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만혼·모유수유 감소 탓 10년 새 두 배로
젊은 환자 증가…47%가 폐경 전
국내 55~59세, 美 70~74세 최다


유방암은 전 세계적으로 환자가 크게 늘어난 암입니다. 11일 한국유방암학회가 최근 발간한 ‘유방암 백서 2017’을 보면 2008년과 비교해 2012년에는 세계 유방암 발생률이 20.0% 증가했습니다. 다행히 우리나라 환자 발생률이 특별히 높지는 않습니다. 2012년 기준 국내 인구 10만명당 유방암 발생률은 52.1명으로 34개국 중 27위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에서 유독 유방암 환자만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 서구권에 비해 아직 환자 발생률은 낮지만 증가 속도는 점차 빨라지고 있어 유방암에 대한 정확한 이해가 필요한 시점이다. 사진은 유방암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강조하는 핑크리본 캠페인 이미지. 서울신문 DB


하지만 문제는 증가율입니다. 중앙암등록본부 통계를 보면 1999년 6025명의 여성이 유방암 진단을 받았는데 2014년에는 2만 1484명으로 3배 이상 늘었습니다. 미국이나 유럽 등 서구권 국가와 비교하면 아직 발생률은 낮지만 증가세는 훨씬 높은 것으로 분석됩니다.


다른 암과 비교해도 유독 유방암의 증가세가 두드러집니다. 유방암학회가 2011~2014년 여성 암 발생률에 대한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과잉진료 논란을 빚은 갑상선암이 연평균 11.7% 감소한 것을 비롯해 대장암(-6.5%), 간암(-6.0%), 위암(-5.4%), 폐암(-0.5%) 등 주요암 대부분이 감소세를 보였습니다. 반면 유방암은 유일하게 4.5% 증가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서구화된 식생활 반드시 개선해야

학회는 서구화된 식생활과 비만을 주요 원인으로 꼽았습니다. 늦은 결혼과 출산율 저하, 모유 수유 감소, 빠른 초경과 늦은 폐경도 다른 원인으로 꼽힙니다. 동물성 지방이 많은 육류 위주 식생활과 과음, 비만은 본인의 노력으로 개선할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일·가정 양립이 어려운 사회 구조와 취업난으로 인한 늦은 결혼, 보육 문제 등 사회 구조에서 비롯된 문제는 개인이 바꾸기 어렵습니다. 유독 여성암 중에서 유방암만 늘어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이민혁 순천향대서울병원 유방센터장은 “여성호르몬(에스트로겐) 노출이 유방암 위험을 높이기 때문에 초경이 빠르거나 폐경이 늦으면 유방암 위험이 높아진다”면서 “반대로 출산을 많이 할수록, 첫 임신연령이 빠를수록, 모유 수유를 할 경우 등에는 유방암 위험이 줄어든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운동을 하지 않는 여성은 주 1회 이상 규칙적으로 운동하는 여성에 비해 폐경 전 유방암 위험이 1.3배, 폐경 후 1.8배 높아졌다”면서 “그나마 본인의 노력으로 바꿀 수 있는 것이 생활습관 개선인데 어떻게 보면 쉬우면서도 가장 어려운 방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유방암 백서에 따르면 우리나라 유방암 환자는 40대에 환자가 급격히 증가해 50대까지 늘어나다가 이후에는 점차 감소하는 양상을 보입니다. 서구권은 연령이 늘면 발병 위험도 함께 높아집니다. 그래서 우리나라는 55~59세, 미국은 70~74세에 환자가 가장 많습니다.


서구권은 폐경 전에 유방암을 앓을 확률이 낮습니다. 반면 우리나라는 폐경 전 유방암 발생률이 46.5%나 됩니다. 40세 이전에 유방암을 경험하는 환자도 11.0%나 됩니다. 과거보다는 폐경 후 환자가 늘고 있는 추세이지만 여전히 우리나라에는 젊은 여성 환자가 많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노인 유방암 환자가 많은 서구권과 달리 우리나라는 40대 이하 젊은 유방암 환자가 많은 편이다. 따라서 만 40세 이상이라면 정기적으로 검진을 받아야 한다. 사진=포토리아


따라서 유방암학회 등의 학계 전문가들은 만 40세부터 유방촬영 등의 병원 검진을 받도록 권하고 있지만 실제 검진율은 지난해 기준으로 63.0%에 그칩니다. 만 40세 이상 여성이 2년마다 받는 유방촬영은 무료이지만 통증을 우려해 기피하는 분들이 적지 않습니다.


이 센터장은 “무료 암검진이 아니더라도 10% 정도의 본인부담금만 내면 유방촬영을 할 수 있지만 아직 많은 여성이 검진을 기피한다”면서 “자가검진보다는 정기적인 유방검진이 유방암 사망률을 낮추는 데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많기 때문에 검진 혜택을 적극적으로 이용하도록 권유하고 싶다”고 강조했습니다. 이 밖에 유방 조직이 치밀한 젊은 여성은 초음파 검사를 따로 권하기도 합니다.


