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 진단 어렵고, 무증상 습격이 더 무섭다


유감스럽게도 췌장담도암은 확실한 예방 수칙이나 권고되는 기준이 없다.
게다가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암이기 때문에 조기 진단이 매우 어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황달

췌장암과 담도암에서 나타나는 그나마 가장 대표적이고 흔한 증상이 바로 황달이다. 췌장과 담도에 생긴 종양이 십이지장과 이어진 통로를 막았을 때 발생한다. 황달이 생기면 얼굴이 누렇게 되고 간혹 눈동자의 색도 노랗게 변한다. 또 진한 갈색이나 콜라색의 소변인 황달뇨와 회색변이 나오는 경우도 있다.


복통

복통 역시 췌장담도암을 의심해볼 수 있는 주요한 증상이다. 명치와 배꼽 주변으로 통증이 나타났지만, 내시경이나 초음파 검사상 별다른 문제를 발견하지 못했다면 췌장담도암으로 인한 복통일 가능성이 높다. 췌장과 담도가 등쪽에 가까이 위치해 있어 허리 통증이 동반 될 때가 많고, 옆으로 누워 무릎과 배를 당겨 웅크린 자세를 하면 통증이 줄어드는 경향을 보이기도 한다.



증상이 나타났다는 것은 이미 암의 상당한 진행을 의미한다. 따라서 췌장담도암 예방을 위해서는 본인이 위험군에 해당되는지 미리 점검하고 적극적으로 검진 받는 자세가 필요하다.



체중 감소와 소화장애

특별한 이유 없이 6개월 또는 몇 달 만에 체중의 10% 이상이 줄어들었다면 위험 신호로 보고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것이 좋다. 이는 췌장과 담도에 문제가 발생하면서 몸의 소화와 흡수 작용에 지장이 생겨 나타나는 증상이다. 또 종양 자체에서 분비되는 물질들로 인해 체중 감소가 일어나기도 한다.

췌장과 담도 모두 소화와 관련된 기능을 관장하는 기관이기 때문에, 소화장애도 발생하게 된다. 암의 진행 정도에 따라 증상은 다양하게 나타나는데, 일반적으로 식사 후에 통증이 있거나 구토를 하고 메스꺼움을 느끼기도 한다.


당뇨와 전신소양감
췌장암이 발생하면 그로 인해 당뇨병이 생기거나, 당뇨가 있는 경우 상태가 악화된다. 특별히 55세 이상이면서 가족 중 당뇨 환자가 없는 상황에서 갑작스럽게 당뇨병이 찾아왔다면 췌장암 검진을 받아볼 것을 권한다. 담도암의 경우, 소화 기능과 크게 관련이 없어 보이는 전신소양감(가려움증)이 동반될 수 있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1/20 11:19 2015/11/20 11:19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672)
연세암병원 소개 (933)
건강자료- 질병 (223)
건강자료-치료 (38)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34)
영양 (112)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