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연변이 폐암 새 약물치료 첫 임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세암병원 폐암센터 종양내과 조병철 교수. 2017.05.22


국내 연구진이 ROS1 돌연변이 폐암에 적용할 수 있는 새로운 약물치료 방법을 제시했다.
연세암병원 폐암센터 종양내과 조병철·김혜련·홍민희 교수 연구팀은 '세리티닙' 약물이 ROS1 돌연변이 폐암에 뛰어난 치료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2일 밝혔다. ROS1은 폐암 환자에게서 발견되는 유전자 돌연변이 중 하나로, 전체 폐암의 2%를 차지한다.


ROS1 폐암 치료제로는 세포독성 항암제의 한 종류인 '크리조티닙'이 사용돼 왔으나, 환자가 이 약물에 부작용을 호소하거나 내성이 생겼을 때는 대체할 치료 약물이 없었다.


조 교수 연구팀은 세리티닙이 ROS1 돌연변이 환자에 쓰일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임상 연구를 시행했다. 세리티닙은 폐암의 또 다른 유전자 돌연변이인 ALK 돌연변이 양성 폐암에서 쓰이던 약물이다.
연구팀이 연세암병원 등 10개 병원 종양내과에서 세리티닙을 치료제로 활용하는 임상을 진행한 결과, 항암 치료반응율이 62%로 나왔다. 치료반응 지속기간은 21개월이었다.


특히 암세포의 성장과 전이가 없는 병의 '무진행 생존기간'은 9.3개월로 기존 크리조티닙 투여 환자군보다 길었다.
연구팀은 다른 유전자 돌연변이 폐암에 쓰이던 세리티닙이 ROS1 돌연변이 폐암에서도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확인한 세계 최초의 임상이라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조 교수는 "ROS1 돌연변이는 전체 폐암의 2% 정도이지만, 미국 폐암 치료 가이드라인에는 진단할 때 반드시 검사해야 하는 바이오마커(생체지표)로 돼 있다"며 "국내 폐암 환자에게서도 (돌연변이를 확인하는) 필수 검사를 진행해 조기에 효과적인 약물치료를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임상종양학회지'(Journal of Clinical Oncology)에 논문과 편집자 의견이 동시에 게재됐다.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jandi@yna.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5/22 14:51 2017/05/22 14:51

‘브리가티닙’ 국내 3상 임상시험 승인
ALK 표적항암제 4파전 가시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 역형성 림프종 키나제(anaplstic lymphoma kinase, ALK) 양성 비소세포폐암(non-small cell lung cancer, NSCLC) 치료제 간 경쟁에 또다른 주자가 가세했따.


임상시험수탁기관업체 퀸타일즈트랜스내셔널코리아는 최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브리가티닙’(Brigatinib, 개발명 AP26113)에 대한 임상시험을 승인받았다. ‘잴코리’(성분명 크리조티닙), ‘자이카디아’(성분명 세리티닙), 알렉티닙에 이어 4번째다.


이번 임상시험은 ALK 양성 진행성 폐암 환자를 대상으로 브리가티닙과 크리조티닙의 효과와 안전성을 비교하기 위한 제3상, 다기관, 공개 형식으로 진행된다. 외신에 따르면, 브리가티닙은 항암분야를 주력으로 하는 미국 제약사인 ‘아리아드’(ARIAD)에서 개발한 신약으로 크리조티닙에 내성이 발현된 ALK 양성 비소세포폐암의 치료제로 개발됐다.


2014년 10월 미 FDA로부터 크리조티닙에 내성이 있는 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를 위한 획기적 치료제로 지정됐으며, 올해 4월에는 크리조티닙 대비 브리가티닙의 효능을 평가하기 위한 3상 임상시험이 개시됐다.


이어 지난 5월에는 미 FDA로부터 ‘특정 서브타입’의 비소세포폐암 치료를 위한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됐다. 특정 서브타입은 ALK 양성, ROS1 종양유전자 양성, 표피성장인자수용체(EGFR) 양성인 비소세포폐암이 포함돼 있다.


