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내염을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1.구내염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철저한 구강관리로부터 시작합니다.

2.구강관리는 다음과 같이 합니다. 또한, 치아나 잇몸 질환에 대하여
치과 의사의 진료를 받는 것은 구강관리에 크게 도움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암 치료에 앞서 치과 검사를 하며, 치료 도중과 치료가 끝난 후에도 치과 관리를 받는게 좋습니다. 치과적인 치료가 필요한 경우, 암 치료를 시작하기 3주 이전에 치료를 받도록 합니다.



2) 치아나 잇몸, 가령 충치와 같은 치과적 문제를 이미 가지고 있는 경우, 담당 의사와 치료 전에 상의합니다.

3) 구강관리는 정확한 양치질을 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합니다. 양치를 할 때에는 가장 부드러운 칫솔을 사용하여, 모든 치아의 표면을 적어도 90초 동안 양치를 하도록 합니다.

적어도 하루에 2번 이상을 양치하며, 가능하면 매 식사후, 잠자기 전에 하는 것이 좋습니다.

4) 칫솔은 일정한 기간마다 바꾸도록 하며, 공기 중에 항상 잘 건조시키도록 합니다.

5) 양치 전에 칫솔을 따뜻한 물에 적셔 칫솔모를 부드럽게 한 후
양치하는 것도 좋습니다.

6) 치실은 적어도 하루에 한 번 또는 치과의사가 추천한 횟수를 하도록 합니다.

7) 구강세척제를 하루에 4번 이상 사용하여 입안을 잘 헹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 구강 점막을 항상 촉촉하게 하고, 상처가 나지 않도록 조심합니다. 술, 담배,
지나치게 자극적인 음식, 예를 들어, 너무 맵거나 거칠거나 신 음식은 삼가합니다.

9) 입술도 가능하면 보습제 등을 이용하여 촉촉하게 합니다.

10) 정기적으로 구강내 염증이나 감염이 있는지 확인합니다.

11) 보철기나 틀니가 잘 맞는지 혹시 구강내 점막에 자극을 주거나,
음식이 끼지 않는지 살펴 봅니다.


제대로 된 양치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1.음식섭취 후 30분 이내와 취침 전 양치를 합니다.
(만약 틀니를 끼고 있다면 틀니를 제거하고 아래와 같이 양치를 하십시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칫솔모는 가장 부드러운 것을 사용하십시오. 칫솔모를 부드럽게
하기 위해 양치 이전에 뜨거운 물에 칫솔을 적시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2) 치아와 잇몸에 45도 각도로 칫솔을 놓습니다.
3) 치아의 바깥 표면은 모두 앞, 뒤로 짧게 왔다 갔다 하거나
원을 그려가며 쓰다듬듯이 칫솔질을 합니다.

4) 치아의 안쪽 표면은 칫솔의 끝부분을 사용하여 칫솔질 합니다.
5) 치아의 씹는 면은 앞, 뒤로 칫솔질 합니다.
6) 잇몸과 혀, 입천장을 양치합니다. 특히 혀의 칫솔질은 침분비의 감소를 막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양치 후 최소한 매일 한번은 치실을 사용합니다.


1) 치실을 40cm 정도로 길게 자릅니다.
2) 중지에 치실 끝을 느슨하게 감고 다른 손가락 사이에 치실을 놓습니다.
3) 양쪽 엄지손가락으로 치실을 움직여서 위쪽 치아를 깨끗하게 하고
검지손가락을 이용하여 아래쪽 치아를 깨끗이 합니다.
4) 잇몸 선에서 치아 끝까지 치아 사이의 치실에 가볍게 힘을 줍니다.
5) 각각의 치아 양면을 위, 아래로 가볍게 치실질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치실 또는 양치 후 입안을 헹굽니다.
1) 생리식염수 500cc와 소다 10g을 섞은 물을 만들어 사용합니다.
2) 1~2분 동안 입안과 볼 안쪽으로 헹구어 냅니다.

4.입술이 촉촉하도록 바셀린, 립스틱, 등 수분이 함유된 화장품을 발라줍니다.


틀니나 보철기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1) 우선 틀니나 보철기가 잘 맞는지 살펴봅니다. 잘 맞지 않는 틀니는
도리어 구강내 점막이나 잇몸을 자극하여 구내염의 위험을 높입니다.
2) 틀니는 치료기간 중에 식사 이외에 사용하지 않는 것이 좋습니다.

어떤 음식을 먹어야 하나요?
1) 침 분비의 감소는 구내염의 위험을 높입니다. 그러므로, 침 분비를 자극하면서도
점막에 자극적이지 않는 음식이 좋습니다. 너무 맵거나 신 음식과 거친 음식은
점막의 자극이나 손상을 줄 수 있으므로 가급적이면 피하도록 합니다.
2) 알코올과 담배 역시 구강 위생에 매우 좋지 않습니다.
3) 계피나 민트, 설탕이 들어있지 않는 껌이나 사탕이 침 분비에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구내염 예방 및 치료약물은 언제 무엇을 사용하나요?

1) 국소 마취제 : 국소 마취제는 약한 또는 중간 정도의 통증이나,
갑작스런 통증을 조절하기 위해 사용합니다. 국소 마취제를 사용할 때는
항상 먹는데 문제가 없는지 확인을 하도록 합니다. 그러나, 국소 마취제가
구내염을 빠르게 낮게 하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입맛을 방해하고
영양공급을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통증이 심할 경우 오히려
전신진통제가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2) 비타민 제제나 영양제, 알로에, 글루타민 : 구내염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는 보고자료가 불충분하므로 지침은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 얼음 물고 있기 : 5FU제제 급속주입 시나 조혈모세포이식전 고용량의 멜팔란 제제
사용 전에 사용을 고려 하여야 하므로, 담당 의사와 미리 상의를 하도록 합니다.

4) 구강세척제 : 다양한 구강세척제가 소개되고 있습니다.
그러나, 구강불편감을 높일 수 있으므로 사용에 주의를 하여야 합니다.

5) 항균제 또는 살균제 : 예방적으로 사용하였을 때 그 효과가 증명되지 않았습니다.
특히 클로르헥신은 그람음성균에 의한 감염과 구강불편감을 증가시키고
입맛을 변화시키므로 추천되지 않습니다.

6) 성장인자 : 최근 연구 결과에 의하면 ‘이지에프’가 도움이 된다는
보고가 있습니다.


출처 : 한국임상암학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4/09 10:21 2015/04/09 10:21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618)
연세암병원 소개 (841)
건강자료- 질병 (216)
건강자료-치료 (94)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24)
영양 (111)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7/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