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똑한 채식은 무엇일까?


고콜레스테롤혈증, 고중성지방혈증, 고혈압, 뇌졸증, 비만, 당뇨, 암 등 각종 생활습관병을 예방하기 위해 식사요법을 실행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채식의 인기도 높아지고 있다. 똑똑한 채식은 무엇일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채식은 자칫 영양소 결핍을 불어올 수 있다.채식을 실천하기 위해서는 똑똑한 식품 선택이 가장 중요하다. 특히 질병 예방과 관리를 위해 채식으로 전환할때는 반드시 전문가와 상의해야 한다."


채식주의자는 보통 5가지 군으로 나뉜다. 붉은 고기는 피하지만 닭고기는 먹는 '세미 베지테리언', 육식을 금하고 생선은 먹는 '페스코', 육식은 하지 않지만 우유와 달걀은 먹는 '락토 오보', 육식과 달걀을 금하지만 우유는 먹는 '락토', 완전히 채식만 하는 '비건'으로 구분한다.


채식주의자는 혈중 콜레스테롤 수치와 심현관계질환 발병률이 낮다는 보고가 있다. 실제로 채식만 하는 비건, 그리고 우유및 유제품까지 섭취하는 락토 오브 베지테리언들은 비채식주의자에 비해 허혈성 심장질환으로 사망하는 확률이 낮았다. 이는 채식을 함으로써 심혈관질환의 위험 요인인 포화지방의 섭취는 적은 반면, 불포화 지방산과 섬유소의 섭취는 많기 때문이다.


채식주의자의 경우, 당뇨병의 발생 위험도 낮은것으로 나타났다. 붉은색 육류와 가공육의 섭취는 당뇨병 발생 위험을 높이지만, 식이섬유가 풍부한 채소, 전곡, 통 등은 혈당이 올라가는 것을 방지해 당뇨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


과일과 채소에는 식물성 생리 활성 물질인 섬유소, 항산화 영양소 등 항암효과가 있는 성분이 많이 들어 있다. 따라서 채소와 과일을 규칙적으로 섭취할 경우, 암 발생 위험까지 낮출 수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영양 부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채식을 하는 사람들은 연령에 따른 필수영양소를 충족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다. 특히 성장기 청소년들은 충분한 열량과 단백질, 비타민, 무기질 등을 꼭 섭취해야 하는데, 채식으로는 충분한 영양소를 섭취하지 못할 수 있다. 또 채소에 있는 영양소 중 특정 무기질은 동물성 급원에서 섭취 한 것보다 흡수율이 낮다.


이렇게 섭취 영양소가 부족하면 질병 발생 확률도 높아진다. 특히 채식으로 결핍될 수 있는 대표적인 영양소는 비타민 B12다. 바타민 B12는 우리 몸에서 적혈구를 만드는 데 도움을 주며 세포, 신경계, 엽산 대사에 필요한 영양소다.


결핍될 경우 면역 기능을 손상시킬 수 있으며, 악성 빈혈, 신경 손상, 엽산 흡수 저지 등의 문제가 생긴다. 비타민 B12의 대표적인 급원 식품은 육류와 육가공품, 생선, 닭, 계란, 해산물, 어패류 등으로, 비타민 B12는 동물성 식품에만 있다.


똑똑한 채식의 야무진 실천법

- 다양한 전곡류, 콩류를 섭취한다.
- 5가지 색깔(빨강, 노랑, 하양, 보라, 초록) 채소와 과일을 매일 섭취한다.
- 매끼 2~3종류의 채소 반찬, 매일 1~2회의 과일을 섭취한다.
- 생선은 주 2회 이상, 저지방 우유 및 유제품을 하루 1회 섭취한다면 채식으로 부족해진 영양소를 보충할 수 있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글 : 이정민(영양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7/12 14:59 2016/07/12 14:59

치료에 좋은 밥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을 진단받은 대부분의 환자들이 가장 먼저 하는 고민은 '무엇을 먹어야 할까?'이다. 신문에는 항암효과가 있다는 보조식품 광고가 연일 실린다. 읽다보면 그것만 먹으면 당장이라도 암이 나을 것 같은 착각이 든다.

