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직 환자 입장에서 생각하시는 교수님 덕분이죠!"


한국에서 대학과 대학원 공부를 마친 예신 씨는 중국으로 돌아가 결혼하고 남들처럼 알콩달콩 신혼을 만끽하고 있었다. 그런데 결혼 2년 만에 중국의 병원으로부터 자궁내막암과 난소 낭종이 있어서 자궁을 적출하고 난소를 제거해야 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부부는 한없이 절망했다. 연세대에서 공부해 세브란스병원의 실력을 알고 있던 남편은 예신 씨에게 세브란스에 가보자고 했다. 지금 두 사람의 얼굴엔 생후 18개월 된 딸아이의 재롱에 봅보다 환한 미소가 가득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기가 "엄마!"라고 부를 때 가장 행복합니다. 희망이 없는 상태에서는 전혀 상상할 수 없던 장면이잖아요. 아기가 잘 크고 있어서 정말 감사해요. 교수님이 둘째를 생각해도 된다고 하셔서 둘째도 가질 예정입니다. 자궁암이라고 포기하지 마시고 의사 선생님을 믿고 열심히 따라가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결혼, 그리고 암 진단
임생후 19개월 된 신정이의 엄마 예신 씨는 중국 산동성 출신이다. 2005년 한국에 와서 국제무역학을 공부해 대학원까지 마친 그녀는 한국 생활이 즐거웠다. 공부하는 것도 좋았고, 인천의 교회에서 새롭게 하나님도 알게 되었다. 게다가 2008년 교회에서 만나 교제를 시작한 중국인 남자친구와는 3년의 연애 끝에 결혼을 약속했다. 두 사람은 학업을 마치고 중극으로 돌아가 결혼을 했다. 한국 회사에 취업한 남편은 중국 파견근무를 나가게 되어 다행히 중국에서 함께 생활하는 것이 가능했다. 하지만 행복한 시간은 오래가지 않았다. 검은 구름 한 조각이 그들에게 다가왔다.


"2013년 1월, 병원에서 자궁내막암 초기라는 진단을 받았어요. 암이 난소 가까이에 있다고 하더군요. 결혼한 지 2년도 안 된 시점이라 정말 충격을 받았죠. 게다가 한 달 후엔 난소에서 낭종까지 발견되어 자궁 적출과 난소 제거를 권하더군요. 중국 의사 선생님은 상당히 위험한 상황이라면서 빨리 자궁과 난소를 들어내자고 하셨어요."


예신 씨와 남편은 절망의 나락으로 떨어지지 않기 위해 숨을 고르고 방도를 고민했다. 연세대학교에서 공부하면서 세브란스병원의 명성을 익히 들어왔던 남편은 그곳에 가면 방법이 있을 거라고 믿었다. 그리고 부인암 명의 김영태 교수(산부인과)에게 진료를 받기 위해 한국으로 날아왔다. 아기를 포기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했던 두 사람에게 김영태 교수는 희망의 불씨를 건넸다.


"자궁내막암은 임신이 되어 아기가 살아야 할 자궁내막에 암이 생긴 겁니다. 자궁내막암의 치료 원칙은 자궁을 적출하는 것이고요. 하지만 예신 씨는 결혼한 지 얼마 되지 않았고 아기를 간절히 원하는 상태였습니다. 다행히 첨단 항암호르몬요법을 통해 수술로 자궁을 적출하지 않고 항암호르몬제를 6개월에서 1년 정도 복용하면 환자의 70-80%는 자궁을 보존할 수 있습니다. 예신 씨는 항암호르몬제를 복용하면서 추적 관찰을 철저히 해서 임신을 시도해 성공했지요."


아기를 낳고 기르는 꿈만 같은 현실
보통은 자궁암에 걸리면 무조건 애를 못 낳는다고 생각하지만, 김영태 교수는 가임력을 유지하면서도 암치료가 가능하다고 지적한다. 예신 씨의 경우가 바로 그랬다. 예신 씨는 자신처럼 자궁내막암 진단을 받고 아이를 낳을 수 없다고 좌절한 여성들에게 희망이 있다고 힘주어 강조한다.


"김영태 교수님은 아기를 원하는 제 입장을 정말 깊이 고민하고 생각해주셨어요. 암 때문에 임신과 출산이 걱정되었지만, 교수님만 믿고 치료 과정을 그대로 따라갔습니다. 지금처럼 아이를 낳고 기르는 것은 상상조차 할 수 없던 일이었지요. 김영태 교수님을 만났기에 이런 기쁜 일이 생긴 겁니다.

얼마나 감사하고 기쁜지 몰라요." 1년 동안의 항암호르몬치료를 거친 후, 예신 씨는 2014년 8월 임신에 성공했고 이듬해 6월 예쁜 여자아이를 낳았다. 건강한 아이를 낳기 위해 엄마로서 해야 할 일들을 착실히 준비했다. 좋은 식재료를 찾아 먹고, 꾸준히 운동하고, 하나님께 간절히 기도하면서 열 달을 보냈다.예신 씨는 지금 김영태 교수에게 정기적인 검사와 진료를 받으며 둘째를 꿈꾸고 있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4/17 15:16 2017/04/17 15:16

[헬스조선] 임신 늦추지 말고 지방 섭취 줄여야


에스트로겐, 세포 돌연변이 유발… 임신 늦으면 호르몬에 과다 노출
최근 4년새 유방암 환자 44% 늘어… 규칙적 운동·충분한 수면 권장


국내 유방암 환자 수가 급격히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국내 유방암 환자 수는 2009년 9만7008명에서 2014년 14만176명으로 최근 4년 새 약 44%가 늘었다. 유방암은 다행히 항암제가 잘 들어 치료 성적이 좋은 편이지만, 전이(轉移)가 이뤄지면 생존률이 급격히 떨어지고 여성의 자존감마저 앗아갈 수 있는 무서운 암이다.

