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건강강좌 "핑크리본 캠페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자 : 2017년 10월 16일 (월요일) 오후 1시 30분~ 4시
장소 : 연세암병원 지하 3층 서암강당

13:30 – 14:00  접수 및 한국유방암학회 교육/홍보 동영상 상영
14:00 – 14:30  제 딸도 유방암에 걸릴까요? ; 유전성 유방암과 자가 검진법 (유방외과 박형석 교수님)
14:30 – 15:00  유방암의 수술적 치료 (유방외과 김지예)
15:00 – 15:30  유방의 아형에 따른 맞춤 치료 (종양내과 손주혁 교수님)
15:30 – 16:00  질의 응답


문의사항 : 유방암센터 02)2228-4140,4141
무료주차권 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10/10 10:12 2017/10/10 10:12

가슴 전체 절제 심리적 후유증 상당 수술 전 항암제 투여 암 크기 줄여 암만 제거… 장기 생존율 차이 없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혼인 A 씨는 유방암 생존자다. 힘든 수술과 항암 치료까지 견뎌내고 무사히 일상생활로 돌아왔지만 ‘가슴’은 지켜낼 수 없었다. 암이 커서 가슴을 모두 잘라내는 수술(전절제술)을 받았기 때문이다.


부모님의 권유로 유방외과를 찾은 A 씨는 상담 후 다시 한 번 좌절했다. 담당 의사는 가슴을 복원하기 위해서는 몸의 다른 곳에 흉터를 크게 남길 수밖에 없다고 했다. A 씨가 이미 극복했다고 생각한 유방암의 상흔이 너무 깊게 남았다.


B 씨도 유방암 생존자다. B 씨 역시 마찬가지로 진단 시 수술이 불가능한 크기의 유방암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그러나 B 씨는 가슴 전체를 절제하지 않고 암을 제거할 수 있었다. 수술 전에 항암제 투여를 통해 암의 크기를 줄이는 치료(수술 전 항암치료)를 받았더니 암 크기가 커서 불가능했던 수술이 가슴을 보존할 수 있을 정도로 줄었기 때문이다. B 씨는 수술과 항암 치료를 잘 마무리하고 일상으로 복귀할 날을 기다리고 있다.


암이 나아도 아물지 않는 ‘사라진 가슴’의 상처 
16년 전인 2000년 유방암에 걸리면 10명 중 7명은 가슴을 모두 도려내는 수술(전절제술)을 받았다. 암을 치료하고 나서도 사라진 가슴으로 살아가야 하는 여성들에게는 필연적으로 신체적인 정신적인 후유증이 생겼다. 가슴을 절제하면서 혈액순환에 문제가 생기거나, 어깨와 다리에 비대칭이 나타난다며 어려움을 호소하는 환자들이 많았다.


신체적 고통만큼이나 여성성의 상징인 가슴에 손상을 입었다는 생각에 심리적인 후유증도 상당하다. 수술 상처가 남은 가슴으로 향하는 주위의 시선이 불편해 환자들은 새벽 시간에 몰래 목욕탕에 나서기도 한다. 남의 눈을 의식하지 않고 목욕만이라도 편히 하자는 취지에서, 유방암 환우회에서는 찜질방을 통째로 빌려 단체로 목욕을 하는 행사도 있었다.


하지만 약 10년 전을 기점으로 유방암 치료 경향이 바뀌고 있다. 가슴 전체를 절제하지 않고, 암만 제거하는 유방보존술의 시행 비중이 2006년을 기점으로 역전되기 시작한 것. 2013년엔 유방암 환자 가운데 가슴을 모두 잘라내는 수술을 받는 환자(32.4%)보다 유방을 지키면서 암만 제거하는 수술을 받는 환자(67.1%)의 비중이 2배가량 많아졌다.


오래 지켜보니 ‘별 차이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방암 환자가 치료 후에 재발 하지 않고 오랫동안 생존하는 데, 가슴을 모두 절제하는 수술이 나은지 아니면 암만 제거하고 가슴을 보존하는 수술이 더 유리한지에 대해서는 연구자들 간에도 의견이 분분했다. 그러나 최근 발표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답은 ‘굳이 모두 절제할 필요는 없다’는 것이다.


김건민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교수는 “유방암 수술을 받은 조기 유방암 환자들을 20년 동안 추적 관찰한 대규모 비교 연구 결과에 따르면, 유방 보존 수술을 받은 환자와 유방을 모두 절제한 환자 간의 장기 생존율에 차이가 없는 것이 확인됐다”며 “유방암에 걸리더라도 가슴을 보존하며 치료를 받은 환자들도 오랜 기간 건강하게 살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연구 결과”라고 말했다.


가슴을 절제하지 않고도 유방암을 치료할 수 있게 된 배경엔 조기 유방암 증가로 수술 방법의 변화와 방사선 치료의 발전, 그리고 수술 전에 미리 항암제를 투여하는 ‘수술 전 항암치료’의 사용이 영향을 미쳤다. 


