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복부 치료시 배변활동
방사선치료시에 직장이 방사선에 자극을 받아 붓게 됩니다.

1. 대변이 자주 마렵고 화장실에 가도 변을 시원하게 보지 못합니다.
2. 방광과 요도에 영향을 주어 소변이 자주 마려운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3. 항문이 방사선치료 범위에 포함되는 경우에는 항문이 붓거나 피부가 벗겨질 수 있습니다.
4. 소장이 자극을 받아서 설사를 할 수 있습니다.
5. 변비에 피나 점액질 분비물이 섞여 나올 수 있습니다.


위와 같은 증상은 방사선치료 시작 3-4주경 나타나지만 치료가 끝나고 2주가 지나면 사라지게 됩니다. 방사선 치료중에 생기는 위와 같은 증상은 지사제 또는 변비약으로 도움을 받으면서 치료를 원활히 마칠 수 있습니다.

항문주의 피부관리
휴지나 물티슈로 닦아서 자극을 주는 것 보다는 생리식염수로 깨끗히 씻어내는 것이 훨씬 수월합니다. 항문을 청결하게 유지하며 방사선 치료시에는 보습제를 충분히 사용하시고 증상이 심해지면 진료 후 연고를 처방 받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치료시 영양관리
설사, 변비, 복부 불편감 등이 있더라도 힘들지만 식사량을 줄이지 마시고 꾸준히 식사하는 습관을 유지하시기 바랍니다. 식사량은 일정하고 골고른 식단으로 유지하시고 필요시 영양캔 또는 영양수액으로 컨디션을 유지하셔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8/06 12:07 2015/08/06 12:07

혈액암센터, 최고의 진료와 연구로 완치율 높인다

혈액암 명의 정준원 교수가 말하는 혈액암센터
“새로운 항암제 개발과 조혈모세포이식술 발전에서 희망을 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혈액암’은 발병률이 높아 한해 15,000명 이상이 ‘백혈병’ ‘림프종’ ‘다발골수종’ 같은 혈액암을 진단받지만, 고형암에 비해 질병 정보가 부족하고 정확하지 않은 편입니다.

대개 진행이 매우 빨라 정기 검사의 역할이 크지 않은 경우도 있지만, 적어도 매년 혈액검사를 받아 조혈기능, 단백질 수치 등을 체크하는 것은 도움이 됩니다. 또 목, 겨드랑이, 사타구니 등에서 몽우리가 만져지는가를 확인하는 것도 필요합니다.

최근에는 여러 새로운 항암제의 개발과 조혈모세포이식술의 발전으로 완치율이 상승하고 있으며, 환자들을 빈번하게 괴롭히는 감염성 합병증에 대한 치료도 개선되어 보다 큰 희망을 갖게 되었습니다.

세브란스병원은 1970년대 초부터 국내 최초로 혈액내과 전문 진료를 시작했고, 1981년에 국내 최초의 조혈모세포이식을 시행했던 역사를 가진 연세암병원 혈액암센터는 진료 분야뿐 아니라 임상연구와 기초중개연구 분야에서도 국내 혈액학을 선도적으로 이끌고 있습니다.


출처: 세브란스병원 웹진
도움말 정준원 교수(혈액내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7/16 11:48 2015/07/16 11:48

위암수술
노성훈 교수 (세계 위암 수술 1위, 연세암병원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위절제술


수술 전 검사 결과와 수술 중 육안으로 확인된 암의 위치 및 진행정도에 따라 위의 어떤 부위를 얼마만큼 절제하는지 정한다. 암이 위의 하부나 중부에 위치하면 아래쪽 위의 2/3정도를 절제하는 위아전절제술을 시행한다. 반대로 암이 상부에 위치하거나 중상부에 걸쳐 있으면 위 전체를 절제하는 위전절제술을 일반적으로 시행한다. 최근에는 암이 위 위상부에만 국한되어 있을 경우 위쪽 2/3가량을 절제하고 아래쪽 1/3정도의 위를 남기는 근위부 위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의 실제 크기보다 많이 제거하는데 그 까닭은 암의 여러 성장형태 중 위벽을 따라 주위로 퍼져나가는 '벽내 진전' 때문이다. 위를 많이 남기기 위해 너무 암 가까이에서 위를 절제하다 보면 위나 식도에서 암이 재발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암의 경계부로부터 식도 쪽으로는 5센티미터 정도의 안전거리를 확보해야 하며 십이지장 쪽으로는 유문륜으로부터 약 2센티미터 정도 안전거리 확보가 필요하다.