의술의 발달로 유방을 모두 잘라내는 ‘유방전절제술’ 비율은 계속 낮아지는 추세입니다. 2001~2012년 유방암등록사업에 등록된 유방암 환자의 생존율을 분석했더니 수술 뒤 5년 생존율은 91.2%에 이르렀습니다. 생존율이 높아진 만큼 수술 이후의 삶과 환자의 만족도를 고려해 ‘유방부분절제술’ 비율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유방부분절제술 비율은 2000년 27.9%에 그쳤지만 2015년에는 62.1%로 높아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만혼과 모유 수유 감소, 비만 등이 유방암 발병 위험을 높인다. 사회구조적 요인은 개인이 바꾸기 어렵지만 고지방식 위주의 식사습관 개선, 정기적인 운동은 꼭 필요하다. 사진=포토리아


암 재발 위험을 낮추려면 수술 뒤에도 관리가 필요합니다. 조영업 연세암병원 유방암센터장은 “편식을 피하고 매일 다양한 음식과 과일, 채소를 충분히 먹어야 한다”면서 “여러 음식 가운데 곡류를 충분히 섭취해 탄수화물과 비타민, 전해질, 섬유소를 보충하는 대신 지방과 설탕, 소금, 알코올, 훈제요리, 소금에 절인 음식은 피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습니다.


유방 절제나 변형으로 당사자의 심리적 스트레스가 크기 때문에 가족의 도움도 필요합니다. 조 센터장은 “같은 처지의 환우 모임에 가입해 정보와 위로감을 나누고 상담을 통해 마음의 짐을 더는 방법도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수술 뒤 팔이 붓는 ‘림프부종’ 관리를
유방암을 치료한 뒤에는 ‘림프부종’ 문제를 호소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정맥 주위의 림프관과 림프절이 손상돼 팔의 림프액이 심장으로 들어가지 않아 팔이 붓는 현상입니다. 수술 환자 5명 중 1명꼴로 림프부종을 경험합니다.


조 센터장은 “수술받은 쪽 팔을 심장보다 높게 위치하도록 하고 수술한 쪽의 팔이나 손에 무거운 느낌이나 부종 같은 변화가 있으면 주치의와 상의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수술 후 첫 3년은 3~6개월마다, 이후 2년간은 6~12개월마다 검진을 받아 재발 여부를 체크하는 것이 좋습니다. 5년이 지난 뒤에는 매년 정기검진을 받으면 됩니다.


출처 서울신문/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1/02 15:22 2018/01/02 15:22
유방암 수술 결정하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유방암 환자들이 수술방법에 대한 결정을 해야한다
.

예를들어 많은 초기 유방암 환자들은 유방보존수술과 유방전절제 중에서 어떤 수술방법을 선택할것인지를 결정해야한다. 유방보존수술의 장점은 유방을 보존할 수 있다는 점이지만 유방보존수술을 시행한 환자들은 방사선 치료를 받아야한다.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유방보존술 후 방사선치료를 하는 경우와 유방전절제술을 시행한 경우 생존률에서 차이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유방보존술 후 방사선치료를 하는 경우와 유방전절제술을 시행한 경우 생존률에서 차이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의 경우 초기 유방암을 진단받는 환자들이 양쪽 유방 전절제술을 선택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양측유방전절제술을 선택하는 유방암 환자는 유방암으로 인한 생존률을 높이고 이차암발생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이러한 수술법을 선택하고 있다.


그러나 학자들은 유방보존술을 시행한 환자와 양측유방절제출을 시행한 환자에서 유방암 발생 후
10년동안의 생존률에 차이가 없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였다.


20149월 미국의학협회에 발표된 논문에서는 유방전절제술, 양측유방전절제술, 유방보존수술의 10년간 생존률을 비교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캘리포니아 암등록협회에 등록된
1998년부터 2011년까지 189,734명의 유방보존수술이 가능한 초기유방암환자를 조사하였다. 이 조사에서 양측유방전절제술을 선택한 초기유방암환자는 19982%에서 201112.3%를 기록하였다. 40세 미만에서는 3.6%에서 33%로 젊은환자의 양측유방전절제술 비율이 급격히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양측유방전절제술을 시행한 환자의 생존률은 80%, 유방보존술과 방사선치료를 병행한 환자의 생존률과 비슷하였고 유방전절제술을 시행한 환자는 앞선 두가지 수술법과 비교하였을 때 약간 낮은 생존률을 보였다.

