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검진 후 필수 확인 사항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건강검진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검사 결과지에 적힌 결과들이다. 이것만은 꼭 체크해서 건강검진의 목적을 충분히 달성해보자


맨 앞/뒷장은 건강 요약 노트
건강검진 결과지에는 방대한 양의 정보가 있으나 의학 용어가 대부분이어서 모든 검사 결과를 꼼꼼하게 챙겨보더라도 쉽게 이해할 수 없는 부분이 있기 마련이다. 그럴 땐 결과지의 맨 앞장과 뒷장을 확인하자.


대부분의 검진센터에서는 건강검진 결과지의 가장 앞장 혹은 마지막 장에 검진 결과 내용을 종합한 요약본을 제공한다. 각 검사 결과에 대한 이상 소견 또는 전체적인 사항을 종합해 제시하고, 그에 대한 설명이나 추후의 계획에 대한 의사의 소견 또는 추천 사항을 적어준다.

각각의 페이지에 적힌 내용을 찬찬히 훑어볼 시간이 없거나 보더라도 이해하기 힘들다면, 요약본을 읽으면서 궁금한 내용에 표시해두자. 검진 받은 기관에 연학하면 이에 대한 설명을 들을 수 있다.

건강검진의 목적을 충분히 달성하는 방법은 의사의 설명을 듣고 이후의 추가 검사 또는 치료 계획을 세우는 것이다. 혈당과 빈혈 수치, 간염 항체 여부 등 필수 사항은 본인이 꼭 기억하고 주의하도록 한다.

혈액검사의 혈색소
혈액검사에서 가장 대표적으로 검사하는 항목은 빈혈을 판단하는 지표인 혈색소다. 빈혈은 생리를 하는 여성에게 쉽게 생길 수 있는 현상이기 때문에 혈색소가 낮게 나오더라도 피곤 때문일 거라 지레 짐작하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남성과 가임기가 지난 여성에서 혈색소 수치가 낮게 관찰되었다면, 다른 질환에 의한 2차적인 현상으로 빈혈이 나타날 수 있으므로 상담을 통해 빈현 관련 정밀검사들을 받도록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복 혈당과 당화혈색소
최근 잦은 음주나 기름진 음식 섭취, 과로 등을 했다면 당뇨가 없는 사람도 8시간 금식 후 측정한 식전 혈당이 다소 높게 나올 수 있다. 각기 다른 날 측정한 식전 혈당이 126mg/dL을 넘은 경우가 두 번 이상 확인되면 당뇨로 진단한다. 금식과 관계없이 시행할 수 있는 당화혈색소 검사는 약 2-3개월의 평균 혈당 수치를 반영하므로 한 번만 시행하며, 결과가 6.5% 이상인 경우 당뇨로 진단한다.


A형 및 B형 간염 항체 있으면 OK! C형은?

A형 및 B형 간염은 항체가 있으면 면역 체계가 형성되었다는 것을 의미하지만, 반대로 C형 간염은 항체가 있으면 C형 간염에 감염되었을 가능성이 있음을 뜻한다. 대부분의 건강검진에서는 B형 간염 검사를 시행하므로 항체가 있는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항체가 형성되지 않았을 경우, 이전에 예방접종을 제대로 받지 않았다면 3회에 걸쳐 예방접종을 하는 것이 좋다.


A형 간염 검사는 연령에 따라 선택적으로 시행하는 경우가 많다.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검사를 시행하고, 항체가 없다면 2회에 걸쳐 예방접종을 하도록 한다. C형 간염의 경우 항체 양성 반응은 감염 가능성을 의미하므로 상급 의료기관을 방문해 C형 간염 관련 정밀검사를 받아야 하며, 감염으로 확진되면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


복부 영상검사에 나온 낭종?

최근 다양한 검진 프로그램으로 복부 영상검사(초음파, CT, MRI)를 시행하는 경우가 많다. 영상검사를 시행할 경우 가장 흔히 발견되는 것이 콩팥이나 간의 낭종인데, 낭종은 대부분 특별한 원인 없이 생기는 단순한 물혹이다. 나이들면서 한두 개씩 더 생길 수 있지만, 치료가 필요 없는 경우가 많아 그다지 걱정하지 않아도 괜찮다. 하지만 낭종이라 하더라도 다른 질환과의 감별이 필요할 수 있으며, 특별히 췌장에 있는 경우에는 추적관찰이 필요하기 때문에 의사와의 상담을 통해 정확히 확인받는 것이 중요하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에디터 : 박소연 교수(VIP 건강검진센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2/22 10:52 2017/02/22 10:52
전립선암 방사선치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립선암은 흔히 방사선 치료를 시행하는데, 방사선 치료란 X-선과 비슷한 고에너지선을 이용해 암세포를 죽이는 방법입니다
.

