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BS '명의' 급증하는 척수종양의 증상·치료법 다뤄

척수는 뇌와 피부, 내장 사이에서 정보의 흐름을 이어주는 우리 몸의 신경 고속도로다. 척수는 뇌를 거치지 않고
외부의 자극에 직접 반응하기도 해 '제 2의 뇌'라고도 부른다. 그런데 척수종양이 매년 110%씩 증가하면서 중추신경계의 기둥, 척수를 위협하고 있다. EBS가 5일 밤 9시 50분에 방송하는 '명의'는 척수종양의 증상과 치료법을 알아본다.

척수종양은 척추를 구성하는 뼈와 뼈 사이, 혹은 척추관 내 척수의 안팎에서 발생해 척수신경을 압박한다.
환자들이 처음 느끼는 것은 종양 발생 부위를 중심으로 한 뻐근함, 근육통과 흡사한 방사통이다. 그러나 통증의 세기가 심하지 않아 환자 70%가 가벼운 디스크라고 생각하고 종양을 키우다 자기공명영상(MRI) 검사 후에야 종양을
발견하는 실정이다. 척수종양의 일반적인 특징은 병소가 척추에 집중된다는 점이다.
다른 종양이 세포 변이를 일으키면서 타 조직으로 전이하는 것과는 다르다. 그러나 전이성 악성 종양같이 급속하게
진행되는 경우에는 운동 기능과 감각 기능 등에서 마비 증상이 뚜렷하게 나타나기도 한다.

아직 발생 원인도 예방법도 밝혀지지 않은 척수종양이지만 '수면 중 통증'이라는 공통적인 증상이 있어 늦지 않게
병원을 찾을 수는 있다. 수면 중이나 잠에서 깰 때 팔, 다리가 저리고 아프다면 척수종양을 의심해볼 수 있다.
제작진은 "척수종양이 흔한 병은 아니지만 연평균 110%씩 증가한다는 통계를 보면 아무도 척수종양의 위험에서
예외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도움말은 척수종양 권위자인 조용은 연세대 의대(강남세브란스병원) 교수와 어환
성균관대 의대(삼성서울병원) 교수가 맡는다.





원문보기
2012/10/08 10:41 2012/10/08 10:41

댓글을 달아 주세요

대한최소침습척추수술연구회는 지난 13일 서울팔래스호텔에서 최소침습 척추수술 교과서 발간 기념회를 열었다고
15일 밝혔다. 대한최소침습척추수술연구회(KOMISS)가 약 4년 동안의 준비기간을 거쳐 펴낸 이 교과서는 최소침습
척추수술과 관련된 학문적 업적을 집대성한 것으로 모두 34명이 집필진으로 참여했다.
이 교과서는 최소침습 척추분야에 대한 척추외과 의사들의 관심과 호기심을 만족시킬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실제적으로 발전된 수술기법을 임상에 적용할 수 있도록 이끌어 주는 입문서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임 조용은 회장(강남세브란스병원)부터 시작돼 노성우 회장(서울아산병원)에 걸쳐 완성된 이 책자는 이상구(길병원) 교수가 편집을 담당했다. 기념회에서 정환영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명예회장은 축배 제의를 하면서 "이 책이 일본,
중국, 러시아에 앞서 출판하게 됐고 교과서로는 유일한 한글판 교과서가 발간돼 기쁘다"고 말했다.
박춘근 회장은 "학회가 척추신경외과학회의 맏형 격으로 국내외 학술발전에 기여하고 있다"며 "새로 선보인 교과서는 최소침습 척추수술의 발전을 앞당기고 나아 갈 방향을 제시하는 길잡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교과서는 29단원, 312페이지로 구성됐으며 가격은 15만원이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




2012/06/19 16:51 2012/06/19 16:51

댓글을 달아 주세요

퇴행성 척추 질환 - 척추관 협착


 

허리 디스크나 요추 협착증의 경우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는데, 허리 통증과 하지 방사통 (다리가 땡긴다)을
호소합니다. 이러한 증상들은 누워 있을 때는 호전되고, 앉거나 걸을 때 악화되며 가만히 서 있을 때는
오히려 완화되는 소견을 보입니다. 그리고 손으로 책상을 짚고 서 있으면 허리 통증이 경감되고, 허리를
펼 때 통증이 심해지는 양상을 보입니다.

주요인은 노화로 인한 척추의 퇴행으로 40대 이후 중년에서 발병률이 높습니다.
척추 전이증 또한 신경을 누르게 되는데,전이증이 있다는것은 그 주위가 불완전하다는 증거로 우리 몸은 불안정한 부위를 스스로 잡으려는 것으로 주위 인대가 두꺼워져 관이 좁아지게 됩니다.심할 경우 수술을 통해 신경관 뒤쪽에 있는 뼈를 절단하여 공간을 넓혀주는 방법이 있습니다.
퇴행성 척추 질환은 허리뿐만 아니라 목에서도 발생합니다. 후종인대 골화증은 인대가 석회화가 되면서 두꺼워져 살이나 다리로 가는 신경을 누르게 됩니다. 이로 인해 손저림, 다리 저림이 발생하며, 원인은 아직 규명되지 않았습니다.

40세 이전의 젊은 환자인 경우, 허리 디스크일 가능성이 많고 나이가 드신 분이라면 협착증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허리디스크라는 병은 튀어 나온 물렁뼈가 신경을 누르는 경우이고, 협착증은 두꺼워진 인대가
신경을 누르기 때문에 통증이 생기는 것입니다.

이런 증상을 호소하는 분이 내원할 경우, 일반 방사선 검사와 MRI 검사를 시행하고 신경압박 정도에 따라
약물 요법이나 수술 요법으로 치료하게 됩니다.
  


위의 사진은 척수강 조영술로서 신경이 지나가는 관에 조영제를 주입하여 신경관을 확인하는 검사로 조영제가 내려가다가 요추 3 이하에서 신경관이 막혀있음을 보여줍니다.

수술적 치료의 적응증은 진행하는 신경학적 결손, 참기 힘든 통증, 계속되는 일상생활 및 보행기능 장애등입니다. 수술의 목적은 기능을 향상시키고 통증을 감소시키며 신경학적 결손의 진행을 막는 것입니다.

2009/08/16 23:59 2009/08/16 23:5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전체 (3)
프로필 (0)
언론보도 (1)
건강자료 (1)
기타 (0)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