진행암의 경우 보통 크기가 5센티미터 정도이고 소만부에 많이 발생하므로 여기서 아래 위쪽으로 충분한 안전거리를 확보한다면 12센티미터 정도 길이의 위 절제가 이루어지고 이는 2/3이상 절제되는 셈이다.


조기 위암은 암의 크기가 작고 벽 내 진전이 초기 단계이므로 2센티미터의 절제로 충분하다. 그러나 육안으로 충분한 절제연을 확보하였다고 하더라도 의심스러운 경우에는 반드시 양측 절단면에 암세포가 없는지 냉동절편 생체검사로 확인해야 한다. 최근에는 조기 위암의 경우 내시경적 수술이나 축소수술에 대한 치료 결과가 많이 보고되고 있다.

2. 림프절 절제


암이 위벽을 넓게 또는 깊게 침범할수록 위 주위 림프절에 암세포가 확산될 가능성은 높아지며, 대개 위에서 가까운 림프절로부터 먼 림프절로 단계적으로 확산된다.
그러나 가끔은 위에서 멀리 떨어진 림프절에 암세포 전이가 먼저 일어날 수도 있는데 이를 '도약전이'라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기 위암의 경우 점막의 2~5퍼센트, 점막하 암의 15~25퍼센트에서 림프절 전이가 관찰되며, 위 주위의 1군 림프절에 암세포가 전이되어 있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러나 진행성 위암은 2군, 3군 림프절까지 암세포가 퍼져 있을 가능성이 높다. 3군 림프절까지 전이되었다면 혈행성 전이와 마찬가지로 암이 이미 전신적으로 확산된 것으로 본다.

위암 병변으로부터 얼마나 떨어져 있는 림프절에 전이가 있는지를 기준으로 암의 진행 정도를 결정하는 방법이 수년전까지 림프절 병기 분류 방법으로 사용 되었다. 그러나 분류 방법이 너무 복잡하고 객관성이 떨어진다는 문제점이 제기되어 1997년 국제항암연맹에서는 림프절 병기를 전이된 림프절수로 표시하는 분류법으로 개정했다. 이는 위에서 멀리 떨어진 림프절로 암이 확산될수록 전이되는 림프절 수도 증가한다는 연구결과에 따른 것이다.


3. 합병절제


합병절제란 암이 위 주위의 장기를 침범하거나 침범이 의심되면 그 장기를 함께 절제하는 것이다. 이는 수술이 커지는 만큼 수술 후 합병증이나 사망률이 증가할 수 있으므로 환자의 나이, 영양 상태, 수술 위험도, 수술 후 기대되는 삶의 질이나 생존 효과는 물론 외과 의사의 수술 숙련도 등을 종합적으로 충분히 고려한 뒤에 시행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합병절제 장기 중 가장 흔한 것이 비장이다. 비장에 혈액을 공급하는 비장동맥은 췌장 위쪽을 따라 기다랗게 주행하며 그 주위에는 많은 림프절이 분포되어 있다. 이 림프절은 암이 위 상부나 중부에 위치할 경우 암세포가 잘 전이되는 곳이다. 이 림프절을 철저히 청소하기 위해 위암이 비장을 직접 침범하지 않더라도 위를 모두 절제하면서 비장을 함께 절제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장은 수명이 다한 적혈구, 백혈구, 혈소판 등을 걸러냄으로써 혈액을 정화하는 역할을 하는 장기로서, 유아기에는 면역 기능 면에서도 중요한 작용을 한다. 성인의 경우에도 비장을 제거한 후에 폐렴구균과 같은 세균에 대한 저항력이 떨어지는 수가 있으나 그 빈도가 미미하므로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


비장과 암의 상관관계에 대해서는 비장이 암에 대한 면역을 오히려 억제하는 방향으로 작용하므로 합병절제를 해야 한다는 보고가 있는 반면, 비장을 절제해도 생존율에는 큰 영향이 없다는 보고도 있다.

