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부암 치료는 크게 수술적인 치료와 비수술적인 치료로 나뉜다. 암세포가 표피에만 국한되어 있으면 긁어내거나 냉동시켜 제거하는 비수술적 치료를 시도할 수 있으나, 재발하는 경우에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다. 피부암 병변에 광감작제를 바르고 광선을 쪼여 암부위만 선택적으로 제거하는 광역동치료는 전암성 병변이나 피부암 치료에 사용하고 있다.

수술적 치료는 피부암을 완치시킬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이다. 하지만 실제로 피부암 세포가 어디까지 퍼져 있는지, 또 얼마나 깊이 침윤되어 있는지 육안으로 확인하기가 쉽지 않다. 특히 요즘은 피부암을 점이나 검버섯으로 오인하고 레이저 치료를 받은 후 암진단을 받는 경우가 많은데, 이 경우 표면이 정상 피부로 변회되어 있기 때문에 암세포가 어디까지 존재하는지 알 수 없어서 수술 범위를 결정하는데 특히 어려움이 있다.


암세포를 하나도 남기지 않고 모두 제거하기 위해 세브란스 피부과에서는 모즈 미세도식 수술을 시행 하고있다. 모즈 미세도식 수술은 정상 피부를 일부 포함해 피부암 부위를 절제한 뒤, 이를 현미경으로 관찰해 암세포 존재 유무를 확인하고 암세포가 완전히 제거되면 봉합하는 방법이다. 성공적인 치료를 위해서는 피부조직을 얼려 병리 판독을 위한 슬라이드를 제작하는 병기기사, 암세포의 잔존 유무를 판독하는 유능한 병리과 전문의와의 유기적인 협력이 필수다.


흑색종의 경우 암세포의 유전자 변이를 확인하고 이를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표적치료제가 개발되어 환자들에게 새 희망을 주고 있다. 국내에서도 몇몇 약제들의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으나, 동양인의 유전자 변이는 서양인과는 차이가 있어 추가 연구가 필요하다.


자외선 차단, 피부암 예방의 핵심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부암 예방을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자외선 차단이 중요하다. 흐린 날에도 자외선이 존재하기 때문에 차단제를 발라야 하고, 햇빛에 노출될 때는 모자와 긴소매 의류를 입어야 한다. 선글라스 사용도 필수다. 특히 흡연은 입술 부위의 피부암 발생과 연관이 있으므로 금연해야 한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자외선 차단제의 효과를 나타내는 자외선 차단지수(SPF)뿐만 아니라 자외선 A의 차단 여부까지 제품에 함께 표기하도록 권하고 있다.

자외선 A는 320-400nm사이의 비교적 장파장대여서 피부 진피층까지 침투해 색소 침착과 탄력 섬유의 변형을 초래해 광노화 현상을 유발하며, 기미나 주근깨 등 색소성 질환의 원인이 된다.

특히 자외선 A는 오존층으로 걸러지지 않아서 태양 조사량의 95% 이상이 지표면에 도달하고, 날씨 상태나 태양빛의 조사각도와 무관하게 인체에 영향을 미친다. 따라서 자외선 차단제는 반드시 자외선 B와 A를 모두 차단할 수 있는 제품인지 확인하고, 사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자외선 차단제 사용으로 비타민 D의 부족 현상을 걱정하는 사람들도 있다. 그러나 연구 보고에 따르면 체표먼적 중 약 20%만 햇빛을 쬐어도 충분한 양의 비타민 D3를 얻을 수 있고, 일단 합성된 비타민 D3는 2주 이상 활성도를 유지할 수 있다. 따라서 주 2회 팔다리에 30분 정도 자외선을 번갈아 쬐는 것만으로도 비타민 D는 부족하지 않다.


TIP 세브란스병원 피부과의 모즈 미세도식 수술
국내 단일병원 최초 2,000례 돌파
모즈 미세도식 수술은 주변 피부는 최대한 보존하면서 눈에 보이지 않는 암세포까지 완벽히 제거하기 위한 특수한 수술 방법으로, 세브란스병원 피부암클리닉은 2017년 5월 국내 단일병원으로서는 처음으로 모즈 미세도식 수술 2,000례를 달성했다. 환자는 수술 당일 피부과 외래 수술실에서 절제할 피부 부위를 국소 마취 후 수술을 받는다. 수술로 떼어낸 조직은 즉시 병리과 전문의가 평가하며 암 조직이 완전히 제거되었는지 판독한다. 보통은 3-4시간 이내 2-3단계에 걸쳐 수술이 시행되며, 환자는 수술이 마무리되면 바로 집으로 돌아갈 수 있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8/13 14:40 2018/08/13 14:40

오전 10시에서 오후 3시, 피부 위해 태양을 피할 시간


여츰철 자외선 지수는 대부분 '높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지키는 가장 좋은 방법은 당연히 예방이다. 기상청에서는 성층권의 오존량과 날씨의 변화를 바탕으로 자외선지수를 0에서 11까지로 표시하며, 5단계로 구분해 그 위험성을 예보하고 있다.