하지만 분명한 것은 이러한 보조식품은 아직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특정한 어느 한 영양소나 식품만으로는 암을 치료할 수 없다. 체력과 신체 기능을 최상의 상태로 유지하는 것은 암 치료에서 가장 중요한 원칙이다. 그렬려면 음식을 제대로 알고 먹어야 한다.


오늘도 암환자는 무엇을 어떻게 먹을 것인가를 두고 고민, 또 고민한다. 채식이 좋다는 말에 혹해 황급히 풀빛 밥상을 차렸다면, 암과의 싸움에서 양질의 단백질이 얼마나 든든한 지원군이 되는지 지금 당장 공부해볼 것을 권한다.

암 진단을 받은 사람은 암 치료에 좋다는 음식만 먹기 시작한다. 그러나 좋다는 한 가지 음식만 먹는다고해서 질병의 진행을 막을 수는 없다. 치료 중에는 정상세포를 만드는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한 단백질을 충분히 섭취하는 것이 중요하다.


열량 높은 음식과 적절한 단백질 음식을 챙겨먹자

암을 치료하는 중에는 어떻게 먹어야 할까?


첫째, 알맞는 식사량을 유지한다.
암환자을 중에는 암 자체보다 섭취량이 부족해서 생긴 영양불량으로 고통 받는 경우가 더 많다. 식사량이 줄어들 경우, 세 끼 식사 외에 다양한 간식을 활용해 섭취량을 증가시킨다. 또, 열량밀도가 높은 부재료로 섭취 열량을 높인다.


예를들어 죽을 먹을땐 반찬을 잘 먹지 않으므로 흰죽 대신 소기기죽, 전복죽, 닭죽 등을 먹으면 자연스럽게 열량밀도를 높일 수 있다. 또 미숫가루를 물 대신 우유나 두유에 타서 먹는다면 더 많은 열량과 단백질을 동시에 섭취할 수 있다.

둘째, 적절한 단백질 식품을 섭취한다.
흔히 암환자들은 단백질 섭취가 암세포를 자라게 한다고 생각해 단백질, 특히 육류 섭취를 기피하는 경향이 있다. 그러나 적당량의 단백질 섭취는 몸이 항암치료를 견딜 수 있도록 체력을 유지하는데 도움을 준다. 오히려 단백질 섭취를 하지 않으면 암세포보다 몸이 더 빨리 지친다. 암세포가 정상세포보다 더 빠른 속도로 자라 몸에서 영양분을 빼앗아가기 때문이다.

즉 단백질을 섭취하든 안 하든 암세포는 몸의 영양분을 빼앗아가는 것이다. 그러므로 항암치료 중에는 정상세포의 손상을 막기 위해 충분한 단백질 섭취가 필수적이다. 육류를 포함해 생선, 계란, 두부, 콩, 우유 등 단백질 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사실을 기억하자. 특히 단백질을 제공하는 식품 중 육류는 다른 식품에 비해 단백질의 질이 우수하고 철분, 비타민B12등 비타민과 무기질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육류는 다른 식품에 비해 단백질의 질이 우수하고 철분, 비타민B12 등 여러 비타민과 무길질을 많이 함유하고 있다. 채소와 과일에는 인체의 물질대사와 생리작용이 활발하게 이루어지도록 도와주는 비타민과 무기질의 함량이 높다. 또 채소와 과일은 항산화작용, 항암작용 등으로 주목받고 있는 건강 영양소인 파이토케미컬과 식이섬유소의 주용 공급원이다. 미량의 영양소 각각에 대한 섭취량 기준이 확립되어 있지 않으므로 보조식품이나 농축식품보다는 자연식품 그대로 섭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항암치료 중에 항산화제를 과다하게 섭취하거나 건강보조식품을 무분별하게 복용하면 항암치료를 어렵게 할 수 있으므로 복용을 피하도록 한다.


