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암 치료 어디까지 왔나 – 이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동종조혈모세포이식과 자가조혈모세포이식은 고용량 화학요법으로 암세포를 파괴하여 기존의 항암 치료로는 완치가 불가능하였던 혈액암도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게 한다.


자가조혈모세포이식은 다발성골수종과 재발된 비호지킨림프종과 호지킨림프종 등 악성림프종에서 표준치료가 되었다.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은 강력한 전처치에 의한 혈액암세포 파괴 외에도 이식된 혈액세포 중 면역세포가 환자의 암세포를 공격하는 이식편대종양 효과가 매우 크다. 이에 힘입어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은 많은 혈액암 환자를 완치시킬 수 있다.

어느 나라나 동종조혈모세포이식과 자가조혈모세포이식은 그 시행 횟수가 비슷하다. 동종조혈모세포이식에서는 형제자매 중에서 공여자를 찾는 경우와 조혈모세포은행을 통한 비혈연간 공여자로부터 이식을 받는 환자의 수가 비슷하다. 그러나 동종 및 자가조혈모세포이식은 이식 후에 발생하는 여러 합병증과 높은 치명률을 고려하여 이식이 꼭 필요한 환자를 대상으로 시행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가조혈모세포이식은 골수가 발병원인 백혈병의 경우에는 그 치료효과가 확실하게 증명된 연구결과는 없다.

국외의 통계를 보면 조혈모세포이식이 가장 흔히 이용되는 질환은 재발하기 전에 자가조혈모세포이식을 표준요법으로 시행하는 다발성골수종이다. 다음으로는 재발하면 자가조혈모세포이식이 일반적으로 시행되는 비호즈킨림프종이고, 고위험군의 1차 관해기나 재발한 경우에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을 시행하는 급성골수구백혈병이 3번째, 비호즈킨림프종에서처럼 재발한 경우 자가조혈모세포이식을 시행하는 호즈킨림프종이 4번째, 급성골수성백혈병에서와 비슷하게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을 시행하는 급성림프모구백혈병이 5번째의 순이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단연 급성골수성백혈병의 이식 건수가 많아 비슷한 횟수의 비호즈킨림프종, 급성림프모구백혈병 및 다발성골수종에 비해 2배에 이른다. 급성골수성백혈병에 주로 이용되는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은 특히 이식편대숙주병 등 합병증 발생이 많아 삶의 질 저하 문제도 충분히 고려하여 이식을 결정하여야 한다.

혈액암에 대한 신약과 새로운 치료법 개발은 앞으로도 더욱 가속화될 것이다. 최선의 치료성적을 기대하기 위해서는 여러 치료법과 치료성적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바탕으로 신중하게 최적의 치료법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출처 : 한국혈액암협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1/25 11:02 2016/01/25 11:02

혈액암 치료 어디까지 왔나 – 항암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혈액암은 인체에서 가장 성장속도가 빠른 혈액세포에서 발생한 암이기 때문에 세포독성제를 근간으로 발전한 항암치료법으로 가장 큰 치료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현재 항암치료를 시행하는 대부분의 병원에는 혈액종양내과가 있고, 혈액내과, 종양내과로 분과되어 있는 병원은 신설병원 몇몇에 불과하다. 이는 고형암에 대해서도 항암화학요법이 가능하게 되면서 설치된 종양내과가 처음에는 대부분 혈액암 치료를 하던 혈액내과에서 시작되었기 때문이다.


혈액암은 빨리 성장한다는 특성 외에도 암세포 채취와 체외배양이 용이하고 염색체검사, 유전자검사, 유세포검사 등 진단과 병태생리 연구에 용이한 까닭에 세포독성 항암제 이후 새로 개발되는 표적 항암치료제들의 개발도 선구적으로 이루어져 온 분야이다. 덕분에 혈액암에서는 최근 10여년에 걸쳐 새로운 항암제들이 속속 치료에 이용되어 왔으며, 이를 바탕으로 같은 원리로 항암작용을 하는 표적체료제들이 고형종양들에서도 개발되고 있다.