올해 3분기에는 미국에서 시판허가 승인이 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현재 국내 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시장은 2011년 11월 화이자의 잴코리가 등장한 이후 지난해 1월 노바티스의 자이카디아가 2번째로 가세했다.


특히 잴코리는 지난해 5월 위험분담계약제를 통해 2차 치료단계 이상에서 쓸 수 있도록 보험급여가 승인돼, 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에서 표적항암제가 활기를 띠고 있다.


로슈가 ALK 양성 비소세포폐암 치료제로 개발하고 있는 알렉티닙은 아직 국내에서 허가되지 않았으나, 2014년부터 현재까지 3개의 3상 임상시험이 진행되는 등 국내 시장 진입을 위한 준비가 한창이다.


자이카디아가 현재 국내에서 ‘이전에 크리조티닙으로 치료 받은 적이 있는 ALK 양성 국소 진행성 또는 전이성 비소세포폐암 환자의 치료’로만 승인된 것과 달리 알렉티닙과 브리가티닙은 크리조티닙과의 직접 비교를 통해 1차 치료제로서 크리조티닙와 직접 경쟁을 예고하고있다.


한편, 브리가티닙에 대한 이번 임상시험은 서울성모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병원, 서울아산병원, 연세세브란스병원, 국립암센터 등에서 실시된다.


청년의사 이정수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6/16 10:43 2016/06/16 10:43

연세의대 연구진, 노바티스와 신약개발 공동연구 협약

연세대 의과대학 조병철, 김혜련 교수팀(연세암병원 종양내과)이 최근 글로벌 제약회사인 노바티스사와 연구협약을 맺고 ALK유전자 돌연변이 폐암 환자를 위한 표적 치료제 개발에 나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연구협약은 국내 의료진이 신약 개발에 대한 연구를 먼저 제안한 가운데 세계적인 제약 및 연구기관에서 이를 수용하고, 33만 달러에 이르는 대규모 연구비를 지원하기로 하여 한국 암 연구 수준을 널리 인정받는 계기를 마련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폐암은 세계적으로도 높은 발생률을 보이는 암이자 국내 암 중 가장 높은 사망률을 보이고 있는 암이지만 자각 증세가 거의 없어 조기 진단이 어려웠다.
폐암 환자마다 갖는 암 유전자의 돌연변이가 각각 달라 이에 맞는 적절한 표적치료제가 찾기 어려워 생존율 향상에 어려움을 가져왔으며, 다행히 개발된 기존 표적치료제 마저 일정 사용 기간 이후 내성이 생기는 어려움으로 치료에 한계가 있었다.
 
조병철 교수팀은 이번 연구에서 ALK 유전자 돌연변이가 있는 폐암환자 중 기존 항암 약물 치료에 내성이 생긴 환자를 위한 차세대 표적치료제 개발에 나서게 된다.

ALK유전자 돌연변이를 지닌 폐암은 주로 젊은 연령대, 비흡연자에 발병하는 특징이 있다는 조병철 교수는 최근 연구결과 국내 비흡연자에게서 발생하는 폐암 환자 중 약 9%가 ALK유전자 돌연변이를 지닌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밝힌다.


크리조티닙(Crizotinib)로 잘 알려진 기존의 ALK유전자 돌연변이 폐암환자에 쓰이는 표적 치료제는 초기 좋은 치료효과를 보이고 있으나, 10개월 후 쯤 대부분의 환자에게서 내성이 생기는 큰 한계가 있었다.
 
조병철 교수팀은 연세대 이한웅 교수(생화학과)와 함께 국내 최초로 ALK 유전자 돌연변이를 지닌 실험용 마우스를 개발했으며, 이 실험용 마우스를 통해 기존 항암약물에 반응치 않는 내성원인을 규명 후 이를 극복하는 표적치료 약물을 개발할 예정이다.

조병철 교수는 연구진과 함께 빠른 시일 내에 신약 후보 물질을 찾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혜경 기자 (hgrace7@dailypharm.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8/11 15:08 2015/08/11 15:08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72)
연세암병원 소개 (982)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