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 절제술 이후의 PSA 상승


혈중
PSA는 전립선암세포 뿐만 아니라 정상 전립선세포에서도 생산됩니다
.
근치적 전립선 절제술 후에는 PSA
가 검출되지 않아야 합니다.
(대부분의 검사 기관에서는 0.2ng/mL 미만을 검출되지 않는 것으로 정의하고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치적 전립선 절제술 이후
PSA는 검출되었지만 암이 퍼진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을 경우 생화학적 재발이라고 부르는데, 이것은 임상적으로 직장수지검사나 방사선검사상에서는 암의 재발 증거가 없지만 PSA가 검출되므로 현미경 수준에서는 전립선암이 존재할 가능성이 있다는 의미입니다
.

이러한 환자들에 대한 통상적인 검사로는 직장수지검사를 포함한 주의 깊은 신체검사
, 직장초음파 등이 있으며 때로는 초음파를 통한 생검이 포함되기도 합니다
.

흉부 엑스선 검사, 골반과 복부에 대한 CT 또는 MRI 검사 및 뼈 스캔 검사가 암의 림프절 전이와 원격전이를 발견하는 적절한 검사입니다. 이런 상황에서의 치료로는 내과적 치료 없이 정기적인 PSA 측정과 직장수지검사를 계속하는 것, 방사선 치료, 또는 호르몬치료 등을 선택할 수 있습니다. 만약 국소 재발의 위험성이 높아 보이면 방사선 치료를 원래 전립선암이 있던 부위에 시행을 할 수 있습니다.

방사선 치료가 근치적 전립선 절제술 이후 PSA가 상승한 환자의 종양에 대한 국소 조절 효과를 개선시키는 것으로 여러 연구들에 의해 보고되고 있습니다
. 그러나 이런 환자들에 대한 방사선 치료의 효과는 좀더 오랜 기간 동안 추적검사를 시행하여 추가적인 평가가 필요합니다.


호르몬 치료 역시 선택 가능한데 단독 혹은 방사선 치료와 같이 시행될 수 있습니다. 이러한 호르몬들은 전립선암의 성장을 자극할 수 있는 호르몬(테스토스테론 또는 남성호르몬)을 차단하는 항테스토스테론 효과를 나타냅니다.


출처 : 한국임상암학회 환자가이드북 전립선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5/22 10:30 2015/05/22 10:30
조영제 라고 한번쯤은 들어보셨죠 ?
이번 글에서는 조영제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영제란 무엇인가요 ?


조영제는 MRI나 CT촬영과 같은 방사선검사를 할때 조직이나 혈관이 잘 보이도록 각 조 직의 X선 흡수차를 인위적으로 크게 함으로써 영상의 대조도를 크게 해주는 약품 입니다.

쉽게 말해 MRI나 CT와 같은 영상검사를 할때 영상이 잘 보이도록 해주는 물질입니다.
몸에 어떤 덩어리가 있을 경우 그것이 양성종양인지 악성종양(암)인지 구별하는데도 유용합니다.

CT나 MRI검사 전에 주사바늘을 꽂는 이유가
조영제를 투여하기 위함입니다.

조영제의 부작용은 무엇인가요 ?

CT검사 전에 금식하시도록 하죠 ?
바로 조영제를 사용하기 때문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상검사 시 흔히 사용되는 조영제에는 옥도(Iodine) 성분이 들어있는데요,
이 물질이 간혹 구토증 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위 안에 음식물이 있을경우 울렁거리는 증상이 더 심해질수가 있고
검사를 위해 바로누워있는 상태에서 구토를 하면 음식물이 기도로 넘어가서 폐렴이 걸리거나 심할경우 기도가 막힐수도 있기 때문에 영상검사 전에 금식을 해서 위를 비워놓는것입니다.

보통 4시간~6시간 금식을 하면 위에는 음식물이 남아있지 않습니다.


CT검사를 할때 갑자기
가슴이 답답해지는 증상 을 경험한 환자분들도 많으실텐데요,
이런증상 또한 조영제가 몸속으로 들어갈 때 일시적으로 나타날 수 있는 증상입니다.


조영제의 또다른 부작용은 두드러기 인데요
조영제 과민반응으로 인한 증상입니다.
이러한 증상이 나타나는 환자분들은 CT나 MRI 검사 전 미리 항히스타민제제를 투여함으로써 증상을 경감시킬 수 있습니다.

조영제를 투여 한 후 부작용을 경험하신 분들은 반드시 다음 검사 전 주치의나 검사실에 말씀해주시기 바랍니다 !

조영제 신독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영제 신독성은 조영제 사용 후 신장기능이 나빠지는 것을 뜻합니다.
조영제는 많은 환자들에게 사용되고 있으며 대부분 안전합니다.

그러나 신장 기능이 이미 감소해 있는 환자나 당뇨병, 심부전, 고령의 환자에서 조영제 신독성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조영제 신독성이 발생했다 하더라도 대부분의 경우 3~5일위에 신장기능이 정상으로 회복되지만 일부 환자에게서는 입원치료가 필요하게 될 수도 있습니다.

조영제 신독성을 예방 하기 위해서

▶ 조영제 신독성 발생 위험성이 높은 환자는 미리 혈액검사를 시행하여 신장기능을 체크 합니다.

▶ 검사 전, 후에 수액을 투여 하여 조영제 신독성의 위험을 줄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신장기능이 저하되어 있지 않은분들은 특별히 수액을 투여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러나 검사후에 물을 많이 드세요.
몸에 남아있는 조영제를 몸밖으로 빨리 내보내기 위해서 물을 많이 드시는것이 도움이 됩니다.


▶ 당뇨병 약 중
메트포민계열의 약은 검사 48시간 전부터 중단하시고,
검사가 종료된 후에도 이틀동안은 복용하지 않습니다.



그럼 다음 글에서 조영제와 메트포민계열 약물의 관계를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

2014/12/15 11:22 2014/12/15 11:22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28)
연세암병원 소개 (953)
건강자료- 질병 (238)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1)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