혈액암 치료를 위해 개발되어 현재는 혈액암 치료의 필수 치료법이 된 조혈모세포이식도 표적치료제들과 함께 혈액암의 치료성적 향상에 크게 기여하였다. 따라서 혈액암 치료에서는 현재 가능한 치료법과 최고의 치료성적을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성인에 가장 흔한 백혈병인 급성골수성백혈병은
염색체 및 유전자 변이와 함께 환자의 나이, 1차 관해유도요법에 대한 반응 등을 고려하여 적절한 공고요법을 선택한다. 과거 재발 고위험군, 중간위험군, 저위험군으로 분류하여 고위험군에서는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을, 저위험군에서는 항암제를 이용한 공고요법을 추천하였고, 중간위험군에서는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이나 항암제 치료 중 어느 것을 선택하여도 치료성적이 비슷하다고 하였다.


최근에는 중간위험군 환자들을 염색체검사가 정상이고 npm1 돌연변이만 있거나 CEBPA 유전자 변이가 있는 환자들은 저위험군, 그 밖의 중간위험군 환자들은 고위험군으로 두가지로만 분류하여 각각 저위험군에서는 항암화학요법을, 고위험군에서는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을 추천하는 경향이 크다. 저위험군에서는 항암화학요법만으로도 장기생존율이 60-70% 이상 이어서 이식편대숙주병 등 많은 합병증과 이식에 따르는 사망 위험성을 감내할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성전골수구백혈병은 항암화학요법과 아트라 경구 복용만으로 80% 정도의 완치율을 기대할 수 있다. 재발하는 경우에도 비소제제인 As2O3 (트리세녹스) 치료로 다시 대부분의 환자에서 장기 생존 또는 완치를 기대할 수 있어 조혈모세포이식이 필요한 경우는 거의 없게 되었다.


급성골수성백혈병의 전단계인 골수형성이상증후군 환자에서는 아자사이티딘과 디사이타빈이 암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새로운 개념의 치료제로 급성골수성백혈병으로의 진행을 늦추고 수명을 연장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최근에는 전신상태가 양호하지 않은 고령의 급성골수성백혈병 환자에서도 치료효과가 증명되고 있다.


소아에 흔히 발병하는 급성림프모구백혈병은 항암화학요법만으로도 장기생존율이 80%에 달하여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이 필요한 경우는 드물다.


그러나 성인의 급성림프모구백혈병은 급성골수성백혈병과 비슷하게 예후가 불량하여 관해 후 동종조혈모세포이식과 항암화학요법 중에서 예후군 별로 적절한 공고요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하다. 최근에는 성인에서도 소아에서처럼 공고요법의 강도와 횟수를 늘려 항암화학요법만으로도 장기생존율을 크게 향상시키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성골수성백혈병은 경구 표적치료제인 이마티닙(글리벡)이 개발된 이후 1차 치료법으로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은 더 이상 이용되지 않는다. 이마티닙만으로도 지속적으로 복용하기만 하면 정상인의 수명과 별 차이가 없다.


최근에는 이마티닙에 내성을 보이는 환자들을 위해 개발된 2세대 치료제인 닐로티닙(타시그나)과 다사티닙(스프라이셀)을 1차 치료로 사용하여 더욱 우수한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만성골수성백혈병 진단 후 닐로티닙을 사용하면 4년 비진행생존율이 98.3%, 다사티닙을 사용하면 3년 비진행생존율이 91.0%로 보고되었다.


진성적혈구증가증, 진성혈소판증가증과 특발성골수섬유증 등 골수증식종양에서 발견된 jak-2 유전자 돌연변이도 진단에 이어 새로운 치료제 개발을 가능하게 하였다. 룩소리티닙(자카비)은 jak 유전자 억제제로 개발되어 비장비대가 심한 골수증식종양 환자들에서 새로운 희망이 되고 있으며, 최근 발표된 성 적에 의하면 수명연장 효과도 있을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다발성골수종에서 자가조혈모세포이식 이후 재발된 환자에서 프로테아좀 억제제인 보르테조밉(벨케이드)과 탈리도마이드는 탁월한 치료효과가 증명되었다.
또한, 이들 약제들을 다발성골수종의 초기 치료제로 이용하여 보다 우수한 치료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결과들이 속속 보고되고 있다. 최근 개발된 탈리도마이드 유사체인 레날리도마이드(레블리미드)는 탈리도마이드 보다 더욱 강력한 다발성골수종 치료효과가 증명되어 다발성골수종은 조혈모세포이식을 시행하지 않고 항암제만으로도 치료하는 시기가 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기도 한다.