아직까지 암 환자에게 있어서 비장의 정확한 역할이나 합병절제의 의의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하다.
최근에는 림프절 전이 가능성이 낮은 조기 위암의 경우 가능한 한 비장을 보존하고, 림프절 전이 가능성이 높은 진행성 위암에서는 비장을 합병절제하는 경향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7/15 09:36 2015/07/15 09:36

구강암 경보로 보이는 3가지 증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든 암이 그렇지만 구강암은 특히 치명적이다.
음식 씹는 것에서부터 말하는 것까지, 기본적인 일상을 가능하게 만드는 기능에 타격을 입히고 외관상으로도 결함이 생기기 때문이다.
그러나 입안에도 암이 생긴다는 것을 알지 못하는 이들이 대부분이라, 구강암을 조기에 발견하고 대처하는 것이 쉽지는 않다.


어떤 증상이 나타날 때 구강암을 의심 할 수 있을까
?

흡연과 좋지 않은 구강 상태가 지속되면 구강암이 발생하기 쉽다. 특히 만성 치주염은 구강암
으로 발전될 수 있다. 구강암 의심 증상 체크와 더불어 금연, 구강건강관리에 힘쓰면 구강암에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다.


1 잇몸, 혀, 뺨에 생긴 상처가 2주가 지나도 낫지 않는다.

구강 조직에 난 상처는 2주 정도 지나면 자연 치유된다. 구강 조직의 재생력이 매우 좋기 때문이다. 따라서 입 안에 난 상처나 염증이 2주가 지나도록 낫지 않는다면 구강암을 의심해볼 것!


2 잇몸, 혀, 뺨에 단단한 조직이 만져진다.

구강 조직의 또 다른 특징은 아주 부드럽다는 것이다. 그러므로 무언가 단단한 것이 만져지면서 통증이 동반된다면 구강암을 의심해보아야 한다.


3 치아가 심하게 흔들리거나, 발치 후 상처가 회복되지 않는다.

치아가 심하게 흔들리는 증상은 만성 치주염에 의해서도 나타날 수 있지만, 구강암에서도 나타날 수 있는 증상이다.
또 발치를 하고 난 뒤 일반적으로 치유 및 회복에 걸리는 기간을 넘기며 낫지 않는 상처가 있을 때도 구강암을 의심하고, 반드시 병원을 방문해 조직검사를 받도록 한다.



글 : 치과대학병원 구강악안면외과 차인호 교수
출처 : 세브란스 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7/14 10:34 2015/07/14 10:34

젊은층에서 대장암 위험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50세 이상에서 대장, 직장암 건강검진률이 증가함에 따라 대장암 및 직장암의 발병률이 감소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50세 이하의 젊은층에서는 대장, 직장암에 대한 검진이 필수가 아니기 때문에 50세 이하의 대장, 직장암 발병률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텍사스 대학교의 MD anderson 암센터의 연구진들이 1975년과 2010년사이에 대장암에 진단된 393,000명을 조사하였습니다. 이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연구진들은 2030년까지 20세~34세 사이의 대장암 환자가 90% 증가하고 직장암환자는 124% 증가할 것이라는 예측 결과를 발표했습니다. 또한 35세~49세 사이의 연령에서는 대장암이 27.7%, 직장암이 46%증가할것이라고 예측하였습니다.


