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과 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비만과 암 사이에 연관성이 있다는 것은 분명합니다. 그러나 비만이 어떻게 암의 위험을 어떻게 증가시키는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습니다. 여러 연구에 따르면 초과 체지방은 대장암, 폐경 이후의 유방암, 자궁 내막암, 식도암, 신장암 및 췌장암을 비롯한 여러 암에 대한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비만이 어떻게 암의 위험을 증가시키는지는 아직도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전문가들은 내장 지방, 주로 중요한 기관을 둘러싸고 있는 지방에 의해 유발되는 염증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과도한 내장 지방은 신체의 특정 과정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여기에는 인슐린과 에스트로겐과 같은 호르몬을 우리 몸이 관리하는 과정도 포함됩니다." 라고 Adriana Coletta 박사(Ph.D. RD, 암예방 박사후 펠로우)가 말했습니다. 또한 "결국엔 위와 같은 과정을 통해 세포가 언제, 어떻게 분열하고 죽는가에 영향을 줌으로써 암 위험을 높일 수 있습니다."


비만은 어떻게 염증을 일으키는가?
내장 지방 세포들은 굉장히 크고 우리 몸에 많이 있습니다. 이런 과다지방에는 산소가 많이 들어 있지 않고 저산소 환경은 염증을 유발합니다.

염증은 사실 부상과 질병에 대한 신체의 자연스런 반응입니다. 예를 들어 깊은 상처를 받으면 상처 주위의 부위가 빨갛게 되고 만질 때 통증을 느끼게 됩니다. 상처 주위의 염증은 손상된 조직을 복구하고 치유 과정을 돕습니다. 그러나 과도한 내장 지방에 의한 만성 염증은 몸에 좋지 않고 암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습니다.

암은 세포가 제어 할 수 없을 정도로 분열하여 주변의 세포를 손상시키고 질병을 유발할 때 발생합니다. 더 많은 세포가 분열할수록 악성화가 될 위험이 높아집니다.


염증과 인슐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콜레타 박사는 염증과 인슐린 (혈당을 조절하는 호르몬) 사이의 연관성이 매우 복잡하다고 합니다. 비만이 유발한 염증은 우리 몸이 인슐린에 적절하게 반응하지 못하게 합니다. 이 것을 인슐린 저항성이라고 합니다. 우리 몸이 인슐린에 올바르게 반응하지 않으면 오히려 인슐린이 더 많이 생성됩니다.


인슐린 저항성 때문에 인슐린이 증가하면 생성되는 세포 수가 증가하여 암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콜레타 박사는 "증가된 양의 인슐린은 에스트로겐 같은 호르몬이 어떻게 조절되는지에 영향을 미칩니다"고 합니다. "인슐린이 많아질수록 에스트로겐이 증가해서 암 위험이 높아집니다."


더 많은 에스트로겐이 암 위험을 증가시키는 방법은 무엇입니까?
"기본적으로 에스트로젠이 증가하면 세포 생성이 증가하여 암의 성장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라고 콜레타 박사가 말했습니다.


에스트로겐은 몸이 정상적으로 기능하기 위해 필요합니다. 여성에서는 난소가 에스트로겐의 주요 공급원입니다. 남성의 경우 생체효소가 테스토스테론을 에스트로겐으로 전환시킵니다. 그러나 남성과 여성 상관없이 지방 세포 또한 에스트로겐을 생성 할 수 있습니다. 비만인 사람들에게서 에스트로겐 과다가 나타나는 이유입니다.


여성에서의 과다 에스트로겐은 폐경 후 유방암, 자궁 내막 암 및 난소 암의 위험 증가와 관련이 있습니다.


암과 비만 : 당신이 할 수 있는 일은 무엇입니까?
암 위험을 줄이기 위해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일 중 하나는 건강한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콜레타 박사는 말합니다. 비만 예방을 위한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해 드리겠습니다.


1) 꾸준히 운동하세요. 매주 150분의 조금 힘든 운동 또는 75분의 힘든 운동을 하려고 노력하십시오.
2) 건강한 식단을 섭취하세요. 한 끼 식사의 2/3은 비전분(non-starchy) 야채, 과일, 전곡 또는 콩과식물 (콩 및 완두콩)로, 1/3 이하를 동물성 단백질로 채우십시오.
3) 술을 드신다면 여자은 하루에 한 잔, 남자는 하루에 두 잔만 드세요.
4) 충분한 휴식을 취하세요. 피곤하면 더 많이 먹게 되고 건강하지 못한 선택들을 하게 됩니다.


비만 또는 과체중 상태가 되면 신체 기능의 유지가 잘 안 된다고 콜레타 박사는 말합니다. 암 위험을 줄이기 위해서는 적정 체중 유지가 필수입니다.


참고자료 : MD Anderson cancer center
출처:
https://www.mdanderson.org/publications/focused-on-health/June2017/how-does-obesity-cause-cancer.html 

2017/07/11 12:24 2017/07/11 12:24

당뇨병 있으면 암 발생률 2배 이상 높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뇨병은 혈액 속 당 성분이 과도하게 높아지는 질환입니다. 8시간 이상 금식 후에 측정한 혈당이 126mg/dL 이상이고, 식사여부와 관계없이 혈당이 200mg/dL 이상이면 당뇨병입니다.

문제는 당뇨병이 암 유발 위험을 높인다는 것입니다. 미국암학회와 미국당뇨병학회는 2010년 당뇨병 환자의 간암, 췌장암, 자궁내막암 발생 위험이 정상인보다 2배 이상 높다고 발표했습니다. 당뇨병이 있을 때 암이 잘 생기는 이유는 몸속 인슐린이라는 호르몬이 과도하게 늘어나기 때문입니다.


인슐린은 체내 인슐린 수용체에 결합해 몸속 당농도를 조절하는 역할을 합니다. 하지만 당뇨병 환자는 인슐린 기능이 떨어져 혈당 조절을 못하는 상태입니다. 결국 인슐린 생성량을 늘리게 돼 인슐린 혈중 농도가 높아집니다.

인슐린이 세포를 증식시키는 과정 중에 종양이 생기게 하는 여지마저 키웁니다. 유방 세포를 증식시키는 여성호르몬이 과도하게 분비되면 유방암이 생길 확률이 높아지는 것과 같은 논리입니다.


당뇨병이 있는 사람은 국가에서 지정한 암 검진 주기보다 더 자주, 철저하게 검사를 받아야 합니다. 또 일상 중에서는 체중을 줄이고, 운동을 포함한 육체적 활동을 늘리고, 식이조절을 하고, 스트레스를 관리해야 합니다.
당분이 높은 음식은 당연히 피해야 하고 포화지방, 트랜스지방, 콜레스테롤, 염분 섭취를 줄이는 게 도움이 됩니다.


도움말 :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차봉수 교수
출처 : 헤럴드경제 김태열기자
kty@heraldcorp.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2/06 11:14 2017/02/06 11:14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12)
연세암병원 소개 (948)
건강자료- 질병 (232)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6)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