금세기 들어 개발된 항암제들인 리툭시맵, 알렘투쭈맵 등 항체 치료제들은 악성림프종인 비호즈킨림프종과 림프구계 백혈병에서 환자의 수명을 연장 시킬 수 있는 치료효과가 증명되어 항암 치료분야에서 또 하나의 발전으로 기록되고 있다. 플루다라빈, 클라드리빈, 펜토스타틴 등 대사억제제들도 탁월한 치료효과가 보고되어 백혈병 환자들에서 치료 선택의 폭을 넓히고 있다.


출처 : 한국혈액암협회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1/21 14:05 2016/01/21 14:05
호지킨림프종의 최적 치료법과 치료성적

호지킨림프종은 림프절(lymph node)에 생기는 어떤 질환의 염증에 의한 이차적 변화가 아니고 림프절의 일차적인 질환임을 1832년에 최초로 밝힌 ‘토마스 호지킨’의 업적을 기리기 위하여 명명된 림프종의 일종이며, 현재에도 림프종을 크게 호지킨림프종(Hodgkin`s lymphoma)과 비호지킨림프종(Non- Hodgkin`s lymphoma)로 대별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지킨림프종은

젊은 나이(15-45세)에 호발하며
서양에서는 전체 림프종의 35~50%를 차지하고 있으나
한국인의 경우는 8%의 빈도로 상대적으로 드물게 발생하고 있다.

항암화학제에 반응률이 높아 완전 관해율 80-90%,
5년 무병생존율 70-80%,
5년 전체생존율 80-90%에 달해 혈액암 중 가장 예후가 좋은 질환이다.

본 질환은 림프절 비대, 미열, 발한 등을 일으켜 비호지킨림프종과 유사한 증상을 보이나 비호지킨림프종과는 달리 병의 발생부위가 림프계를 따라 처음 발생한 부위에서 순차적으로 진행되면서 상대적으로 치료에 좋은 반응을 보이는 특징을 지니고 있다.

현재 호지킨림프종은 현재의 치료법으로 병의 침범범위가 적은 초기에는 80~90%에서 완치가 가능하며 병이 많이 진행된 경우에도 50% 이상에서 완치가 가능하다. 그러나 이는 완치율이 비호지킨림프종보다 상대적으로 높음을 의미할 뿐이고, 아직도 다수의 환자에서 재발과 불응성 병변을 보이고 있기 때문에 이를 극복하고자 신약개발 등 다수의 연구들이 진행과고 있다.

우선 호지킨림프종의 표준 치료를 살펴보기로 하자.
치료방침은 병기, 진단 당시 연령, B 증상 유무 및 림프절 침범 정도에 따라 결정한다.

(1) 초기병기:

한 부위에 국한되어 있고 수술로 제거된 경우 방사선치료 (3500~4500 cGy)만 하면 완치율이 40~80%이고 이후 재발된 경우일지라도 항암제 투여를 재시도하면 최종적으로 완치율은 90%를 넘는다. 그러나 방사선치료로 인한 장기적인 후유증이 우려거나 방사선치료로 림프종 병변을 모두 치료할 수 없는 우려가 높을 경우에는 처음부터 항암치료와 축소된 방사선치료를 병행하거나 아예 항암치료만 시행하는 경우도 많다.

(2) 진행된 병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항암제 투여가 기본 치료이면 방사선치료를 추가하기도 한다.
완치율은 60~70% 정도이며 최근 완치율을 더 향상시키기 위하여 더 강력한 항암제를 투여하는 시도가 되고 있다.

현재 우선적으로 주로 선택되는 표준복합화학요법은 ABVD (doxorubicin, bleomycin, vinblastine, dacarbazine), Stanford V(doxorubicin, vinblastine, mechlorethamine, vincristine, bleomycin, etoposide, and prednisone) 그리고 BEACOPP (bleomycin, etoposide, doxorubicin, cyclophosphamide, vincristine, procarbazine, and prednisone) 등이다.

현재 지금까지 가장 널리 이용되고 있는 요법은 ABVD로, 이전에 사용되었던 MOPP (mecholorethamine, vincristine, procarbazine, and bleomycin)보다 효과 및 독성 측면에서의 우월성이 증명되었다.

진행된 호지킨림프종에서 표준복합화학요법 후 강화치료(intensification therapy)로의 '고용량 화학요법 및 자가조혈모세포이식'을 시행하는 치료는 아직 표준복합화학요법만 시행한 경우보다 우월성이 증명되지 않았기 때문에 권유되지 않고 있다.

(3) 재발된 경우:

초기에 방사선치료만 시행하였다가 재발되었거나 혹은 항암제 및 방사선치료를 한 후 재발된 경우 모두에서 항암제 재투여시 반응이 좋은 편이다.