좋은 한 가지 음식이 항암에 능사는 아니다

대다수의 암환자들이 식사 시 기름을 섭취하면 안 된다고 생각하는데 이는 잘못된 지식이다. 반찬에 들어있는 참기름, 들기름, 식용유, 깨소금 등을 섭취하는 것은 무방하다. 다만, 기름 섭취량이 많아지면 열량이 높아지면서 살이 찔 수 있으므로 치료가 끝나 체중 조절을 하고 있는 경우라면 주의해야 한다.

또 항암치료 시 단백질 섭취를 위해 사골국물을 먹기도 하는데, 사골국물은 고기, 생선, 계란 등에 비해 단백질 함량이 매우 낮다. 사골과 고기를 같이 끓인 후, 국 먹을 때 고기를 몇 점씩 같이 먹는 것이 단백질 섭취에는 훨씬 도움이 된다.

암 진단을 받은 환자는 대개 암 치료에 좋다는 음식만 먹기 시작한다. 그러나 좋다는 한 가지 음삭만 먹는다고해서 질병의 진행을 막을 수는 없다. 치료 중에는 정상세포를 만드는 필수아미노산이 풍부한 양질의 단백질을 비롯해, 모든 영양소를 충분하게 공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충분한 영양이 만드는 튼튼한 체력은 곧 암과의 싸움을 이겨낼 의지로 이어진다.

항암치료 중의 식사는 암 예방 식사와는 다르다는 것을 기억하고 상황에 맞는 식사요법을 적용해야 한다.


출처: 세브란스병원 웹진
참고 <암 식단 가이드>, 세브란스 암센터,영양팀,CJ프레시웨이 공저, 삼호미디어 펴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1/06 15:34 2016/01/06 15:34

우리가 흔히 피곤할 때 고기가 땡긴다.. 라고 말하는데
이것이 의학적으로 관계가 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피로를 생리학적으로 정의하면 인체 내에 쌓인 노폐물이 피로 물질이 되어 피로를 유발시키는 것이라고 간단히 설명할 수 있습니다. 쉬지 않고 계속 근육을 사용하면 저장되어 있던 글리코겐이 감소되고 대신 젖산과 같은 부산물과 노폐물이 몸에 축적되게 되는데 이를 피로물질이라고 부릅니다.


최근에는 젊은 여성들에서 피로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은데 대부분 심한 다이어트, 불규칙한 식사로 인한 단백질, 비타민, 미네랄 결핍 등과 같은 영양상태의 불균형이 원인입니다.

따라서 피곤할 때 고기를 섭취 하는 것은 부족한 영양을 보충하기 위한 방법으로 적절합니다.
또한 육류에 많이 포함되어 있는 비타민B는 탄수화물, 지방, 단백질의 대사 및 에너지 생성에 필수적인 역할을 하는 영양소로,
비타민B가 부족하게 되면 에너지 대사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아 젖산이 쌓이고 피로감을 느끼게 되는 것 입니다.


그렇다면 암환자의 적정 고기 섭취량은 ?
아래 글을 클릭해서 알아보세요 ^^

참고자료 : 미국암협회, 소화기암환자의 영양이야기(소화기암학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5/06 15:41 2015/05/06 15:41

암환자들에게 고기와 같은 육류, 특히 동물성 단백질이
반드시 필요한 이유는 무엇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백질은 성장, 신체 조직 보수, 건강한 면역체계 유지를 위해 반드시 필요합니다.​
암환자는 수술, 항암약물치료, 방사선치료로 인해 손상받은 조직을 치유하고 감염에 대항하기 위해 더 많은 양의 단백질이 필요합니다.

