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형 정상이어도 고혈압·당뇨 전 단계 위험
의대 정보영 교수팀, 유럽심장학회지에 심방세동 발병률 논문 게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대 정보영 교수팀(내과학, 박준범 이대목동병원 순환기내과 교수)이 정상체형 동양인이 비만체형을 가진 이들보다 고혈압과 당뇨 전 단계인 경우 심방세동 발병 위험률이 더욱 높아진다는 역학 연구결과를 내놓았다.

심방세동 발병에 있어 고혈압과 당뇨의 위험성에 대한 대규모 역학조사이자, 서양인과 동양인의 다른 특징을 첫 규명한 이번 연구는 유럽심장학회지(European Heart Journal, 인용지수 19.7)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지난 2003년부터 2008년까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건강검진을 받은 41만여 명의 자료를 분석했다. 이중 건강한 20세 이상 검진자 22만 7,102명의 심방세동 발병유무를 2013년까지 추적 조사했다. 연구팀은 정상체형과 비만체형에 있어 고혈압과 당뇨 질환의 위험률을 분석했다.

분석 결과 체질량지수(BMI) 25 이하의 정상 체형군이 비만군에 비해 심방세동 발병률이 더 높아지는 특징을 찾아냈다.

이는 기존의 비만체형군이 고혈압과 당뇨를 동반할 시 심방세동을 포함한 여러 심혈관 질환의 발병률이 정상체형군보다 훨씬 높을 것이라고 밝힌 많은 연구와 통설을 뒤집는 결과다.

연구팀은 정상체형군이 비만체형군에 비해 고혈압 전 단계일 경우 심방세동 발병 위험률은 11%가, 공복혈당장애의 경우 16%나 높아지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두 질환이 동반할 경우 심방세동 발병률은 27%나 상승했다.

정보영 교수는 “정상체형군이 고혈압 전 단계와 공복혈당장애를 동반할 경우 비만체형군보다 심혈관 질환 발병 및 사망률이 높아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정 교수는 “정상체형군에서 고혈압 전 단계나 공복혈당장애, 내당능장애 등 당뇨 전 단계로 판정 시 심방세동 위험군으로 보고, 적극적인 생활개선과 필요에 따른 전문적 치료의 필요성을 밝힌 연구결과”라고 말했다. 또 서양인과 달리 정상체형군에서 심방세동 발병률이 높은 이유에 대한 후속 연구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이번 정보영ㆍ박준범 교수팀의 연구는 국민건강임상연구(HI15C1200) 및 미래창조과학부 후원으로 이뤄졌다.

2017/08/08 09:58 2017/08/08 09:58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1  ... 274 275 276 277 278 279 280 281 282  ... 8431 

카테고리

전체 (8431)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186)
연세의료원 Top News (174)
의료원 NEWS (4611)
포토 NEWS (144)
기부 및 기증 (1282)
동창소식 (25)
인물동정 (1169)
글마당 (444)
안내 (206)
특집기사 (25)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2)
환자편지 (6)
인터뷰 (53)
신간소개 (35)
기고 (52)
기획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