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우디아라비아의 한 부호가 세브란스병원에서 18일간 1억원의 진료비를 쓰고 간 것으로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세브란스병원에 따르면 올해 74세인 사우디인 남자 A씨는 세브란스병원에서 비뇨기과 최영득 교수의 전립선암 로봇수술 받기 위해 지난달 20 VIP병실에 입원했다가 지난 8일 퇴원했다. A씨가 머문 VIP병실은 1일 입원료가 240만원이다.

이 기간 동안 A씨는 비뇨기과 최영득 교수의 집도로 전립선암 로봇수술과 척추수술 등 총 3건의 수술을 받았다. A씨는 또 자신의 수술 뿐 아니라 함께 온 첫째, 둘째 부인의 VIP검진비도 지불했다
.


A
씨의 로봇수술비와 VIP병실 사용료는 한국인과 동일하게 책정됐으며 진료비는 항목에 따라 미국 행위수가를 적용해 1.5~3배 정도 더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세브란스병원 관계자는 "A씨가 세브란스병원에서 지출한 비용은 대략 9400만 여 원 가량으로 영수증에 포함되지 않는 것 까지 합치면 1억원 가량 된다"고 말했다.

A
씨의 주치의인 최영득 교수는 "A씨는 세브란스병원에서 VIP 검진을 받다 전립선암이 발견됐지만 처음에는 수술을 꺼렸다. 사우디 대부호들은 암이 발병하면 미국의 유명 병원에서 수술받기를 원하기 때문이다"라며 "하지만 A씨는 결국 세브란스병원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

병원 쪽은 A씨가 거액을 지출하고 돌아간데 따라 중동 등 아랍계 부호를 상대로 의료관광 상품을 개발하는데 착수했다. 이철 원장은 "해외환자 유치대상에 사우디 등 중동의 국가들도 포함된다" "이들을 유치하기 위한 전략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박진규 기자 (pjk914@medigatenews.com)


후기 결과

사우디 부호의 로봇 수술은 console time 40분 소요되었으며, 출혈도 없었읍니다.  수술결과는 좋았고, 요도 카테터 제거한 날부터 요실금없이 소변은 잘 보았으며, 성기능은 이루어졌읍니다. 추후 한국내원시 관찰예정입니다.

-세브란스 병원 비뇨기과 최 영득-

  
 

2009/09/08 17:26 2009/09/08 17:26

카테고리

(65)
로봇수술 (3)
전립선암 (12)
방광암 (0)
신장암 (0)
전립선비대증 (0)
PSA (0)
신장종물 (0)
혈뇨 (0)
질병질문답변 (0)
프로필 (2)
영스트림 (0)
앨범 (6)
게시판 (0)
언론보도 (35)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