그러나 이것은 치료방법으로 인한 생존률 차이라기보다는 미국의 민간의료보험으로 인한 문제로 생각된다. , 민간의료보험이 없는, 경제적으로 취약한 계층의 유방암 환자들이 상대적으로 비용이 저렴한 유방전절제술을 선택하고, 이러한 경제적 취약이 생존률 감소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판단된다.


환자들이 왜 양측유방전절제술을 선택하는지 그 이유는 불분명하다.
그러나 양측유방전절제술은 더 많은 비용이 소모되며 회복에도 시간이 오래 걸리고 합병증의 위험도 더 높다. 더욱이 양측유방전절제술이 생존률을 증가시킨다는 임상적 연구결과도 없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학적으로 양측유방전절제술이 필요한 경우는 BRCA유전자와 같이 암발생을 증가시키는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경우에 한한다.

그렇지 않은 경우의 환자들이 양측유방전절제술을 선택하는 이유는 또 다른 암 발생에 대한 두려움과 미용적 측면인 것으로 분석된다. 양측전유방절제술 후 유방재건수술을 양쪽 가슴에 동시에 시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암진단과 동시에 가능한 빠른시간내에 치료를 시작해야만 하지만 초기 유방암 환자들은 수술 방법을 결정하는데 충분히 생각할 여유를 가질 수 있다. 서둘러서 결정을 하려고 하지 말고 충분한 시간을 두고 자신을 위해 가장 합리적인 수술방법을 선택해야만 한다.


출처 : 미국암학회 (American cancer society)

인용논문 : Use of and Mortality After Bilateral Mastectomy Compared With Other Surgical Treatments for breast Cancer in California, 1998-2011. Published September 2, 2014 in the 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 First author Allison W. Kurian, MD, Stanford University, Stanford, Calif.


2015/03/17 14:39 2015/03/17 14:39

최근 영화배우 안젤리나 졸리가 양측 유방절제술을 받았다는 소식이 화제였습니다.

유방절제술은 여성성을 상실한다는 생각에 꺼리거나 심할 경우에는 우울증으로 빠지는 경우가 많습니다.

다행히 최근에는 흉터를 최소화하거나 없어진 유방을 복원하는 재건술이 발달해 환자들의 만족도가 좋다고 합니다.

선진국형 질환이라 불리는, 유방암!

한국유방암학회에 따르면 환자가 최근 15년 새 무려 4.3배나 늘었습니다.

서구화된 식습관과 저출산, 또 이른 초경과 늦은 폐경 등이 그 원인입니다.

[정준/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외과 교수 : 주로 여성 호르몬 관련해서 원인이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그래서 여성호르몬에 노출되는 기간이 길어지면 길수록 유방암이 더 잘 생길 수 있다고 되어 있습니다.]

5년 전, 우연히 건강검진을 받다가 왼쪽 가슴에서 종양이 발견된 50대 여성입니다.

[안 모 씨/52세 : 아무 증상이 없었어요. 건강했거든요. 그래서 제가 유방암에 걸리리라고는 전혀 생각을 못 했어요.]

유방암은 조기검진과 조기 암 진단 비율의 증가로 생존율이 높아져 1기나 2기의 경우 생존율이 약 90%, 0기의 경우엔 거의 100%에 가까운데요.

[각 병기마다 생존율이 공히 다 좋아지고 있습니다. 그것은 과거에 비해서 치료 약물이나 새로운 약물들이 많이 도입이 되고 또 치료가 적용되기 때문에 그런 효과로 생존율이 계속해서 올라가고 있는 거죠.]

유방암은 항암 치료와 함께 수술이 필수입니다.

최근엔 종양과 인접한 주위의 유방조직만을 부분적으로 제거해 흉터를 최소화하는 부분 절제술과 상실한 유방을 복원하는 유방재건술이 좋은 효과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 여성은 부분 절제술을 통해 유방을 보존할 수 있었는데요.

[여자로서 기능을 다 잃어버리면 내가 어떻게 삶을 살아갈 것인가… 그래서 우울증이 찾아왔던 것 같아요. (수술 후) 지금은 정말 감사하고요.]

유방암을 예방하고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섬유질이 많은 과일과 채소를 즐겨 먹고 운동으로 적정 체중을 유지해야 합니다.

그리고 한 달에 한 번은 자가진단으로 직접 유방의 변화를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상체를 기울이면서 변화가 있는지 양측 차이가 있는지 확인을 해야 되고요. 그 다음에 유방을 전반적으로 골고루 자세하게 만져보는 게 중요하고요. 그 이후에 이제 유두의 모양이나, 유두를 짜서 분비물이 있는지 확인하는 게 유방촉진법입니다.]

또한 35세 이상된 여성이라면 자가진단 외에도 2년에 한 번은 유방암 검진을 받는 것이 좋습니다.



2013/05/23 20:07 2013/05/23 20:07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70)
연세암병원 소개 (980)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