유방암이 계속 늘어나는 이유에 대해, 이대목동병원 유방암·갑상선암센터 문병인 센터장은 "과거에 비해 초경이 빨라지고 임신 연령이 늦어지는 등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에 노출되는 기간이 길어지기 때문"이라며 "에스트로겐은 유방암 유발 원인의 80~90%를 차지할 정도로 큰 영향을 끼친다"고 말했다.


◇여성호르몬 노출 기간 길어진 게 문제


여성호르몬 에스트로겐과 유방암은 무슨 관련이 있는 것일까? 문병인 센터장은 "에스트로겐은 유방암 세포로 잘 돌변하는 유관(乳管) 상피세포를 증식키는데, 유관 상피세포가 과하게 증식하면 그 중 암이 될 돌연변이 세포가 생겨날 확률도 높아져 암 위험이 커진다"고 말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방암의 80~90%는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 탓에 생긴다. 임신을 늦게하고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는 식습관은 몸이 에스트로겐의 영향을 더 많이 받도록 해 유방암 위험을 높인다./신지호 헬스조선 기자
 

여성은 초경(初經)부터 폐경(廢經)까지 한 달에 한 번씩 생리를 하면서 많은 양의 에스트로겐에 노출된다. 생리 때는 에스트로겐이 평소에 비해 최대 18배 정도 많이 분비돼 유방세포를 증식, 암 발생 위험을 높인다.

따라서 ▲초경이 이를수록 ▲임신을 늦게할수록 ▲아기를 적게 낳을수록 ▲폐경이 늦을수록 생리를 하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유방암 위험이 높아지는 것이다.

임신을 하면 프로게스테론이라는 호르몬의 농도가 높아져 에스트로겐의 작용을 막아준다. 문 센터장은 "임신 기간에는 에스트로겐의 체내 농도가 조금 높아지긴 하지만, 또 다른 여성호르몬인 프로게스테론의 체내 농도가 훨씬 높아진다"며 "프로게스테론이 에스트로겐의 세포 증식 작용을 억제 암 발생 위험을 낮춘다"고 말했다. 모유 수유를 하는 여성들도 유방암 발생 위험이 낮은데, 이 역시 젖이 나오는 데 필요한 프로게스테론 농도가 높아지면서 에스트로겐의 세포 증식 작용이 억제되기 때문이다.


◇생활습관으로 에스트로겐 농도 낮춰야


초경이나 페경, 임신 시기를 마음대로 조정하는 것은 쉽지 않다. 국립암센터 유방암센터 이은숙 전문의는 "대신 평소에 체내 에스트로겐 농도를 낮추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에스트로겐 농도를 낮추기 위한 생활습관은 다음과 같다.


절주
- 술을 과하게 마시면 간이 알코올을 분해하는 데 에너지를 많이 쏟아야 되기 때문에 에스트로겐 같은 호르몬을 대사하는 기능이 떨어진다. 그러면 체내 에스트로겐 양은 점차 많아진다. 또한 간은 대사할 물질이 너무 많아지면 일종의 방어 기제로 각종 성장인자(세포를 성장시키는 호르몬)를 분비시킨다. 이 성장인자는 유방 세포에 영향을 미쳐 암 세포 생성 위험을 높인다. 하루 평균 소주 1잔 이상 마시지 않는 것이 좋다.


기름진 음식 줄이기
- 체내 지방에는 에스트로겐의 원료가 되는 콜레스테롤이 많다. 때문에 체내 지방이 많을수록 에스트로겐 농도가 높다. 체질량지수(㎏/㎡)가 1늘면 유방암 발생률이 약 1%씩 높아진다는 국내 병원의 연구 결과도 있다. 기름진 음식은 최대한 줄이고 야채·과일·콩을 먹는 게 도움이 된다.

충분한 수면- 잠을 충분히 자지 않으면 체내 에스트로겐 농도를 떨어뜨리는 수면 호르몬(멜라토닌) 분비량이 줄어든다. 하루 7~8시간의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게 좋다.


규칙적인 운동
- 세브란스병원 유방외과 박세호 교수는 "몸에 땀이 날 정도의 강도로 자전거 타기, 뛰기 같은 유산소 운동을 하루 1시간 이상 일주일 3~5번 하면 유방암을 50%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운동을 하면 암세포의 먹이가 되는 당(糖)을 암세포에 전달하는 체내 호르몬 수치가 떨어진다. 체내 에스트로겐 농도 자체를 떨어뜨리는 효과도 볼 수 있다.



이해나 헬스조선 기자 mailto:lhn@chosun.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9/18 11:43 2015/09/18 11:43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0)
연세암병원 소개 (974)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7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