연구진은 "직장, 대장암이 젊은층에서 증가하고 있는것은 매우 심각한 일이며 이러한 경향이 나타나는 원인이 무엇인지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구진은 비만률이 증가하고 있는것을 주된 원인으로 지목했습니다. (JAMA Surgery 에서 발표된 2015년 1월의 연구)

대장, 직장암 건강검진을 언제부터 시작해야 하나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기 발견을 위한 검진은 증상이 없는 인구를 대상으로 암이나 기타 질병의 발견을 위해 실시하는 검사를 의미합니다.
대장내시경과 같은 검사는 대장에 생긴 폴립을 발견하고 이를 내시경 시술을 통해 제거함으로써 암으로 진행될 위험을 막을 수 있습니다. 다른 검사들도 대장암을 조기에 발견하여 완치의 가능성을 높일 수 있습니다.


MD anderson의 Wender 교수는 조기검진에 적합한 나이를 정하는것은 쉽지 않다고 말합니다. 조기검진에 적합한 나이를 결정하기 위해서는 검진의 위험도를 고려해야 합니다. 만약 검진 결과 아무런 질병이 없다면 검진 자체가 무의미한것으로 여겨질수도 있습니다. 대장, 직장암의 검사의 위험이 적지만 많은 인구에서 검사를 하다보면 부작용이 발생하는 경우가 있을 수 있으므로 많은 인구를 대상으로 건강검진 권고 나이를 정하기 위해서는 검사의 작은 위험도 고려해서 결정해야 합니다.

미국암협회에서는 여러가지 요소를 고려하여 새로운 가이드라인을 정하기 위해 조사를 진행중입니다.

검진의 위험성에는 불안, 통증, 기타 부작용등이 포함될 수 있고 검사가 100% 대장암을 감별할 수 없다는 점 또한 고려해야 합니다. 검사 결과 어떤 질환이 의심될때에는 추가 검사가 필요한 것도 고려해야 할 부분입니다. 현재 미국암협회에서는 50세 이상에서 대장암 정기검진을 받도록 하고 있고 그 외에도 대장암을 증가시키는 위험요인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검진을 받는것이 좋다고 권고하고 있습니다.

젊은층에서 대장암,직장암 위험을 감소시키기 위한 팁

Wender교수는 대장암과 직장암의 위험을 감소시키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팁을 지키라고 권고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표준체중을 유지합니다.
건강한 음식을 섭취합니다.
채소와 과일을 많이 먹고 디저트, 스낵, 설탕, 소다, 설탕 함유 음료를 피합니다.
붉은색 육류의 섭취량을 줄이고 핫도그, 스팸, 소시지와 같은 가공육을 피합니다.
운동을 주기적으로 합니다.
이런 방법은 대장, 직장암 뿐만 아니라 다른 질병 위험을 낮추는데도 효과가 있습니다.


참고)
표준체중은 다음 링크를 눌러 계산해보세요
http://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nexearch&query=%EB%B9%84%EB%A7%8C%EB%8F%84&sm=top_hty&fbm=1&ie=utf8


2
. 가족력을 알아봅니다.
가족중에 대장, 직장암에 걸린 사람이 있는지 알아보세요.
가족력이 있을 경우 가족성 선종성 용종증이나 HNPCC유전자를 가지고 있을 수 있습니다.


참고)
가족성 선종성 용종증(FAP) : 대장 및 직장에 수백개에서 수만개까지의 선종이 발생하는 상염색체우성유전 질환. 7000명중에 1명의 빈도로 발생
HNPCC(유전성 비용종성 대장암) : 유전자의 결함으로 DNA복제 중 과오를 수정하는 기능에 이상이 생겨 발생한 질병


또한 궤양성 대장염이나 크론병이 있는 경우에도 대장암 위험이 증가할 수 있습니다.
가족력이나 기저질환이 있는 경우 의사와 상의하여 대장암 조기 검진 시기를 앞당기는것이 필요합니다.

