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약 개발로 환자 고통 덜어주길"
이기윤 GK에셋 회장 폐암신약개발 연구에 10억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투자전문 회사인 GK에셋의 이기윤 회장이 폐암신약개발 연구비로 10억 원을 기부했다.
이기윤 회장은 지난달 29일 가족들과 함께 의료원을 방문해 기부금을 전달했다.
이 자리에는 정남식 의료원장, 노성훈 암병원장, 의대 조병철, 김혜련 교수(이상 내과학), 남수연 유한양행 중앙연구소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이 회장은 "현재 어머니께서 암으로 투병 중이어서 암으로 고통 받는 많은 환자와 가족들의 고통을 알게 됐다"며 "하루빨리 좋은 신약이 개발돼 암으로 고통 받는 사람들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기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 회장은 향후 지속적으로 신약개발에 적극 힘을 보태고 싶다는 뜻도 전했다.
정남식 의료원장은 "최근 유한양행과 연세암병원이 신약 개발을 위해 함께 만든 유한-연세 폐암 중개의학연구센터에 큰 힘을 보태줘서 고맙다"며 "이번 기부를 계기로 미국의 유수의 암병원처럼 환자들에게 큰 도움이 되는 연구를 통해, 많은 독지가들이 암 연구에 기부하는 문화를 만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2016/02/16 10:29 2016/02/16 10:2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멘트를 남겨주세요

카테고리

전체 (10027)
연세의료원 소식 호수별 보기 (225)
연세의료원 Top News (232)
의료원 NEWS (5480)
포토 NEWS (169)
기부 및 기증 (1450)
동창소식 (133)
인물동정 (1353)
글마당 (456)
안내 (206)
특집기사 (27)
지난호 보기 (1)
갤러리 (6)
환자편지 (10)
인터뷰 (97)
신간소개 (63)
기고 (94)
기획 (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