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은 고기의 역습

Q 대장암에 잘 걸리는 사람이 있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장암은 나이가 많을 때 발병 위험이 높다.
여자보다 남자가 더 잘 걸린다.
대장암 가족력이 있거나 염증성 장질환이 있을 때, 비만일 경우 발병 위험이 증가한다. 또, 20~30대 젊은 연령에서 대장암에 걸리면 1촌 관계 가족력이 연관이 있고 유전이 원인일 수도 있다.”


Q 대장암을 유발하는 생활습관은.
“소고기나 돼지고기와 같은 붉은 고기와 소시지ㆍ햄 같은 가공육이 대장암 발병률을 높인다는 것은 거의 상식이다. 30년간 대장암 발병을 조사한 결과, 매일 25g이상 육류를 섭취하면 대장암 위험은 49% 늘고, 하루 1번 이상 육류를 먹으면 결장암은 37%, 직장암은 43%나 늘어났다고 보고됐다. 2014년 세계적인 의학저널인 란셋(Lancet)은 담배와 술이 대장암 위험을 늘린다고 지적했다.”


Q 술이 대장암 유발에 어떤 영향을.
“대장암에 걸릴 위험이 알코올을 하루 30g이상 섭취하면 16%, 하루 45g이상 마시면 41% 늘어난다. 알코올 속 에탄올은 장 점막층에 발암물질로 직접 작용하지는 않지만 대사과정에서 발생하는 알데하이드가 장 점막의 돌연변이와 발암작용을 일으켜 대장암 발병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다.”


Q 요즘 4기 대장암도 수술한다던데.
“강남세브란스병원 대장암센터에서 연구한 결과 4기 대장암 환자 중 원발암(原發癌)수술을 받은 뒤 항암 치료한 군의 평균 생존기간은 17.2개월이다. 수술하지 않고 치료받은 군(13.6개월)보다 더 길었다. 심지어 48개월 이상 생존한 환자도 있다. 또, 합병증 발생도 수술을 받은 군은 13%, 받지 않은 군은 34%로 나타났다. 4기 대장암에서도 수술이 분명히 도움이 된다.”


Q 대장암 위험을 낮추려면.
“대장암에 대한 여러 연구결과에서 예방법 단서를 주고 있다. 공통된 내용을 한 문장으로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육류 섭취를 줄이고 생선류와 신선한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섭취하며 정기적인 운동으로 체중을 유지하고, 금연과 함께 음주는 되도록 삼가라.’ 또한, 대장암은 조기 검진이 중요해 특별한 증상이 없어도 만 40세가 되면 꼭 대장내시경을 받는 게 좋다.”


<도움말: 백승혁 강남세브란스병원 대장암센터 교수(대장항문외과)>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10/05 14:04 2016/10/05 14:04

[건강한 밥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은 요즘 사람들에게 가장 공포스러우면서도 가장 가까운 병이 되었다. 암보험 광고를 라면 광고만큼 흔하게 접하는 시절이 된  것만 봐도 그렇다.

대한암학회가 권고하는 암에 걸리지 않는 방법은 의외로 단순하다. 문제는 언제나 실천, 새봄맞이 생활개혁은 어떤가?


암예방의 기본 3가지

세계보건기구(WHO)는 "암 발생의 1/3은 예방활동 실천으로 예방이 가능하고, 1/3은 조기 진단 및 조기 치료로 완치 가능하며, 나머지 1/3의 암환자도 적절한 치료를 하면 완화가 가능하다"고 설명하며 '3-2-1'을 상징하는 3월 21일을 암예방의 날로 지정했다.


대한 암학회는 암예방을 위해 영양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하며, 건강으로 가는 핵심 3가지를 이렇게 정리했다.

첫째, 평생 건강 체중을 유지, 관리한다. 평생 적절한 체중을 유지하되, 나이에 상관없이 체중이 과도하게 증가하지 않도록 한다. 규칙적인 신체 활동과 고열량 식사 및 음료 섭취의 제한을 통해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건강의 기본이다.


둘째, 규칙적으로 신체활동을 한다. 성인의 경우 중간 강도 신체활동 또는 강도가 높은 신체 활동을 규칙적으로 실시한다. 자신의 일상적인 활동 이상의 신체활동은 건강에 많은 도움이 될 수 있다.


셋째, 음주량을 제한한다. 여성의 경우 하루 1잔, 남성의 경우 하루 2잔 이하로 알코올 섭취를 제한한다. 1잔 기준은 맥주 354ml, 와인 147ml, 40도 증류주(독주) 44ml이다.


평생 건강 체중을 유지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나이에 상관없이 체중이 과도하게 증가하지 않도록 한다. 규칙적인 신체활동, 고열량 식사 제한을 통해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은 건강의 기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예방을 위한 식생활
건강 체중의 유지·관리에 도윰이 되는 적정량의 식사와 음료는 일상적인 실천이 요구되는 대목이다. 건강은 밥상으로부터 시작된다고 해도 관언이 아니다.


가공육과 붉은 고기의 섭취를 줄인다.
붉은 고기 대신 생선, 닭고기, 콩, 두부 등을 섭취하며, 붉은 고기를 섭취할 경우 기름기가 적은 부분을 선택해 소량만 섭취한다. 육류, 닭고기, 생선 등은 튀기거나 숯불에 굽는 대신 오븐 또는 불에 굽거나 데쳐 먹는다.


매일 2.5컵(400~500g) 분량 이상의 채소 및 과일을 섭취한다.
세 끼 식사와 간식을 먹을 때 채소와 과일을 섭취하며, 매일 다양한 종류의 채소·과일을 섭취한다. 가공하지 않은 과일과 채소를 섭취하며,
섭취 시에는 기름진 소스와 함께 섭취하지 않는다.
*2.5컵 : 접시로는 5접시 정도의 분량이며, 데쳐먹을 경우는 2.5접시를 의미한다.


정제 곡류 가공품 대신 정제하지 않은 곡류를 선택한다.
정제 곡류 대신 통곡물로 만든 빵, 파스타, 시리얼(보리, 귀리 등)을, 백미 대신 현미를 선택한다. 과자, 사탕, 가당 시리얼, 기타 고당도 식품 등 정제 탄수화물 식품의 섭취를 줄인다.



글 이정민(영양팀)
출처: 세브란스병원 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3/10 11:17 2016/03/10 11:17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06)
연세암병원 소개 (916)
건강자료- 질병 (220)
건강자료-치료 (97)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29)
영양 (112)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