3. 가벼운 증상이라도 함부로 넘기지 마세요.
대변에 피가 섞여 나오거나 대변의 색깔, 사이즈 등 양상이 변할때, 통증이 느껴질때는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이러한 징후들이 모두 대장암을 의심하는 증상은 아닌만큼 검사를 통해 질병을 발견하고 적절한 치료를 받는것이 매우 중요합니다.



출처 : 미국암협회
Increasing Disparities in the Age-Related Incidences of Colon and Rectal Cancers in the United States, 1975-2010. Published in the January 2015 issue of JAMA Surgery (Vol. 150, No. 1). First author: Christina E. Bailey, MD, MSCI, University of Texas MD Anderson Cancer Center, Houston.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7/13 11:28 2015/07/13 11:28

유방암 환자의 갱년기 증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경후 갱년기증상이 심해서 여성호르몬제를 복용하다가
, 우연히 유방암 진단을 받고 수술을 하였습니다. 그런데 유방암 환자는 여성호르몬제를 복용하면 안 된다고 해서 심한 갱년기증상을 참고 있습니다. 열감 및 발한 등의 갱년기증상을 완화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요?

여성 호르몬제를 먹으면 안될까요?

일반적으로 여성호르몬제는 유방암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갱년기 증상을 겪는 여성을 대상으로 여성호르몬제를 복용하는 것이 유방암의 발생을 증가시킨다는 대규모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2000년 초반에 이에 대한 논란이 있기도 했었습니다.
 
최근 추가 보고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프로게스테론을 제외한 에스트로겐 단독 약물의 경우에는 위험이 생각보다 크게 높지 않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기도 하였지만, 이러한 연구결과는 유방암이 발병하지 않은 여성에서 여성호르몬제 사용과 유방암 발생의 빈도를 살펴본 것으로, 유방암이 이미 발병한 환자에게서 그 연관성을 살펴본 것이 아니므로 이를 적용하여 해석할 수는 없겠습니다. 기본적으로 유방암, 특히 호르몬수용체양성 유방암의 경우 에스트로겐의 작용을 억제하는 항호르몬 요법을 시행하기 때문에, 갱년기 증상의 완화를 위해 여성호르몬제를 복용하는 것은 일반적으로는 권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폐경기 증상이 나타날 경우에는 카페인과 알코올의 섭취를 줄이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건강한 생활패턴으로 바꾸는 것이 필요하며, 심한 경우 폐경기 증상을 완화시키는 항우울제와 같은 약물들도 고려할 수 있으나, 이 경우는 주치의와 상담 후 결정하는 것이 필요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7/08 11:14 2015/07/08 11:14

유방암의 항호르몬요법이란


유방암 세포는 크게 호르몬 수용체 양성인 경우와 음성인 경우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암이 만들어지는 당시부터 호르몬 수용체를 가지고 있는 암을 호르몬 수용체 양성이라고 하고,
호르몬 수용체가 없는 암을 호르몬 수용체 음성이라고 합니다. 호르몬 수용체는 여러 종류가 있으며 유방암에서 중요한 작용을 하는 것은 에스트로겐 수용체와 프로게스테론 수용체입니다. 이 두 수용체 중 한 가지만 존재해도 우리는 그 유방암을 호르몬 수용체 양성이라고 부르며, 이런 경우 수술 후 혹은 유방암이 재발했을 때 항호르몬요법을 시행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호르몬요법은 유방암 치료제 중 가장 오래된 요법으로 호르몬 수용체의 양성도가 강할 때에 치료 효과가 큽니다. 무엇보다도 대부분의 항호르몬요법은 경구용이고 항암화학요법에 비해 약물의 부작용이 적어 환자의 삶의 질이 유지되는 장점이 있습니다.

그러나 한편으로는 약물의 부작용이 경미하기 때문에 의외로 많은 환자들이 항암제를 투여 받고 있지 않다고 믿는 경향이 있으며, 반대로 극소수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지나치게 염려하여 복용을 거부하거나 소홀히 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중요한 것은 꾸준히 장기 복용하는 것이며 용법과 용량이 중요하기 때문에 반드시 의사의 지시에 따라 복용하도록 해야 합니다.