방사선 치료는 전립선 내에 국한되어 있는 국소 전립선암에 대한 근치적 치료법 중 하나이며, 전이성 전립선암에서도 전이부위의 국소적인 치료를 위해 선택되는 방법입니다
.

방사선 치료는 전신마취를 견디기 어려운 아주 약한 환자들이 수술을 받지 않고 치료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또한 나이가 많은 사람에서 수술보다 부작용이 덜하기 때문에, 나이가 많은 조기 전립선암 환자의 경우에 권유됩니다.

방사선 치료의 부작용 중
발기부전
의 경우, 수술 후에는 바로 생기지만 방사선 치료 후에는 몇 개월에서 몇 년 후에 발생합니다. 이 외에 다른 부작용으로는 방광자극으로 인해 빈뇨절박뇨가 생길 수 있고, 방광통증설사 또는 직장출혈이 생길 수 있습니다.

방사선종양학과 의사는 다른 장기에 방사선이 최소한으로 노출되도록 노력하지만 방광과 직장은 전립선에 아주 가깝기 때문에 종종 일정량의 방사선에 노출될 수 있습니다
.

방사선을 이용한 전립선암 치료 방법에는
외부에서 조사하는 방법과
환자의 전립선에 직접 작은 방사선 동위원소를 이식하여 내부에서 조사하는 방법의 두 가지가 있습니다
.

외부 조사 방사선 치료를 하기 위해서는 환자가 6~8주 동안 주 5회 방사선 치료센터를 방문해야 하는데 치료는 수 분 내에 끝나며 통증은 없습니다
. 근접 방사선 치료는 한 번의 삽입으로 끝나지만 수술실에서 시행해야 합니다. 근접 방사선 치료는 모든 환자가 대상이 되는 것이 아니라 보통 조기 전립선암 환자에게 시행됩니다. 특별한 상태에서 이 두 형태의 방사선 치료가 가지는 유용성, 치료과정, 그리고 부작용에 대해서 궁금한 것들은 방사선종양학과 의사와 상의 하시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립선암을 외부 조사 방사선으로 치료받은 환자에게 권유되는 추적검사 방법은 전형적으로 처음 1~2년 동안 3개월마다 검사하고 다음 1~2년 동안 4~6개월마다 검사하다가 그 이후부터는 이상 소견이 없는 경우 매년 검사를 정기적으로 합니다.


이 추적검사 기간 동안 방사선종양학과 의사는 직장수지검사를 포함한 철저한 신체검사를 통해서 전립선이 있던 부위에 결절이나 신생물이 만져지는지 확인하고 추가적으로 혈중 PSA 수치도 매 진료 시마다 측정하게 됩니다.

PSA 혈액검사와 신체검사를 시행하면 대부분의 재발을 알아낼 수 있습니다. 현재까지 치료받은 전립선암 환자를 대상으로 추적검사 기간 동안 정기적으로 CT MRI 또는 PET 스캔검사를 시행하는 것은 어떤 유용성도 증명되지 않았습니다. 만약 특별한 증상이나 직장수지검사에서 의심되는 소견이 있으면 추가적인 평가를 위해 골반에 대한 CT 검사나 MRI 검사를 시행합니다.



출처 : 한국임상암학회 환자가이드북 전립선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6/24 11:31 2015/06/24 11:31

폐암 수술 후 정기적인 추적조사는 언제, 무엇을 하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술 후에 약 5년 동안은 정기적으로 흉부 CT를 포함한 정밀 검사를 통해서 재발 여부를 확인해야 합니다. 통상적으로 첫 2년 동안 약 80~90% 환자에서 재발이 일어나기 때문에,수술 후 2년 동안은 3~6개월 간격으로,그 이후에는 6개월 간격으로 검사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정기 검진의 예약일이 되지 않았더라도 두통, 뼈의 통증,가슴 답답함,객혈 등 새로운 증상이 나타나면, 병원에 가서 담당 의사와 상의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일반적으로 5년 동안 관찰을 하여 재발이 없는 경우에는 완치로 간주합니다. 물론 한번 폐암에 걸린 환자는 폐암이 새로 발생할 위험이 일반인에 비하여 높으므로 5년 이후에도 건강검진을 할 것을 추천합니다.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3/30 11:30 2015/03/30 11:30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7)
연세암병원 소개 (977)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