폐절제 수술 후 흉관 삽입은 왜 하나요?
그리고 흉관이 있을 때 주의해야 할 점은 무엇인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부분의 폐절제 수술을 받은 환자는 흉관을 삽입하게 됩니다.

이는 수술 후 가슴안에 생길 수 있는 공기와 피,흉수 등의 액체를 몸 밖으로 배출시키면서 흉강 내의 압력을 정상화시켜 남아 있는 폐 조직의 확장을 돕습니다. 또한 출혈량과 몸 밖으로 나오는 체액의 색깔 등을 확인하여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조기 발견할 수 있습니다. 흉관은 공기 누출이 잊거나 배액량이 줄어들면 제거합니다.


흉관이 꼬이거나 중간에 눌리게 되면 본래의 기능을 상실할 수 있으므로 이를 잘 확인하여야 합니다. 배액 관의 연결 부위가 분리되거나 흉관 자체가 몸에서 빠지게 되면 대기 중의 공기가 몸 안으로 들어가서 기흉이 발생하여 위험한 상황이 생길 수 있으므로 특히 주의하여야 합니다.

배액관 안에는 정해진 물의 높이가 있으므로 이를 확인해야 하며 이송 시에 특별한 상황이 아니라면 흉관을 묶지 않고 이동하는 것이 좋습니다. 배액 관의 높이가 가슴 부위보다 높아지게 되면 배액된 액체나 공기가 가슴 안으로 다시 들어갈 수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3/30 11:02 2015/03/30 11:02

흉부 CT에서 늑막에 물이 갔다고 하는데 이유는 무엇인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를 싸고 있는 얇은 막인 늑막은 두겹으로 이루어져 있고,평상시에는 두겹의 늑막 사이에 미량의 물의 생성과 흡수가 균형을 이루고 있으므로, 정상 흉부 CT에서는 물이 보이지 않습니다.

그러나 폐암이 진행하여 늑막을 침범하게 되면 이러한 균형이 깨지게 되어 흉수가 발생하게 됩니다. 폐암 환자에서 흉수가 발생하면 일반적으로 늑막 전이에 의한 악성통수를 의심하게 됩니다. 악성 흉수가 동반된 폐암은 임상적으로 4기에 해당합니다.

그러나 폐암 환자에서 늑막에 물이 찬 모든 경우에서 악성 흉수는 아니며,일부는 기도 폐색 또는 폐렴 발생과 관련된 흉수인 경우(부폐렴성 흉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폐암 환자에서 늑막에 물이 찬 경우 원인 확인을 위해서 주사기로 물을 뽑아서 그 성상을 평가하고, 악성 세포 존재 여부를 평가하게 됩니다.

악성 흉수로 확인된 경우 항양화학치료, 치료 목적의 흉수 배액 및 흉막 유착술 등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폐렴과 관련된 흉수인 경우 항생제 투여 및 흉수 배액과 같은 적절한 치료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2015/03/11 14:42 2015/03/11 14:42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5)
연세암병원 소개 (977)
건강자료- 질병 (243)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