대표적인 호르몬제 중 타목시펜은 에스트로겐 수용체에 작용하여 항암 효과를 나타내고, 폐경 전후의 모든 유방암 환자에게 사용됩니다. 비교적 최근에 개발된 아로마타제 저해제인 아나스트로졸(Anastrozole), 레트로졸(Letrozole), 엑스메스테인(Exemestane, aromacin)은 아로마타제에 작용하여 조직의 에스트로겐 생성을 줄임으로써 기존의 타목시펜보다 항암효과가 더 크나 폐경 후 여성에게만 안전하게 사용할 수가 있습니다.

폐경 후 여성에게 있어서 아나스트로졸, 레트로졸, 엑스메스테인은 수술 후의 보조호르몬요법으로 점차 타목시펜을 대체하고 있습니다.
이 외 타목시펜과 유사하게 에스트로겐 수용체에 작용하는 풀베스트란트(fulvestrant, Faslodex)는 폐경 후 여성에게 투여되며 전이성 유방암의 2차 약제로 쓰이고 있습니다.


항호르몬요법과 항암화학요법을 동시에 투여하였을 때 약물에 의한 부작용이 커지는 반면에 효과는 증가되지 않기 때문에, 최근에는 약물을 차례차례 투여하도록 권장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수술 후에 항암화학요법을 정맥으로 4차례에서 8차례 투여를 마친 후에 항호르몬제를 5년간 복용하도록 합니다.



출처 : 국가암정보센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6/30 16:17 2015/06/30 16:17
전립선암에 대한 항암화학요법


더 이상 호르몬 요법에 반응하지 않는 전립선암을 호르몬 불응성 전립선암 이라고 합니다.
호르몬 요법 시 LHRH 작용제를 사용하고 여기에 남성호르몬억제제를 추가하기도 하며 수술적인 방법으로는 고환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합니다
.

호르몬 요법이 효과가 없을 때 의사들은 케토코나졸, 부신피질호르몬제 또는 에스트로겐 등의 2차 약제를 사용하며, 이런 치료에도 불구하고 진행된 전립선암 환자들에게 항암화학요법이 고려됩니다
.
다른 모든 치료 방법들이 실패한 후에 사용되기 때문에 항암화학요법은 오직 소수의 전립선암 환자들만이 받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도세탁셀과 프레드니손을 포함한 항암화학요법은 호르몬 불응성 전립선암의 표준 치료입니다.

두 개의 3상 임상연구를 통해 이 치료 방법이 표준으로 치료로 여겨집니다. 두 개의 3상 임상연구를 통해 이 치료 방법이 표준으로 자리잡았는데 이 연구들 이전에는 미톡산트론이 가장 우선적으로 선택되는 약물이었습니다.

첫 번째 임상 연구에서 도세탁셀 단독이 미톡산트론과 프레드니손에 비해 생존율을 더 개선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두 번째 임상연구에서는 도세탁셀과 에스타라무스틴을 병합하는 것과 미턱산트론과 프레드니손을 병합한 것을 비교해보았는데 도세탁셀을 사용한 경우 생존율이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재는 도세탁셀과 에스트라무스틴, 프레드니손 그리고 탈리도마이드와 같은 다른 항암화학요법 약제와의 병합치료에 대한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이 외에 전립선암에 효과가 있는 약제로는 사이클로포스파마읻., 빈블라스틴, 카보플라틴, 독소루비신, 에토포시드 등이 있습니다. 다양한 약제들과 병합치료가 현재 여러 임상시험에서 연구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도세탁셀을 기본으로 한 병합 요법에 비해 효과가 더 좋은 것은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암화학요법을 받는 도중에도 암이 진행된다면 치료의 초점은 증상의 완화쪽으로 바뀝니다. 이것은 통증과 같은 증상을 경감시키고 병의 말기를 견뎌내면서 삶의 질을 개선시키는 치료법입니다.
 