보통 사람의 경우 2 이하에서는 인체에 끼치는 위험이 매우 늦으나, '높음'단계인 6 이상만 되더라도 1시간 이상 노출시 홍반과 화상이 나타날 수 있다. 자외선 지수가 8 이상인 '매우 높음' 단계에서는 수십 분만 햇빛에 노출되어도 피부에 홍반과 화상이 나타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우리나라 여름철 한낮 자외선 지수는 대부분 '높음' 이상이다. 따라서 여름의 햇빛을 건강하게 즐기려면 자외선 지수를 확인하고 햇빛이 강한 오전 10시부터 오후 3시까지는 되도록 외부 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또한 피부 보호를 위해 자외선 차단제를 반드시 바르고, 소매가 긴 의복, 모자나 양산 등을 통해 햇빛을 차단하는 것이 필요하다.


자외선으로 피부가 손상된 경우에는 물을 충분히 섭취하고, 항산화 물질을 함유한 과일과 채소를 먹거나 피부에 바르면 피부 보호 및 회복에 도움이 된다.


충분한 양으로 자주 덧발라야 효과적
보통 SPF가 높은 것이 자외선 차단 효과가 좋을 것이라 생각해 높은 수치의 자외선 차단제를 고르는 경우가 많다. 수치가 높을수록 차단력이 좋은 것이 사실이지만, 높은 수치를 믿고 이에 현혹되어 충분한 양을 바르지 않으면 제품에서 제시하는 SPF의 효능을 제대로 볼 수가 없다. 또한 수치가 높은 자외선 차단제는 자외선 차단을 위해 함유된 성분이 많아서 접촉성 피부염이나 다른 피부 문제를 야기 할 수 있다. 따라서 적절한 수치의 자외선 차단제를 사용하되, 충분한 양을 반복적으로 도포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차단 효과를 위해서는 자외선 노출 부위에 2mg/cm2 이상 충분히 발라야 한다.


성인 기분으로는 두 번째 손가락의 끝마디에 길게 짜낸 다음 한쪽 손바닥 면의 넓이에 바르는 것이 이에 해당한다. 그런데 실제 자외선 차단제 바르는 용량을 조사해보면, 대부분 권고량의 4분의 1정도만 바르는 것으로 나타나므로 평소 바르는 용량을 증가시킬 필요가 있다. 보관할 때는 햇빛에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하고, 자외선 차단제의 튜브 구멍이 오랫동안 공기에 노출되는 일이 없도록 뚜껑을 잘 닫아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IP  : 자외선 차단제, SPF와 PA 꼭 확인
자외선 차단제에 표시된 자외선 차단지수(SPF, Sun Protection Facter)는 자외선 B의 차단 효과를 의미한다. SPF 뒤의 숫자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고 햇빛에 노출되었을 때 홍반을 발생시키는 자외선 양에 대한 자외선 차단제를 발랐을 때 홍반을 발생시키는 자외선 양의 비율을 의미한다.

그러나 SPF 수치는 홍반을 막는 지표일 뿐 색소 침착의 정도는 반영하지 못한다. 따라서 자외선 때문에 피부가 검게 변하는 것을 예방하려면 자외선 A의 차단 등급(PA, Protection grade of UVA)을 꼭 확인하고 자외선 차단제를 골라야 한다. 자외선 A의 차단 등급은 PA+, PA++, PA+++로 표시하며, +의 수가 많을수록 차단 효과가 크다. 야외 물놀이를 할 때는 내수성 또는 지속 내수성이 표시된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으며, 일반적으로 한 가지 제품을 고른다면 SPF 30이상, PA+++의 자외선 차단제를 추천하다.


식품의약품안정평가원에서 제시하는 자외선 차단제 선택 기준
- 집 안이나 사물실 등 실내 활동을 할 때 : SPF 10전 후, PA+ 이상
- 외출 등 실외에서 간단한 활동을 할 때 : SPF 10-30, PA++
- 등산, 해수욕 등 장시간 자외선에 노출되는 경우 : SPF 50 이상, PA+++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8/01 15:17 2018/08/01 15:17

Q&A로 알아보는 일광화상

한여름 머스트 잇 아이템, 자외선 차단제, 바른다고 능사가 아니다
얼마나 어떻게 바르느냐가 중요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Q. 햇볕 때문에 피부가 화끈거리고 따갑다. 피부 보호책이 궁금하다.
A. 햇볕 속 자외선에 과하게 노출되면 피부가 빨갛게 달아오르고 화끈거리는 증상이 나타난다. 이른바 일광화상이다. 화상이 가라앉는 과정에서 피부가 가렵고 벗겨질 수 있다. 물집이 생기긱도 하며, 심한 경우 발열이나 오한, 빈맥 같은 전신 증상을 일으킬 수 있다.


