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샘 종양 1㎝이하 수술은 득보다 실…4㎝ 넘을때 수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갑상샘암의 과잉 진단 및 과잉 수술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에서 논란이 되고 있다. 미국 갑상샘암 환자는 2009년 3만7200명이었지만 2014년에는 6만3000명이 진단을 받았다. 인구가 미국의 6분의 1에 불과한 한국은 2012년 4만4783명, 2013년 4만3157명이 갑상샘암 진단을 받았다. 미국 갑상샘암 환자는 1975년 10만명당 4.9명이었지만 2009년 10만명당 14.3명으로 3배 늘었다.


갑상샘암은 크게 분화암, 미분화암, 수질암 등 세 가지로 분류된다. 분화암은 유두암과 여포암으로 구분된다. 이 가운데 분화암과 미분화암은 여포상피세포에서 유래하는 암이고, 수질암은 부여포(칼시토닌을 분비하는 세포)에서 유래하는 암이다. 예후가 좋다고 알려진 유두암, 여포암을 포함한 분화성 갑상샘암은 전체 갑상샘암 환자의 90% 이상을 차지한다.


갑상샘암 증가는 수술하지 않아도 되는 갑상샘 유두암 환자의 급증에서 비롯된 것으로 분석됐다. 1988~1989년 신규 갑상샘암 환자의 25%가 종양 크기 1㎝ 미만이었지만 2008~2009년에는 39%에 달했다. 암 진단 급증은 목 초음파 및 다른 영상촬영기기의 발달과 과다 진단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반적으로 손으로 만져서 알 수 있는 갑상샘 결절은 여성은 5%, 남성은 1%꼴로 발견된다. 그러나 고해상도 초음파를 갖다대면 19~68%에서 갑상샘 결절이 발견된다. 특히 여성과 고령층에서 결절이 많다. 갑상샘 결절은 조직검사를 해보면 나이, 성별, 방사선 노출 경험, 가족력 등에 따라 7~15%에서 암으로 진단된다.


미국 갑상샘학회(ATA)는 이런 추세로 갑상샘암 환자가 늘어나면 미국에서만 연간 190억~210억달러(약 20조~25조원)의 의료비가 지출될 것이라고 전망한다. 이에 ATA는 2009년에 이어 올해 1월 12일 갑상샘암 진단 및 수술에 대한 새로운 가이드라인(American Thyroid Association Professional Guidelines)을 내놨다. 이번에 출간된 ATA 가이드라인은 반복적인 수정과 의견 수렴 과정을 거쳐 어렵사리 탄생했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갑상샘 결절을 검사하려면 임상적으로 암일 가능성이 유의한 1㎝보다 커야 한다. 1㎝ 이상이라도 암 가능성이 낮으면 24개월 이상 지켜본다. 결절 크기가 1㎝보다 작아도 간혹 임상 증상에 따라 추가 검진이 필요할 수도 있다. 일부 주장대로 결절이 1㎝보다 작고 임상 징후가 거의 없지만 악성 종양이어서 미래에 사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그러나 이는 매우 가능성이 낮다. 매우 극단적인 결과를 막기 위해 아주 작은 결절을 검사해 암으로 진단하고 수술하는 것은 득보다 실이 많다. 거의 대부분의 갑상샘 결절은 위험이 낮고 수많은 갑상샘암 환자들의 건강에 위협적이지 않다.


ATA 위원회는"분화성 갑상샘암(분화암) 가족력을 가진 사람이 검진 결과 갑상샘암으로 진행될 수 있는 결절이 발견됐어도 조기 진단 및 수술이 사망률을 낮춘다는 어떠한 증거가 없기 때문에 절제를 권고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수질 분화성 갑상샘암은 역학연구 결과 위험성이 있다고 고려되지만 가족력의 연관성은 5~10%에 불과하다.


ATA에 따르면, 종양 크기 1㎝ 이하의 유두 갑상샘암 수술 이후 사망률은 1% 이하, 국소 재발률은 2~6%, 원발성 재발률은 1~2%에 불과하지만 이는 치료 효과라기보다 온순한 질환의 성격과 훨씬 더 관련이 깊다. 이는 일본에서 환자 1465명을 대상으로 유두암 절제와 비절제군을 비교하는 임상 결과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났다. ATA는 혈청 갑상샘 자극 호르몬(TSH)은 갑상샘 결절을 가진 환자의 초기 검사 때 가능한 한 측정돼야 하지만, 혈청 티로 글로불린(Tg) 검사와 혈청 칼시토닌 검사는 추천하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TA는 세포학적 및 초음파상으로 악성 종양이 의심되거나 암 돌연변이 가능성, 크기가 4㎝ 이상, 갑상샘암 가족력이 있는 경우, 과거 방사선에 노출된 경험이 있을 때 갑상샘 전절제술을 권장했다. 또한 갑상샘 양측에 결절 질환이 있거나 심각한 동반 질환이 있는 사람, 미래에 한쪽 갑상샘암을 수술할 가능성이 있는 사람들은 전절제술 또는 전절제에 준하는 수술을 하도록 권장했다. 갑상샘암 크기가 4㎝를 초과하거나 피막 외 침윤, 림프절 전이 또는 원격 전이를 보이는 경우에는 전절제술로 모든 종양을 제거해야 한다. 크기가 1~4㎝이면서 림프절 전이나 피막 침윤이 없는 경우 전절제와 반절제(갑상샘 한쪽만 제거) 두 가지 모두 선택 가능하다.