항암제 미리 썼더니 수술 성적도 쑥 올라 
학년이 올라가기 전에 앞으로 배울 과목을 미리 공부하는 것을 ‘선행학습’이라고 하듯이 암 치료에도 선행항암치료가 있다. 바로 수술 전 보조요법이다. 유방암의 경우 우선 수술을 통해 종양을 최대한 잘라낸다. 이후에 숨어 있을지 모르는 암을 없애기 위해 항암제를 투여하거나 방사선 치료 또는 호르몬 치료를 하는 것이 일반적인 순서다 .


그러나 수술 전 보조요법의 경우 수술보다 항암제를 먼저 사용한다. 특히 유방암의 경우에는 수술 전에 항암치료를 하면 여러 가지 이점이 있다.


먼저 암의 크기가 줄기 때문에 가슴 전체를 절제하지 않고 유방보존수술을 받을 수 있다. 또 수술이 어려웠던 환자에서도 수술이 가능한 상태로 바뀔 수 있다는 점이다. 이외에도 수술 전 항암제를 통해 암이 얼마나 줄어드는 지 수술 시 확인이 가능하여 일부의 환자에서는 수술로 떼어낸 조직에서 암이 전부 없어지는 ‘관해’가 오는 경우도 있다. 이렇게 선행 요법으로 관해가 온 환자는 재발률이 매우 낮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뿐만 아니라 최근 연구 결과에 따르면 조기 유방암 중에서 인간상피세포성장인자수용체2 (HER2)가 유난히 많은 환자의 경우 HER2만 공격하는 표적항암치료제를 같이 사용할 경우 절반 이상의 환자가 관해를 경험하며, 암이 재발하지 않는 상태가 더 오래 유지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진한 기자·의사
likeday@donga.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6/20 13:56 2016/06/20 13:56

유방 성형 수술 궁금증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약 4년 전에 유방 재건수술로 보형물을 삽입했습니다. 보형물이 영구적이지 않다고 들었는데, 언제 다시 교체 수술을 받아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유방 보형물 자체는 반영구적입니다. 다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반대편 정상 유방의 크기나 모양은 변할 수 있지만, 보형물로 재건한 유방은 상대적으로 변화가 적습니다. 따라서 오랜 시간이 경과하여 재건한 유방과 반대편 유방이 비대칭적으로 보이는 분들에 한해서, 양측의 정확한 대칭성을 원한다면 보형물의 크기를 교체하는 수술을 받을 수 있습니다. 보형물로 유방을 재건 받은 분들 가운데 양측의 대칭이 잘 유지된다면 교체 수술을 받아야 할 이유는 없습니다.


2. 유방암 수술과 동시에 유방 성형수술을 해서 지금 조직확장기를 삽입하고 있습니다. 지금껏 생리식염수 약 200cc가량 주입했는데, 가슴이 조이는 것 같고 뭉치는 것도 같은 묵직한 느낌과 이물감, 통증 등으로 불편합니다. 원래 그런 것인지 궁금합니다.
또 확장하고 있는 가슴이 많이 딱딱한데, 마사지를 해야 하는지, 어떻게 해야 하는지 궁금합니다.


조직확장기에 식염수를 주입하면 하루 내지 이틀 정도는 불편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이는 조직확장기가 팽창됨에 따라 주위 조직들이 신전되고 압박됨에 따라 느낄 수 있는 감각입니다. 한편, 개인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가끔 조직확장기 주변으로 딱딱한 피막이 형성되는 분들이 있습니다. 이러한 분들의 경우 통증이 더 심할 수 있으며, 마사지 또는 경구약 등을 통하여 일부 호전을 기대해 볼 수 있습니다. 조직확장기를 추후에 보형물로 바꾸고 나면 불편감과 이물감을 느끼는 정도는 훨씬 감소하게 됩니다.


3. 재건수술한 유방은 감각이 있는지요? 혹은 나중에 회복이 되는지요?
또 모유수유는 가능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건된 유방은 처음에는 감각을 느낄 수 없지만, 오랜 시간이 경과되면 주변에서 감각신경이 자라 들어와 어느 정도의 감각까지는 느낄 수 있게 됩니다. 신경이 회복되는데 걸리는 시간은 수개월에서 1년 이상까지 개인차이가 있으며, 일반적으로 보형물을 이용하여 재건된 유방에서 감각의 회복이 빠릅니다. 한편, 유방 재건술을 통하여 유방의 수유기능까지 회복시키기는 힘듭니다.


4. 3년 전에 유방 절제수술을 시행받은 43세 환자입니다. 현재 유방 재건수술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유방 재건수술을 위해 필요한 치료기간과 성형수술 후 직장생활을 언제부터 할 수 있는지 알고 싶습니다.


우선 어떠한 재건 방법을 받는지에 따라서 치료기간이 달라집니다. 보형물을 이용하여 지연재건을 할 경우, 수술 후 2~3일 정도 입원이 필요하며 배액 주머니는 약 4~6일 후에 제거하게 됩니다. 자가조직을 이용하여 지연재건을 할 경우, 등 조직을 이용 시에는 약 7~8일 정도 입원이 필요하고, 배 조직을 이용할 때는 약 10~11일 정도 입원이 필요합니다. 배액 주머니가 모두 제거될 때까지는 약 10~12일 정도 소요가 됩니다. 직장생활로 복귀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개인마다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2~3주 정도 경과 후 가능하게 됩니다.


