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종양 검사와 진단

두개골 속 깊숙이 위치해 있는 뇌. 의료기기의 눈부신 발달과 영상의학의 발전에 힘입어, 뇌의 핵심부를 자세히 들여다볼 수 있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뇌 상태 한눈에 보인다
뇌종양이 의심될 때 가장 먼저 이루어지는 검사는 신경학적 검사다. 이를 통해 환자에게 나타난 증상을 면밀히 살펴 마비 또는 장애 여부를 판단하고 뇌에 생긴 종양의 위치를 가늠한다. 하지만 뇌종양 진단에서 가장 핵심적인 검사는 MRI(자기공명영상) 검사다.

MRI는 환자의 뇌 상태를 비롯해 종양의 크기와 침범범위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신경섬유와 뇌의 화학적 성분, 혈류 흐름 등 다양한 영역을 세밀하게 관찰할 수 있을 정도로 기술이 발전해, 진단뿐 아니라 뇌종양 치료 경과를 확인하는 데도 쓰인다. 특히 수술 중 촬영이 가능한 i-MRI는 의료진이 더욱 정확하고 확실하게 종양을 절제할 수 있도록 도와,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장애를 최소화해준다.


뇌종양의 가장 정확한 진단은 수술을 통한 조직검사다. 일단 종양이 의심되면, 신경학적 검사와 MRI를 시행하여 평가하며 CT, PET, 뇌파검사가 추가로 시행되기도 한다.



목적 따라 다양한 검사 실시
뇌종양 진단에는 신경학적 검사와 MRI 외에도 필요에 따라 여러 가지 검사가 사용된다. 일부 뇌종양은 혈액 속 표지자로 확인할 수 있어 혈액검사를 실시하며, CT나 PET 검사로 종양 상태를 관찰하기도 한다. MEG(자기뇌파검사)는 신경세포의 신경 전달 과정을 살펴 뇌의 특정 부위의 기능을 파악하는 용도로 쓰인다. 또 뇌의 전기적 흐름과 활동을 보기 위한 뇌파검사, 종양세포 존재 여부 및 종양표지자 확인을 위해 뇌척수액을 뽑아 진행하는 요추천자 검사가 시행되기도 한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2/16 10:18 2015/12/16 10:18

폐암 조기검진에서 보통 저선량 CT를시행하는데,
MRI나 PET-CT를 시행하면 더 도움이 되나요?

폐암 조기검진 검사로서 많이 사용되고 있는 저선량 CT는 미국의 국립암연구소 주관으로 시행한 대규모 임상시험(National Lung cancer Screening Trial)에서 폐암의 고위험군(55세 이상,30갑 년 이상 흡연자)에서 폐암 조기검진 목적으로 흉부 X-선 촬영을 시행하는 경우보다 폐암 사망률을 20% 이상 낮출 수 있는 검사로 입증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선량 CT는 2~ 3 mm 크기의 작은 폐결절도 발견할 수 있는 우수한 해상도를 가진 검사입니다.

MRI의 경우 방사선 피폭을 받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지만, CT보다 해상도가 낮아 5 mm 이하의 작은 폐결절을 발견하기 어려운 제한점이 있고 검사료가 비싸며 촬영 시간이 오래 걸립니다.

PET-CT는 주로 암이 진단된 환자에서 병기 결정 및 전이를 평가하기 위하여 전신을 촬영하는 검사입니다. 따라서 전신 촬영으로 인한 방사선 피폭량이 많아 폐암 조기검진으로 추천되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폐암 조기검진으로 과학적으로 유용성이 입증된 검사는 저선량 CT가 유일하며 MRI나 PET-CT가 더 도움된다는 과학적인 근거는 없습니다.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2015/03/11 15:12 2015/03/11 15:12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18)
연세암병원 소개 (950)
건강자료- 질병 (23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8)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