처음부터 관해에 도달하지 못한 경우나 처음 치료 시작으로부터 12개월 이내에 재발한 경우는 예후가 불량한 경우이며 이런 경우 자가조혈모세포이식을 시도하기도 한다.

대체적인 재발률을 살펴보면 1-2기의 예후가 좋은 환자들에서는 10-15%, 진행성 병기에서는 30-40%에 이르고 있다 현재 항암치료 후 재발한 환자에서의 표준 치료는 구제화학요법 이후 반응을 얻고 고용량화학요법 및 자가조혈모세포이식의 시행으로, 이는 구제화학요법만 시행하는 것보다 완치 확률을 높일 수 있다. (구제화학요법에 반응이 없거나 미약한 경우에는 해당되지 않음)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은 이식편대림프종 효과(graft versus lymphoma effect)로 완치 확률을 높일 수 있으나 치료 자체의 독성 등의 합병증 발생이 많기 때문에 신중히 고려되어야만 한다. 그리고 최근 치료제들이 다수 개발되고 있는데 이에 대해 간단히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 mTOR와 AKT 억제제:
AKT 인산화와 mTOR는 호지킨림프종 세포의 생존에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에 이를 억제시키는 경구 에버롤리무스(RAD001)의 임상시험이 진행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2) 히스톤 탈아세틸화 효소 억제제:
히스톤 탈아세틸화 억제제가 호지킨림프종 환자에게 치료 효과가 있음이 밝혀진 이후, 이와 관련된 파노비노스탯과 히스톤 탈아세틸화 억제제인 MGCD0103에 대한 임상시험이 진행되고 있으며 그 효과가 입증되고 있다.

(3) CD30 항체:
호지킨림프종의 호지킨 리드-스턴버그(Hodgkin’ Reed-Sternberg, HRS) 세포에는 CD30 항원이 특징적으로 발현하기 때문에 CD30에 대한 단클론항체는 좋은 표적항암치료제가 될 수 있다. 현재 SGN-30으로 불리는 키메라 단클론항체가 임상시험 중에 있고, 더 나아가 여기에 단메틸화(monomethyl) auristatin E를 붙여서 만든 SGN-35 단클론항체가 개발되어 주목을 받고 있다.

(4) NFκB 억제제
NFκB는 HRS 세포에 지속적으로 표현되어 있기 때문에, 이를 억제하는 프로테아좀 억제제인 볼테조밉이 개발되어 임상시험이 시도되었으나, 그 효과에 대한 보고는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 듯하다.

이상 호지킨림프종의 최적치료로 도입되는 표준요법과 개발되고 있는 신약에 대해 간단히 알아 보았다.

대부분의 호지킨림프종에서는 ABVD가 여전히 효과 및 독성 면에서 좋은 표준 치료이며, Stanford V, BEACOPP 등의 요법도 고려될 수 있다. 항암약물치료 후 재발한 환자에서는 구제화학요법 이후 반응이 있는 경우 ‘고용량화학요법 및 자가조혈모세포이식’을 시행함이 현재의 표준 치료이다. 자가 조혈모세포이식이 불가능한 일부 환자에서는 통상 용량의 항암치료을 시도할 수 있고 국소재발이면서 이전에 항암화학치료만 시행 받은 경우에는 2차 방사선 단독치료를 고려할 수도 있다.

동종조혈모세포이식은 이식편대항림프종 효과를 얻어 완치확률을 높일 수 있으나 지속적인 재발과 치료 관련 독성이 문제가 되므로 면밀한 검토 후 선택적으로 고려함이 바람직하다.

가장 중요한 사실은 “각 치료마다 특성이 있기 때문에 개별적인 환자에 대해 IPS에 따른 위험도와 동반 질환, 연령, 피해야할 독성을 고려하여 최적의 치료의 선택을 하여야 한다.”는 점이다. 그리고 최근 많은 신약 들이 개발되어 활발한 임상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면역조절 및 세포면역치료도 연구되고 있기 때문에 향후 호지틴 림프종의 치료 성적 향상을 기대할 수 있으리라고 사료된다.


[출처] 한국혈액암협회 2014년 희망지 12월호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0/26 15:04 2015/10/26 15:04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649)
연세암병원 소개 (865)
건강자료- 질병 (218)
건강자료-치료 (96)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27)
영양 (111)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