이동원 교수 (연세의대 성형외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1/02 11:41 2015/11/02 11:41

유방암·난소암 환자, 3代에 3명 있으면 검사 권장

[졸리도 두려워한 BRCA 변이 유전자… 검사 꼭 받아야 되나]

1000명 중 1명 보유… 50% 유전… 손상된 DNA 복구 못 해 癌 유발
유방 절제해도 사망률은 못 낮춰… 6개월~1년 주기로 정기검진 필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할리우드 배우 앤젤리나 졸리(40)가 암 위험 때문에 2년 전 유방을 떼어낸 데 이어, 최근 난소를 절제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많은 여성들이 걱정을 하고 있다. 특히 유방암·난소암 가족력을 가지고 있는 여성은 유전자 검사를 받아야 하는 건 아닌지, 졸리처럼 수술까지 고려해야 하는 건지 두려워하고 있다.


그러나 졸리가 가지고 있는 BRCA 변이 유전자는 전체 인구 중에서 0.1% 미만이 가지고 있을 정도로 흔한 것은 아니다. 전체 유방암·난소암 환자 중에서도 5~10%만 변이 유전자가 있다고 추정한다.


◇3대에 걸처 3명 이상 환자 있으면 의심


BRCA 유전자의 변이 여부는 유전자 검사를 통해서 확실히 알 수 있다. 비싼 유전자 검사를 하지 않더라도 가족력이 있으면 추정해 볼 수 있다. 부모 중 한 명에게 BRCA1 혹은 BRCA2 변이 유전자가 있다면 자녀에게 유전될 가능성은 50%이다. 이대목동병원 외과 문병인 교수는 "보통 3대에 걸쳐 세 사람 이상(직계 가족 한 명 이상 포함) 유방암·난소암 환자가 있을 때 BRCA 유전자의 변이를 의심해보고 검사를 해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BRCA 변이 유전자 암 유발 과정


BRCA 변이 유전자는 어떻게 암을 발생시킬까? 우리 몸의 DNA는 자외선·발암물질·방사선 등에 의해 손상이 되면 자연스럽게 정상으로 복구된다. 손상된 DNA를 복구시키는 유전자가 바로 BRCA1, BRCA2유전자이다. 그러나 이 두 유전자에 변이가 있는 사람은 손상된 DNA를 다시 고치지 못하고, 쌓이면서 암으로 이어지게 된다〈그래픽〉. 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박정열 교수는 "BRCA 변이 유전자는 암과 관련된 다른 유전자를 자극하면서 암을 유발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BRCA 변이 유전자가 있으면 유독 유방암·난소암이 잘 생기는데, 이에 대해 연세암병원 암예방센터 박지수 교수는 "유방과 난소는 여성호르몬 주기에 따라 세포의 성장·사멸 등 변화가 많은 장기"라며 "변화가 많다보니 세포 안에 있는 DNA 손상 위험이 크고, BRCA 변이 유전자가 있으면 손상된 DNA 복구가 안 되면서 암 유발 위험이 높다"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리 유방 절제해도 사망률 못 낮춰


BRCA1·BRCA2 변이 유전자를 보유하고 있다고 해도, 30~40%는 평생 암에 안 걸릴 수 있다. 따라서 졸리처럼 멀쩡한 장기를 떼어낼 필요는 없다. 장기를 떼어내도 사망률을 낮추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 대림성모병원 유방센터 김성원 센터장은 "예방적 난소 절제술을 하면 난소암 발생률과 사망률을 모두 낮추는 반면, 유방은 암 발생률을 낮추지만 사망률까지 낮춘다는 보고는 없다"고 말했다. 난소를 제거해도 조기 폐경으로 삶의 질이 떨어진다.


BRCA 유전자 변이가 있으면 30대부터 6개월~1년 마다 검진을 받아야 한다. 문병인 교수는 "운동을 주 5회 하고, 정상체중을 유지하며, 채소·과일 섭취하는 생활습관이 가장 중요한 암 예방법"이라고 말했다.


BRCA란 'Breast Cancer'의 약자로 유방암·난소암과 관련된 유전자이다.


한국유방암학회가 3060명의 유방암·난소암 환자와 그 가족을 조사한 결과, 70세까지 유방암이 발생할 확률은 BRCA1 변이가 있는 경우 72.1%, BRCA2의 경우는 66.3%였고, 70세까지 난소암이 발생할 확률은 BRCA1과 BRCA2에서 각각 24.6%와 11.1%였다.


유전자 변이가 없는 사람은 평생 유방암에 걸릴 확률이 10%, 난소암에 걸릴 확률이 1% 정도다.


 / 이금숙 헬스조선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4/02 09:40 2015/04/02 09:40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1)
연세암병원 소개 (975)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