Q. 물집이 생겼다. 터트리는 게 좋은가?
A. 일광화상을 입으면 우선 하루 3-4회, 10-20분 정도 냉찜질을 해서 피부의 열감을 가라앉히는 것이 중요하다. 일부러 각질을 떼어내는 것보다는 보습제를 충분히 바르면서 저절로 벗겨질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좋다. 물집은 터트리지 않는 게 좋고, 터진 경우에는 2차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 화상이 심하면 피부과 전문의를 찾아 정확한 진단과 처방을 받아야 염증 등 다른 문제를 방지할 수 있다. 염증이 심한 경우 피부에 흉터가 생기거간 붉어지는 증상, 색소 침착 등이 발생할 수 있고, 이는 추후 연고제나 레이저 치료 등으로 호전될 수 있다.


Q. 미끈거리고 번들거려서 자외선 차단제가 꺼려진다. 꼭 발라야 할까?

A. 자외선은 화상뿐 아니라 색소 침착, 기미, 주근깨, 잔주름 등 피부 노화를 일으키는 주범이며, 과하게 노출되면 피부암까지 일으킬 수 있으므로 미리 차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평상시에도 활동 형태에 따라 적당한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면 피부 보호에 도움이 된다. 양산, 챙 넓은 모자, 긴 소매 옷 등을 착용하면 자외선을 더욱 완벽히 차단할 수 있다. 자외선이 가장 강한 오전 10시에서 오후 2시 사이에는 외출을 삼가는 것이 좋다.


Q. 자외선 차단제는 차단 지수가 높아야 효과적인가?

A. 차단 지수는 SPF(Sun Protection Factor)와 PA로 표시하는데 SPF 숫자가 높을수록, PA에 표시된 +가 많을수록 효과가 뛰어나다. 그러나 차단 지수가 지나치게 높은 제품은 피부에 자극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무조건 SPF가 높은 제품보다는 SPF30, PA++ 정도의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꼼꼼하게 자주 덧발라주는 것이 피부 자극도 적으면서 차단 효과도 가장 좋다.


차단 지수 SPF는 숫자가 높을수록, PA는 +가 많을수록 효과가 뛰어나다.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꼼꼼하게 자주 덧발라주는 것이 피부 자극도 적으면서 차단 효과도 가장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외선 차단제, 제대로 효과 보려면
1. 피부에 들어오는 자외선을 흡수하는 화학적 차단제는 외출 20분 전에 미리 바르는 것이 효과적이다. 피부 겉층에서 자외선을 반사하는 성분으로 이루어진 물리적 차단제는 바르는 즉시 효과를 나타낸다.
2. 더운 여름에는 water-proof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사용 후에는 철저하게 클렌징한다.
3. 실내에서는 SPF 15, PA+ 제품이, 야외활동 시에는 SPF 30. PA++ 이상의 제품이 적당하다.
4. 얼굴 전체에 바를 때는 500원짜리 동전 크기가 적당한 양이다.
5. 야외활동 시 2시간마다, 땀을 흘리거나 물놀이를 했을 때는 바로바로 덧발라준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글 : 이주희 교수(피부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8/18 12:11 2016/08/18 12:11

“해피해피 캠페인”


전국적으로 폭염이 계속되어 많이 힘드시죠?
실제로 최근 며칠 온열 질환자가 100여명에 육박했다고 합니다.
더위를 먹었다는 뜻이지요.


폭염이란 일정기준 이상의 기온상승으로 인해 인명 및 재산 피해를 유발하는 재해를 말하며, 일 최고기온이 33℃ 이상인 상태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 경보를 발령합니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와 기상청, 국민안전처, 밥상공동체 연탄은행이 공동으로
“해피해피 캠페인”을 한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해피해피 캠페인”은 ‘여름엔 해(태양)를 피하고 행복해 지자“는 의미로 폭염의 위험성과 행동요령을 알려 온열 질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마련되었다고 합니다. 


                        여기서 온열질환이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 그러면 이제 폭염대비 건강수칙을 알아볼까요?

                                 
                          휴식 더하기, 수분 곱하기, 예방 나누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약 온열질환의 증상이 있다면 다음과 같이 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두 폭염대비 건강수칙 지키고 "해피해피"하세요 ^^


출처: 보건복지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8/04 11:43 2016/08/04 11:43

비타민 D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타민은 뼈의 건강과 강력한 면역체계를 갖기 위해 중요하다. 그렇다면 우리는 얼만큼의 햇빛을 받아야 충분한 비타민D를 섭취하면서 피부의 건강을 지킬 수 있을까?