증상 완화를 위한 방법에는 도세탁셀, 파클리탁셀, 미톡산트론, 에스트라무스틴, 프레드니손, 그리고 방사선 동위원소 또는 방사선 치료 등이 있습니다.

또한 전이성 전립선암 환자들은 반드시 비스포스포네이트라는 계통의 약물치료를 고려해 보아야 합니다. 특히 진행된 경우에 전립선암은 흔히 뼈를 침범하게 되는데 이런 약제들은 전립선암 환자에서 골절의 위험성을 감소시키고 골밀도를 개선시킵니다.



출처 : 한국임상암학회 환자가이드북 전립선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6/24 10:35 2015/06/24 10:35
항암화학요법과 비타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항산화 비타민제와 방사선 치료나 항암화학요법과 같은 암 치료 간의 상호관계를 보여주는 연구들이 몇 건 있습니다.

항산화제는 세포를 산화나 손상으로부터 보호하기 때문에 과다하게 복용하는 경우 산화작용을 하는 암 치료로부터 암세포를 보호할 수 있어 결과적으로 치료의 효과가 떨어진다는 것이 그 이론입니다.
이 영역의 연구는 아직 결론이 나지는 않았기 때문에 보통은
환자들에게 치료기간 동안 항산화 보조제를 너무 많이 복용하지 않도록 권유합니다.

비타민과 미네랄 권장량의 100%를 제공하는 표준적인 종합 비타민은 괜찮습니다. 일부 환자들, 특히 폐암에 대해서는 항산화 보조제가 생존율을 악화시킨다는 연구가 다수 존재합니다.



그럼 비타민의 권장량을 확인하는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국내에 시판중인 모든 제품에는 위와 같이 영양.기능정보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자세히 들여다 볼까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표에서 보면 성분의 종류별로 함유량과 영양소 기준치가 표시되어 있습니다.
영양소 기준치는 하루에 몸에서 필요한 비타민의 양과 비교하였을때
제품의 함유량이 얼마인지 비율로 보여주는것입니다.
예를들어 비타민 C가 위 제품에는 250mg가 포함되어 있고 이는 하루 필요량의 250%, 즉 2.5배가 함유되어 있다는 의미입니다.

따라서 비타민 제제를 구입하실때 위 표를 참고하시고
1일 영양소 기준치와 비교하여 과다하게 높은 함량의 비타민을 포함하고 있는 제품은
피하는것이 좋습니다.


참고 : 한국임상암학회 환자가이드북, 미국암학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6/17 10:02 2015/06/17 10:02

근치적 전립선 절제술 이후 발생한 요실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근치적 전립선 절제술을 받은 환자에게 도뇨관 제거 후 심한 요심금이 발생하는 것은 드문 일이 아닙니다. 도뇨관 제거 후 소변이 샐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3개월이 지나면 요실금 증상이 거의 나타나지 않지만
완전히 회복되기까지는 시간이 더 필요할 수 있습니다.

조절 기능을 빨리 회복하지 못하는 환자들에게 골반저 운동의 교육이 때로는 효과적입니다.


골반기저운동은 골반기저근육을 강화시키는 운동입니다. 골반기저근육은 소변의 흐름을 조절하는데 사용하는 근육으로 골반기저근육을 강화시키면 요실금 증상을 개선할 수 있습니다.

환자분들에게는 케겔운동으로도 잘 알려져있는데 소변을 참기 위해 노력하거나 항문에 힘을 주거나 고환을 들어올린다고 생각하며 하는 운동을 생각하시면 됩니다.


골반기저운동은 꾸준히 시행해야 하며 항문을 조인다는 느낌으로 시작해서 5~10초 정도 조이는 느낌을 유지하고 서서히 근육을 풀어줍니다.

수축하며 숨을 들이쉬고 이완하며 숨을 천천히 내쉽니다.

출처 : 한국임상암학회 환자가이드북 전립선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5/28 14:45 2015/05/28 14:45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2)
연세암병원 소개 (976)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