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호르몬제'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5/10/05 항호르몬제와 골다공증

항호르몬제와 골다공증


저는 55세로 유방암 수술하고 아리미덱스를 복용하는데, 골다공증이 생길 수 있다고 보충제로 칼슘제까지 복용하고 있습니다. 아리미덱스, 페마라와 같은 항호르몬제를 복용하면, 골다공증이 잘 생긴다고 하는데, 정말 그런지요? 혹 관리법이 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경 이후의 항암 호르몬 치료로 아로마타제 억제제는 타목시펜에 비해 유방암의 재발 억제에 우수하다고 알려져 있으나 근골격계 부작용이나 골다공증은 좀 더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는 이 계통의 약물들이 좀더 효과적으로 체내 에스트로겐농도를 낮추어 에스트로겐의 뼈 보호 작용 (에스트로겐이 뼈에서 칼슘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함)을 억제하기 때문입니다.


우리 몸의 뼈의 양은 35세까지는 계속 증가하여 최고량을 이루는데 이것을 최대 골량(peak bone mass)이라 하고, 이후로는 조금씩 감소하게 됩니다. 최대 골량은 유전적 영향, 체형, 성호르몬, 식이 습관, 생활 습관, 약물 등이 영향을 끼치는데, 특히 여성에서는 폐경 후 급격히 감소합니다.

골밀도 검사에서 정상인과 비교하여 -1.0 ~ -2.5 표준 편차 사이이면 골감소증이라 하고 -2.5 표준 편차 이상 감소된 경우 골다공증으로 정의하였는데, 골다공증으로 인한 골절은 나이가 많고 골밀도가 낮으면 경미한 충격에 의해 발생하지만 외부 충격 없이 저절로 골절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주로 척추, 대퇴 경부(골반과 넙적다리가 만나는 지점), 손목에 잘 생기며 특히 대퇴 경부 골절은 통증, 신체 장애, 의료비 문제, 심지어는 사망에 이를 수 있을 정도로 중요한 건강 문제를 야기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다공증은 골절이 생기지 않도록 일정 수준 이상으로 골량을 증가시켜 원상태로 회복시키는 것보다 골량을 유지시키고 골소실의 진행을 막아 더 이상의 골절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 수월하므로 골소실을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그러므로 아로마타제 억제제를 복용하고 있는 폐경 후 유방암 환자들은 정기적으로 골밀도 검사를 통하여 뼈의 건강을 체크받아야 합니다. 또한 우유(저지방 우유), 치즈, 요구르트, 두유, 녹황색 채소 등 칼슘이 많이 함유된 식품을 적절히 섭취하고, 칼슘 흡수를 증가시키기 위해서 적절히 햇빛에 노출되어 비타민 D를 활성화 시켜야 합니다.


금연과 금주하며, 하루에 30분 이상, 한 주에 3회 이상의 걷기, 달리기, 에어로빅, 스트레칭 등 유산소 운동을 통해 뼈를 자극시켜 건강한 뼈를 만들고 유지시켜야 합니다. 필요한 경우 별도로 칼슘과 비타민 D제를 복용하기도 하며, 정도가 심한 경우나 골절이 이미 있는 경우 비스포스포네이트 계통의 약물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골다공증을 치료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중요한 것은 골절이 생기지 않도록 넘어지는 것과 같은 외상으로부터 조심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0/05 15:51 2015/10/05 15:51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18)
연세암병원 소개 (950)
건강자료- 질병 (23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8)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