우리는 모두 암을 일으키는 햇볕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지켜야 한다는 점을 알고 있다. 하지만 동시에 햇빛은 우리에게 암 발생 위험률을 낮춰주는 비타민D를 공급해주기도 한다.

그렇다면 정답은 무엇일까?
우리는 지금 당장 밖으로 나가 더 많은 비타민 D를 우리 몸에 공급해줘야 하는 것일까?

이 질문에 우리 병원의 전문가는 ‘아니’라고 한다.

MD앤더슨의 피부과 교수 Susan Y. Chon 은 “비타민 D는 건강함을 유지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라고 한다. “그러나 햇볕 아래 누워있는 것 외에도 충분히 비타민 D 수치를 높일 수 있는 안전한 방법이 많습니다.”

그렇다면 우리에겐 왜 비타민D가 필요할까? 비타민 D는 뼈 건강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뼈대 역할을 한다. 비타민D가 부족하면 얇고 잘 부러지는 뼈가 형성된다. 비타민 D는 또한 세균과 특정 암을 포함한 다양한 질병으로부터 우리 몸을 지켜주는 면역체계를 강화시켜준다. 


비타민D와 태양
사람들은 보통 비타민D를 생각할 때 햇빛을 생각하게 된다. 이는 충분한 이유가 있어서다. 자외선이 피부와 접촉하게 되면 비타민D의 생성이 촉진되기 때문이다. 연구자들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일상적인” 외출을 통해서도 충분한 비타민D 를 흡수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이처럼 햇빛을 흡수하는 것이 건강적인 측면에서 도움이 될 수도 있지만, 잘못하면 피부암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

Chon교수는 “무더운 여름날 자외선 차단이 되지 않은 피부는 15분 내에도 파괴될 수 있습니다”라며, “암 발생 위험률을 높이지 않을 만큼 안전한 외출 시간은 없다”라고 말한다.
또한 Chon교수는 피부암 발병을 막기 위해서 일일 필요 비타민D를 음식을 통해, 필요에 따라서는 보충제를 통해 채우라고 권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식사에 비타민D를 더하라
비타민D를 충분한 양으로 공급하는 음식에는 다음과 같이 다양한 종류가 있다.

• 생선: 다음과 같은 특정한 생선 1인분(약85그램)은 건강한 용량의 비타민D를 제공한다.
• 우유: 우유는 우리 몸에 큰 도움을 준다. 전유, 저지방 또는 무지방 우유 1컵은 비타민D로 가득하며 115 – 124 IUs를 제공해준다.

* 연어: 1인분에 447 IUs를 제공
* 고등어: 1인분에 388 IUs를 제공
* 참치: 1인분에 154 IUs를 제공


비타민D 요구량은 사람마다 다르다.

당신에게는 얼마의 비타민D가 필요한지 궁금한가? 미국 FNB(Food and Nutrition Board)의 다음 공식을 사용해보자.

• 생애 12개월까지: 400 IUs
• 1세에서 70세까지: 600 IUs
• 70세 이상: 800 IUs

대부분의 사람들은 1컵의 우유와 1인분의 연어를 먹으면 하루 필요 비타민D양을 채울 수 있다.


보충제가 필요한 경우도 있다
당신이 햇빛에 노출되는 시간이 적거나 채식주의자거나 간 또는 신장 질환, 다른 건강상의 이상이 있다면 비타민D 수치를 측정 받아보는 것이 좋다. 한 번의 간단한 채혈검사를 통해 비타민D가 충분한지 부족한지 알 수 있다.

식사를 통해 충분한 양의 비타민D를 섭취하고 있지 못하다면 당신의 의사가 비타민 D보충제를 권장할 수 있다. 다음과 같은 경우에는 보충제 섭취가 필요할 수 있다.

• 우유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
• 젖당불내증(lactose intolerance)이 있는 경우
• 채식주의자인 경우
• 햇빛 노출이 적은 경우


건강한 뼈를 갖기 위해, 그리고 암과 같은 질병을 예방하기 위해 비타민D가 매우 중요하다는 것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 하지만 이를 위해 햇빛으로부터 우리의 몸을 안 지킬 필요(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거나 아주 오랜 시간 햇빛 아래에 누워있는 행동)는 없다.


* 참고자료 : MD Anderson cancer center
* 사이트 : https://www.mdanderson.org/education-and-research/departments-programs-and-labs/programs-centers-institutes/integrative-medicine-program/publications/inside-integrative-medicine/jul-2016.pdf?utm_source=Bronto+at+MD+Anderson&utm_medium=email&utm_term=Read+more.+&utm_content=MDGOLD@yuhs.ac&utm_campaign=Inside+Integrative+Medicine+-+July+2016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8/02 10:34 2016/08/02 10:34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53)
연세암병원 소개 (967)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