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울과 분비물, 외형 변화가 수상쩍다

유방이 눈에 잘 띄는 부위에 있어 문제가 될 만한 증상을 눈으로 쉽게 확인할 수 있다는 점은
다른 암에 비해 조기 발견과 치료를 앞당길 수 있는 확률을 높여준다.



3가지 눈에 띄는 증상


멍울, 분비물, 유두와 유방의 외형 변화는 유방암 환자들에게 가장 흔하게 나타나는 증상이다. 통증을 동반하지 않는 경우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며, 통증이 함께 나타나는 종괴는 전체 유방암 환자의 약 5%에서 발견된다. 이처럼 대개는 통증이 없기 때문에 본인이 알아 차리고 암을 초기에 발견하는 것이 쉽지는 않다.

남성에게도 유방암이 발생할 수 있는데, 역시 갑작스럽게 커지는 멍울이 대표적인 증상이다. 유두 분비물이 있을때도 유방암을 의심할 수 있다. 핏빛을 띠거나 맑은 색깔을 보이는 특징적인 분비물은 의미 있는 표시로 본다. 유방의 외형적 변화들도 주목할 만하다. 유두가 안쪽으로 말려들어가 함몰되거나 유방 피부가 붉어지고 두꺼워진다. 또 유방에 보조개 모양처럼 파인 부분이 생기고, 심한 경우 괴사까지 나타날 수 있다. 이외에 한쪽 유방이 갑자기 커지는 등 비대칭적 변화가 발생하거나 유두와 유륜 주위에 습진이 지속되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슴 쪽의 덩어리, 유두나 유방 외형상의 변화 외에도 겨드랑이에 멍울이 만져질 때 유방암을
의심해볼 수 있다
.


유방 양성질환이 유방암으로?


혹’이라고 부르는 유방 양성질환이 유방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은 전체 환자의 2/3 정도다. 유방 양성질환은 비증식형 병변, 비정형증식증을 동반하지 않는 증식형 병변, 비정형증식증이 동반된 증식형 병변 등 3가지로 분류된다. 이중 비정형증식증을 동반하거나 혹은 그렇지 않은 증식형 병변의 유방암 발생 위험은 약 1.5-5배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비증식형 병변은 유방암과 크게 관련이 없다. 다행히 국내 유방 양성질환의 대부분은 비증식형 병변이다. 또 정기검진 중에 작은 종괴나 석회질을 발견하는 일도 잦은데, 이 경우 약 1-2년 정도 먼저 암을 발견하고 수술이 가능해 치료 결과도 좋은 편이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0/14 11:25 2015/10/14 11:25

육종의 진단


1. 병력 청취 및 이학적 검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상 증상, 발생 연령, 발생 부위에 따라 호발하는 종양의 종류가 다릅니다. 골종양 환자는 보통 종괴의 유무에 관계 없이 동통 및 운동기능의 감소를 호소하며 연부조직육종의 경우 촉지되는 종괴를 주로 호소합니다.

대부분의 원발성 골종양은 10-20세에 발병하는데 골육종과 유잉육종이 흔합니다. 30-40세 이후에는 연골육종이 호발합니다. 연부조직 육종의 경우 소아에서는 횡문근 육종이 가장 흔한 반면 성인에서는 악성 섬유성 조직구종과 평활근육종의 발생빈도가 높습니다.

골종양은 발생 부위가 진단에 도움이 됩니다. 골단은 연골모세포종 등이 호발하고, 골간부에는 유잉육종, 연골육종 등이 호발합니다.


2. 임상 병리 검사

근골격계 종양 진단에서는 혈액 검사, 생화학 검사, 면역학 검사는 대부분 크게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혈청 칼슘 전이성 골종양 등에서 증가하고. 혈청 알카리성 인산효소(alkaline phosphatase)는 골육종의 약 50%에서 증가합니다.


