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암의 선별검사에 어떤 검사 방법들이 있나요?

전립산암 선별검사가 남성에게 반드시 필요한지에 대해서는 상반되는 의견들이 존재합니다. 이론적으로는 전립선암의 성장속도가 느리므로, 선별검사를 통해 전립선암을 빨리 진단할수록 전립선암의 사망률을 줄일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전립선암 선별검사를 모든 남성에게 추천하기 위해서는 선별검사가 실제 전립선암 사망지수를 감소시킬 수 있는지 증명해야 합니다.  아직까지는 전립선암 선별검사가 전립선암으로 인한 사망을 감소시킨다는 확실한 연구결과가 없으며, 현재 이러한 질문에 답하기 위한 대규모 임상연구가 진행 중입니다.

전립선암 선별검사 방법은 두 가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나는 진료실에서 바로 시행할 수 있는 직장수지검사 입니다.


전립선은 직장에 맞닿아 있기 때문에 의사가 고무장갑을 끼고 윤활액을 바른 손가락을 항문으로 삽입하면 전립선을 만질 수 있으면 전립선 표면에 혹이 있는지, 비대칭인지, 혹은 커졌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직장수지검사는 불편하지만 아프지는 않습니다. 이 검사의 단점은 작은 암을 놓칠 수 있고 전립선의 하부와 측면만을 검사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비록 이 검사가 완벽하지는 않지만, 또 다른 선별검사법인 PSA 혈액검사와 함께 시행하면 좀 더 유용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립선특이항원(PSA) 검사 는 전립선에서 혈액으로 분비되는 단백질을 측정하는 것입니다. 정상 전립선은 PSA를 소량 생산하지만 전립선암은 많은 양을 생산하므로 혈액 속의 PSA수치를 통해 전립선암을 찾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부 전립선암은 혈중 PSA를 상승시키지
않으며 양성전립선비대나 전립선염과 같이 암이 아닌 경우에도 PSA가 올라갈 수 있으므로 PSA검사도 완벽하진 않습니다.

그러나 PSA가 높을수록 전립선암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PSA의 단위는 밀리리터당 나노그램이며 정상치인 4.0 ng/mL보다 높으면 비정상으로 간주합니다. 그러나 PSA가 4.0 ng/mL보다 낮더라도 이전 검사에 비해 갑자기 상승하였다면 추가 검사가 필요합니다. 그러나 이런 소견이 있다고 반드시 전립선암에 걸린 것은 아닙니다. 전립선암을 확진하는 유일한 방법은 조직검사입니다.

직장수지검사와 PSA 검사는 간단한 검사이므로, 대부분의 의사들은 기대 여명이 10년 이상인 남성에게 전립선암 검진을 위해 이들 검사를 권유하지만 일부 의사들은 전립선암 선별검사를 추천하지 않습니다.

그 이유는 전립선암 선별검사를 받게 되면,실제로는 건강이나 생명에 위협을 끼치지 않을 종양에 대해서도 불필요한 검사와 치료를 받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예를 들어 일부 전립선암은 성장속도가 매우 느리므로 (증상을 일으킬 정도로 자라는 데 10년 이상 걸리는 경우도 많습니다) 기대 여명이 10년 미만이라면 전립선암에 대한 선별검사, 조직검사 및 치료라는 일련의 과정이 의미가 없습니다.

또한, 전립선암 치료법이 늘 안전하지는 않습니다. 모든 치료는 부작용의 가능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러나 개개 환자의 암 진행속도를 정확히 예측하기는 어렵습니다.


출처 : 한국임상암학회 환자가이드북 전립선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4/16 16:38 2015/04/16 16:38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70)
연세암병원 소개 (980)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