의 절반가량은 고위험 환자군에 속했으며, 이 환자군 중 약 3분의 2는 3기 이상이었다.

한편, 지난 5일 세브란스병원 6층 제3세미나실에서는 최영득 교수의 로봇 수술 3,000례 기념식이 열렸다. 기념식에서 최 교수는 “대장항문외과, 종양내과, 방사선종양학과, 영상의학과 등을 비롯한 다양한 관련 진료과와의 다학제 진료를 바탕으로 완치율을 더욱 높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또 “함께해 온 의료진들 덕분에 3,000례라는 성과가 가능했다”면서 “후배들이 로봇 수술을 통해 더 많은 환자에게 삶의 희망을 안겨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7/08/08 10:14 2017/08/08 10:14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7 8 9 10 11 12 13 14 15  ... 8165 

카테고리

전체 (8165)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180)
연세의료원 Top News (174)
의료원 NEWS (4424)
포토 NEWS (140)
기부 및 기증 (1270)
동창소식 (21)
인물동정 (1145)
글마당 (444)
안내 (206)
특집기사 (25)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1)
환자편지 (6)
인터뷰 (39)
신간소개 (31)
기고 (44)
기획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