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이상은 당뇨와 음식·여성은 비만이 위암 위험요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암 위험인자인 헬리코박터균 감염과 함께 40대 이상이라면 당뇨와 음식, 여성은 비만이 위암 위험요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연세대학교 강남세브란스병원(병원장 김근수)은 김지현 소화기내과 교수와 박유미 건강검진센터 체크업 교수팀이 2008~2013년 건강검진을 통해 위내시경 검사를 받은 6만261명을 대상으로 나이·성별·암세포 형태별 위암 위험인자 분석 결과,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위암 위험 인자는 일반적으로 장상피화생·위축성 위염 등의 전암병변과 맵고 짠 음식·헬리코박터균 감염·비만·흡연 등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최근 나이·성별에 따라 영향을 미치는 위험 인자가 다르다는 점이 이번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교수팀은 위암 75명, 전암병변 1만1045명을 병변이 없는 대상자와 비교했다. 위암 환자만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장상피화생과 위축성 위염만이 의미 있는 위험 인자로 분석됐다. 장상피화생과 위축성 위염은 위암의 대표적인 전암병변이다. 이에 비해 전암병변의 경우는 나이(40세 이상)·성별(남성)·비만·당뇨·식습관(맵고 짠 음식)·헬리코박터균 감염 등 위험인자가 다양한 것으로 분석됐다.


특히 나이·성별 및 암세포 형태에 따라 세분화해 분석한 결과, 40세 미만에서는 성별(남성)을 제외하고 헬리코박터균 감염이 유일한 위험 인자였지만 40세 이상에서는 헬리코박터균 감염 및 당뇨와 식습관이 추가적인 위험 인자로 나타났다. 또 여성의 경우 헬리코박터균 감염과 함께 비만이 위험 인자로 나타났다. 비만은 여성에게 많은 위암 세포 형태에서도 추가적인 위험 인자로 분석됐다고 교수팀은 설명했다.


김 교수는 “장상피화생 같은 전암병변은 한 번 발생하면 이전 상태로 회복하기 어렵기 때문에 전암병변 발생 전 헬리코박터균·식생활 습관 등 교정 가능한 위험 인자를 관리해야 한다”면서 “이번 연구는 건강검진 빅데이터의 활용 사례를 보여줬다는 측면에서도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아시아투데이 김시영 기자 =
kimsy@asiatoday.co.k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3/15 10:06 2017/03/15 10:06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12)
연세암병원 소개 (948)
건강자료- 질병 (232)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6)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