미국 가이드라인에 대해 국내 의료진은 한국의 현실에 맞지 않는다는 반응이 주류다. 갑상샘암 수술과 관련한 FNA 기준도 나라별로 상이해 우리 현실에 맞는 기준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대한갑상샘내분비학회(윤정한 하순전남대병원 교수)에 따르면 영국 BTA 가이드라인(2014년)은 피막 침범, 위험 병력 또는 가족력이 있는 경우 크기와 상관없이 시행하고 1㎝ 미만 크기는 전문가 판단에 따르고 있다. 독일 GAES 가이드라인(2012년)에는 크기 제한이 없고, 유럽 ESMO 가이드라인(2012년)은 영국과 유사한 형태를 보이고 있다. 미국 AACE, AME와 유럽 ETA 가이드라인(2010년)은 크기에 상관없이 위험 병력, 가족력 또는 암을 시사하는 초음파 소견이 있으면 시행하도록 하고 있다.


장항석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교수는 "미국은 경험이 적은 의사들이 갑상샘암 수술을 하는 것에 반해 한국은 경험도 많고 90% 이상이 종합병원급 이상에서 이뤄지고 있다"며 "수술 합병증이 미국보다 낮은데 굳이 ATA를 따라갈 이유가 없다"고 반박했다.


美갑상샘학회 새 가이드라인
[이병문 의료전문 기자][ⓒ 매일경제 & mk.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2/11 10:34 2016/02/11 10:34

삶의 질 보존하는 수술, 재발 가능성 차단하는 추가 치료


갑상선암은 수술을 통한 절제가 1차적 치료고, 이후 남아있는 암세포를 제거하고 재발을 방지하기 위한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가 이루어진다. 또한 갑상선 호르몬 보충제 복용 역시 재발 가능성을 차단하는 역할을 한다.


암 제거에 삶의 질까지 보존하는 수술


갑상선암은 다른 암에 비해 20-40대의 젊은 여성 환자가 많은 편이다. 사회생활을 활발하게 하고 있거나, 아직 미혼인 여성에게 갑상선암의 1차적 치료가 갑상선 절제, 즉 수술이라는 사실은 큰 부담이 된다. 절제술 후 목에 흉터가 남을 수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갑상선암 분야에서는 다른 암 수술 치료와 달리, 종양 절제와 더불어 미용과 삶의 질 회복에도 초점을 두는 수술법을 마련하기 위해 고심해왔다.

세브란스 갑상선암센터는 2007년 최초로 목이 아닌 겨드랑이 안쪽을 절개해 갑상선암을 치료하는 로봇수술을 시도해 성공했으며, 이는 목에 흉터를 남기고 싶지 않은 환자들이 많이 선호하고 있다. 또한 목 부분을 절개해 이루어지는 기존의 절개술을 받더라도 흉터를 최소화할 수 있는 다양한 노력들이 이어지고 있다. 목의 주름에 맞춰 수술을 시행하는 것은 물론, 흉터 완화 밴드나 연고는 그 기능이 눈부시게 발전했다. 더불어 밴드나 연고로 해결이 되지 않는 큰 흉터가 예상될 때는 레이저 시술로 흉터 완화를 시도해볼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아있는 암세포를 물리치는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

갑상선 전절제 후에는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가 추가로 이루어진다. 수술을 통해 갑상선 양쪽을 모두 절제하고, 주변에 전이된 림프절까지 제거했어도 남아있을 수 있는 암세포를 없애 재발을 막는 치료다. 그러나 모든 환자가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니며, 종양이 1cm 이상이거나 주변 림프절 또는 폐 전이가 있을 때 효과적인 치료다.

환자는 방사성 동위원소가 든 캡슐을 경구 복용하며, 장에서 흡수된 동위원소가 혈액을 통해잔존 암세포를 사멸시킨다. 보통 1회로 끝나지만, 폐 전이가 있을 때는 2-3회 시행한다. 그러나 이미 많이 진행된 병기의 갑상선암은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에 반응하지 않기 때문에, 이때는 목 또는 전이된 부위에 직접 방사선을 조사하는 방사선 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암 재발 방지하는 호르몬 보충제


갑상선 양쪽을 모두 절제하는 수술을 받은 환자는 평생 갑상선 호르몬 보충제인 신지로이드를 복용해야 한다. 갑상선이 없어 몸에서 더 이상 갑상선 호르몬을 만들어내지 못하기 때문이다. 갑상선암 환자에게 갑상선 호르몬 보충제 복용이 더욱 중요한 이유는, 갑상선 호르몬이 갑상선암의 재발을 방지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갑상선 전절제술을 받은 환자가 오랫동안 갑상선 호르몬 보충제 복용을 미루면 갑상선 기능저하증이 올 뿐만 아니라, 정도가 심한 갑상선 기능저하증은 갑상선암 재발을 촉진하는 효과가 있다. 또 수술 후에 갑상선 호르몬을 투여하면 암세포의 성장을 막아 재발 방지 효과가 있다는 사실이 연구를 통해 알려져 있으며, 미분화암으로 진행할 가능성까지 차단할 수 있다.

따라서 정해진 복용법에 맞춰 규칙적으로 갑상선 호르몬 보충제를 복용하도록 한다. 보통 하루 1-2회, 식전 30분에 먹을 것을 권하는데, 공복 상태에 복용해야 흡수가 더 잘되기 때문이다. 다만 방사성 동위원소 치료를 받을 때는 갑상선 호르몬이 부족한 상태여야 남은 암세포가 동위원소를 잘 받아들여 치료 효과가 좋으므로, 이 시기에는 갑상선 호르몬 보충제 복용을 중단한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5/19 09:43 2015/05/19 09:43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1)
연세암병원 소개 (975)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