3. 방사선 검사

(1) 단순 방사선 사진 (X-선 검사)

골 병변이 염증성 질환인지, 종양 계통의 양성종양인지, 악성종양인지를 감별하는데 간편하면서도 유용한 검사입니다. 최소한 두 방향 이상의 사진을 찍어서 체계적으로 관찰해야 하며 사진의 질이 좋아야 정확한 판독이 가능합니다.

(2) 혈관조영술
종양 내의 동정맥의 문합, 혈관의 협착, 종양의 크기, 혈관의 전위 등을 아는 데 중요합니다. 현재는 전산화단층촬영(CT), 자기공명영상(MRI) 등 진단기술의 발달로 그 이용 빈도가 많이 감소하였습니다.

(3) 뼈 스캔 (골 주사)
주로 테크네슘(Technetium) 99MDP가 주로 사용되며, 다발성 병소나 전이 병소를 조기에 발견할 수 있습니다. 또한 부분적으로 종양의 항암화학요법 후의 효과 판정 등에 이용되고 있습니다.

(4) 전산화단층촬영(CT)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 종양의 발생 부위나 범위, 피질 골의 파괴 및 주위 조직으로의 침범 여부를 정확히 판정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종양의 폐 전이 유무, 복부 장기로의 전이 등 종양의 병기(stage) 결정에 유용하게 이용되고 있으며, 원발암의 추적 조사 등에도 이용되고 있습니다


(5) 자기공명영상(MRI)

조직 간의 대조도가 우수하고, 다방면 영상을 얻을 수 있으며, 골 종양의 연부 조직 침범 유무나 그 정도, 종양과 주위 혈관과의 관계를 잘 알 수 있습니다. 따라서 종양의 진행단계와 수술방법을 결정하는 데 매우 중요한 검사입니다. 또한 종양에 대한 항암화학요법 전후에 영상을 비교하여 치료 효과 판정에 이용하기도 합니다.


(6)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

원격 전이의 진단에 정확성이 높은 검사이며 또한 재발 여부를 판단하는데 좋은 검사입니다.
 

4. 조직 검사
종양의 진단에서 가장 확실하고 중요한 방법입니다


1) 천자검사
비교적 간단하며 침습도가 적고, 양성과 악성종양의 구별에 유용하지만 적은 검체의 채취 때문에 진단이 불완전 할 수 있습니다.


2) 침생검
투관침을 이용한 방법으로 병소가 큰 경우, 비교적 균질한 병변을 보이는 경우, 절개 생검이 곤란한 경우 등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척추 골 병변에 주로 이용됩니다.


3) 절개 생검
정확한 생검 부위를 선택하여, 종적 절개를 한 후 근육을 통과하여 종양 조직을 확실히 채취합니다.


4) 절제 생검

임상적, 방사선학적으로 종양이 양성인 경우에 주로 시행하며, 골종 등의 악성종양에서 종양 전체를 적출하는 방법으로도 사용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0/12 16:56 2015/10/12 16:56

종괴, 종양, 덩어리, 혹, 암, 악성종양,
양성종양…, 같은 말인가요?


종괴와 종양은 한자 용어이고 덩어리와 혹은 우리말로서 모두 같은 의미입니다. 원인이 되는 폐 질환에는 여러 가지가 있지만 크게 양성종양과 악성종양으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이때 악성종양인 경우를 암이라고합니다. 크기가 클수록, 모양이 불규칙할수록,연령이 많을수록,흡연력이 많을수록 폐암일 확률이 증가합니다. 물론 종괴가 발견되었다고 모두 폐암은 아니고 결핵이나 기타 염증성 질환이 원인일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경우에는 조직검사를 통하여 양성종양인지 악성종양인지를 확인합니다 .


양성종양은 세포가 증식하여 덩어리만 형성할 분 주변 정상조직을 침투하거나 전이를 하여 생명을 위협하지 않지만,악성종양은 주변 정상조직을 침투하고 파괴하는 것은 물론 다른 장기로 전이를 하여 사망에 이르게 하는 암을 지칭하는 용어입니다.


자료제공 : 대한폐암학회 www.lungca.or.kr

2015/01/14 10:46 2015/01/14 10:46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0)
연세암병원 소개 (974)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