단백질 대사의 기본 구성 요소가 아미노산입니다.
아미노산은 총 21가지가 있고 신체에서 합성되지 않거나 필요량만큼 합성되지 않는 9종류의 아미노산을 필수아미노산이라고 부릅니다.

대부분의 식물성 단백질은 한 개 또는 그 이상의 필수아미노산이 결핍되어 있으므로 불완전한 단백질입니다. 그 함량 또한 낮기 때문에 필수 아미노산이 골고루 포함되어 있는 동물성 단백질의 섭취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많은 암환자들이 우려하는 것은 육류섭취로 인한 암발생 위험 증가를 염려하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붉은색 육류를 제한해야하는 이유는 동물성 지방 때문이며
고기가 암을 유발하는 이유는 돌연변이 유발 물질과 발암물질 때문인데
이는 직화구이와 같이 높은 온도에서 고기를 조리할 때 발생됩니다.

또한 질산염이나 아질산염 및 소금과 같이 가공육을 제조하기 위해 사용되는 물질들이 니트로사민과 같은 돌연변이 및 암 유발 물질의 생성을 촉진하기 때문에

1. 고기의 섭취량을 조절하고 (일주일에 500g이하)
2. 직화구이나 튀기는 방법 대신 오븐에 굽거나 삶는 등의 조리법을 선택하고
3. 가공육 섭취를 피한다면



고기를 통해 양질의 단백질을 섭취하여 암치료에 도움을 받을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암환자의 적정 고기 섭취량은 ?
아래 글을 클릭해서 알아보세요 ^^
http://blog.iseverance.com/cancerinform/entry/706-2

참고자료 : 미국암협회, 소화기암환자의 영양이야기(소화기암학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5/06 15:31 2015/05/06 15:31
암환자가 고기를 먹으면 암이 전이된다, 암이 커진다 라는 속설이 있는 것 같습니다.
과연 암환자에게 고기가 나쁜걸까요 ?
암환자는 채식만 해야하는걸까요 ?

정답은
균형잡힌 식사를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채식위주의 식사는 단백질, 비타민B12, 아연, 철분 등의 필수영양소의 결핍을 초래하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타민B12는 세포분열, 조혈기능과 신경기능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비타민 B12은 체내에서 합성되지 않으며 동물성 식품이 주요 급원이기 때문에 채식위주의 식단에서 부족하기 쉽습니다.

아연은 효소기능, 유전자발현, 면역체계, 세포분열에 관여하며 DNA와 RNA의 합성 조절에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아연은 붉은 살코기, 해산물, 콩류등에 풍부하지만 콩류 등에 함유된 피틴산은 아연의 흡수를 저해하는 반면 동물성 단백질은 아연의 흡수를 증가시킵니다.

철분은 혈액내에서 산소를 이동시키는 기능을 수행하며 에너지 대사와 관련한 전자전달계 화합물의 구성성분입니다. 식품으로 섭취되는 철은 육류, 가금류, 어류 등의 동물성 식품에 풍부한 헴철(heme iron)과 곡류, 두류 등 식물성 식품으로 공급되는 비헴철(non heme iron)으로 구분되며 이 중 헴철의 흡수율이 더 높습니다.

간혹 붉은색 육류를 섭취하면 철로 인해 대장암을 일으킨다는 보고가 있는데요
이는 과잉섭취로 인한 것입니다.
무엇이든 적당한 것이 좋습니다.
아무리 좋은것이라도 과다 섭취하면 부작용을 유발하기 마련인데요
과잉 섭취 해서 생길 수 있는 부작용때문에 몸에 꼭 필요한 성분을 섭취하지 않는것은 오히려 건강에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다음편에서는 동물성 단백질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암환자의 적정 고기 섭취량은 ?
아래 글을 클릭해서 알아보세요 ^^
http://blog.iseverance.com/cancerinform/entry/706-2


참고자료 : 미국암협회, 소화기암환자의 영양이야기(소화기암학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5/06 14:53 2015/05/06 14:53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2)
연세암병원 소개 (976)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