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경부·전립선암, 방사선만으로 완치 가능하죠"


최신 장비 도입, 부작용 크게 감소
움직이는 장기도 오차 없이 치료
수술 부담 느낀다면 적극 고려를
  

"이제 수술 없이 방사선 치료만으로 암이 완치될 만큼 방사선 치료 분야가 발전하고 있습니다."


20년 전 만해도 방사선 치료는 수술이 불가능한 말기암 환자에게 행하는 고식적인 치료에 불과했다. 그러나 방사선 장비와 치료 기술이 크게 발전하면서 정상 조직은 최대한 보호하고 암 종양에만 많은 방사선을 쏘여 파괴하는 치료가 가능해졌다. 두경부암, 전립선암은 방사선 단독 치료를 통해 완치를 기대할 수 있다.
 
간, 폐, 직장, 유방의 암은 항암제·수술과의 병합 치료를 통해 완치시키고 있다. 금기창 교수는 "특히 간과 폐 같은 움직이는 장기에 있는 암도 정확하게 치료가 가능해졌다"며 "최신 방사선 치료 장비인 로보틱 IMRT는 환자의 호흡에 따라 움직이면서 정확하게 조사를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 암에 일시에 많은 고정밀 방사선을 주게 되면서 치료 횟수를 크게 줄였다. 금 교수는 "매일 30번씩 6주 넘게 해야 했던 방사선 치료를 최신 치료장비를 이용하면 매일 1회, 4~10번만 해도 된다"고 말했다. 방사선 조사를 여러 번 할수록 정상 조직 손상 위험성은 커진다.


그러나 아직까지 많은 환자들이 방사선 치료에 대한 오해와 편견을 가지고 있다. 금기창 교수는 "실제 진료를 하다보면 '살이 썩나요?' '애는 안아도 되나요?' '머리가 빠지나요?' 라고 묻는 사람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나 모두 문제가 안 된다. 머리에 방사선을 쪼일 경우에만 머리가 빠진다. 흉터도 남지만 기능에는 문제가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 로보틱 IMRT, 토모테라피 같은 최근 방사선 치료 장비가 나오면서 부작용 비율은 크게 줄었다고 금 교수는 설명했다.


미국에서는 암 환자의 60%가 방사선 치료를 한다. 금기창 교수는 "한국은 암 환자의 40~50%만 방사선 치료를 한다"며 "암 치료율을 높이기 위해 방사선 치료를 꼭해야 하는 사람이 안 하는 경우가 아직도 있다"고 말했다. 금 교수는 "나이가 많거나 지병이 있어 암 수술에 부담이 있는 경우, 방사선이 효과적인 두경부암, 폐암, 전립선암 환자는 방사선 치료를 적극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방사선 치료는 치료 장비를 다양하게 갖춘 곳에서 하는 것이 좋다. 연세암병원은 지난해 국내 최초로 '로보틱 IMRT'를 도입했다. 이 장비는 6개의 관절을 가진 로봇이 자유자재로 움직이며 치료 부위에 방사선을 조사한다. 방사선 강도 조절이 가능하며, 1만1728개의 방향에서 조사를 하기 때문에 정밀하고 효과적으로 암을 파괴할 수 있다. 로보틱 IMRT 만큼 정밀하지만 넓은 부위에 치료가 가능한 토모테라피도 4대나 가지고 있다. 이는 전세계 의료기관 중 가장 많은 수이다.


금기창 교수는 "방사선 장비만 좋다고 방사선 치료가 잘 되는 것은 아니다"며 "의료진이 치료 설계와 계획을 잘 세우고, 설계된 것과 오차가 없는지 등을 정확히 체크하는 시스템을 갖춘 곳에서 치료받기를 권한다"고 말했다.


헬스조선 이금숙 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4/22 09:53 2016/04/22 09:53
로보틱 아이엠알티
Robotic IMRT
M6, CyberKnife 4th generati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Robotic IMRT M6는 사이버나이프 4세대에 해당하는 방사선수술 장비입니다.

6개의 축을 가진 로봇이 장착되어 있음(Robotic mounting)으로 치료 부위 주변에서 자유자재로 움직이면서 방사선을 조사합니다. 총 11,728개의 방향에서 방사선 조사가 가능하기 때문에, 방사선을 조사함에 있어서 많은 수의 빔을 사용할 수 있어서
처방된 방사선량을 정밀하고 정확하게 종양에 전달합니다.

또한, 치료 부위에 따라 특화된 종양 추적 시스템 (Image tracking system)을 보유하고 있어 종양의 움직임을 치료 과정 동안 지속적으로 추적하고 보정함으로써 정밀한 추적(tracking)을 통해 밀리미터 이내의 정확성을 유지하며 치료할 수 있습니다.

즉, 호흡에 따라 위치가 변화하는 종양의 경우, 로봇이 종양의 움직임을 모델링한 후, 방사선 치료 중 종양을 실시간으로 추적하면서 방사선을 조사함으로써 종양에는 높은 선량을 조사하여 종양제어률을 높이고, 종양 주변의 정상조직에는 최소한의 선량을 조사함으로 정상 조직의 부작용을 줄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2/21 14:38 2015/12/21 14:38
Versa(벌사) H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초정밀 방사선 치료기인 Versa HD가 아시아 최초로 2014년 8월 방사선 종양학과에 도입되었습니다.

그 명칭에서 ‘다재다능 (versatility)의’ 의미를 내포하고 있듯이
암의 모양이 복잡하고 정상조직과 매우 인접한 경우에도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를 할 수 있는 세기조절 방사선치료(IMRT) 뿐 아니라 영상추적방사선치료 (image-guided radiotherapy, IGRT)와 체부정위 방사선치료 (stereotactic body radiotherapy, SBRT)를 구현하는데 특히 효과적인 치료기입니다.

설계에 따라 매번 동일한 부위에 정확한 방사선량이 조사되어야 하는 방사선치료의 특성상 치료기간 동안 엑스선 사진이나 CT 촬영을 통해 치료부위를 확인하고 치료설계와의 일치성을 검증하는 영상추적방사선치료는 방사선치료가 정밀화될수록 그 중요성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특히 폐나 간 등 호흡에 따라 움직이는 장기에 위치한 종양의 치료는 치료의 재현성 관점에서 취약할 수 있는데 방사선치료 설계를 위한 모의치료 시 환자의 동적인 호흡영상까지 촬영하는 4D CT 시뮬레이터를 사용하고,
VERSA HD는 치료 직전에 움직이는 종양의 전체 궤적이 방사선조사 범위 내에 위치하는지 확인할 수 있는 4차원 콘빔 CT (4D conebeam CT)가 장착되어 있어 타 장비에 비해 움직이는 종양에 방사선조사를 집중할 수 있고 주변의 정상장기에 조사되는 방사선량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고선량 방사선치료는 방사선조사 시간이 길어지는 단점이 있는데 기존의 방사선치료 시 사용하던 편평화여과기 (flattening filter)는 빔의 균일한 조사를 위해 필요하지만 선량률 (dose rate)을 떨어뜨리는 단점이 있었는데 VERSA HD의 경우 이를 거치지 않고 치료할 수 있는 기능 (flattening filter-free, FFF)이 있어 방사선수술 시 걸리는 시간을 단축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2/21 14:11 2015/12/21 14:11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54)
연세암병원 소개 (968)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