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6/01/08 두경부암 영양관리 (1)

씹고 삼키기 어려운 때 활용하는 4가지 식사법

두경부암의 발생 위치와 특성상 환자는 치료 후에 씹고 삼키기가 쉽지 않다. 먹는 게 힘들다 보니 영양은 부실해지기 마련이다. 두경부암 환자를 위한 4가지 특별한 시사법을 제안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경부암 환자는 음식물의 소화 또는 흡수 기능은 정상이나, 씹고 삼키는 기능에 문제가 생겨 식사 섭취가 어렵기 때문에 영양불량이 발생하기 쉽다. 그렇게되면 치료 후 회복이 늦어지고 감염 위험이 커지며, 치료 기간이 길어지거나 치료 효과가 감소할 수도 있다. 따라서 충분한 영양 섭취를 위해 각각의 증상에 따른 식사 방법 조절이 필요하다.


씹기 어려우면 영양 밀도 높인 죽이나 영양보충음료
음식물 씹는 것을 어려워하는 환자라면, 오래 씹지 않고도 쉽게 삼킬 수 있도록 음식을 다지거나 갈아서 부드럽게 조리한다.대부분 죽 위주로 영양을 섭취하는데, 수분이 많아 충분한 영양 보충을 기대하기 어렵다. 따라서 다양한 부재료를 활용해 영양 밀도를  높여주어야 한다. 단백질 함량을 높일 때는 육류, 콩, 계란, 우유를 사용하고, 열량을 늘릴 때는 잣이나 땅콩, 참기름 같은 지방 식품을 이용한다. 최근에는 식사 대용으로 먹을 수 있는 영양보충음료(그린비아, 뉴케어, 메디웰, 하모닐란 등)도 많이 시판되고 있으므로, 고형식 섭취가 어렵다면 이를 활용한다.


삼키기 어렵다면 액체나 음료는 피할 것
두경부암 환자들에게는 음식을 삼키기 어려운 연하장애가 나타날뿐만 아니라, 음식물이 식도가 아닌 기도로 들어가 폐로 흡인될 수 있어 음식 선택에 많은 주의가 필요하다. 입안에서 흐르는 액체는 흡인 위험이 높으므로 가급적 음료 섭취를 줄이고, 촉촉하면서도 부드럽고 질감이 고른 음식을 선택한다. 또 기름지고 자극적이거나 입에 달라붙는 음식은 피해야 한다. 조금만 음식이 묽어도 사레가 자주 들린다면 시중에 나와 있는 점도조절제(연하솔루션, 토로미퍼펙트, 토로미업, 비스코업 등)를 활용해 안전하게 먹는다.


입안 마를 땐 소스나 국물 활용
종종 입안이 마르는 경우도 있다. 이때는 딱딱한 음식을 피하고, 부드럽고 자극이 없는 음식을 실온 또는 차게 해서 먹는다. 과일과 채소 간 것, 육류나 생선을 부드럽게 익힌 것, 푹 익힌 곡류를 주로 이용한다. 육수나 스프, 국물, 소스 등을 이용해 음식을 촉촉하게 하거나 음료에 찍어 부드럽게 먹는 것도 도움이 된다. 카페인은 입이 마르는 것을 심화시키므로 커피, 홍차, 콜라는 삼가는 것이 좋다.


관급식도 적극 고려하라
위와같은 노력들에도 불구하고 섭취량이 부족하다면 관급식을 고려할 수 있다. 관급식이란, 튜브를 통해 위장으로 영양액을 공급하는 방법이다. 그러나 정상적인 식사 과정이 아닌 튜브를 통한 영영 공급에 막연히 거부감을 갖고 기피하는 환자들이 간혹 있다. 하지만 경구 섭취가 적절히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관급식을 통해서라도 위장관의 기능을 정상적으로 유지하고, 균형 있는 영양 공급을 통해 좋은 영양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치료와 회복에 매우 중요하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글 송은은(영양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1/08 12:15 2016/01/08 12:15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07)
연세암병원 소개 (945)
건강자료- 질병 (231)
건강자료-치료 (40)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6)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