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양의 완벽 제거와 유방 완전 재건이 목표

수술로 종양을 제거하는 일은 반드시 필요하다. 이 과정에서 유방을 잃게 된 여성들은 유방 재건이라는 또 다른 수술로 일상적 삶의 회복을 도모할 수 있다.



종양 크기와 개수가 유방 절제 범위 결정


수술은 유방을 모두 절제하는 전절제술, 유방을 보존하고 종양만 제거하는 유방보존술로 나뉜다. 0기나 1기라도 종양이 크고 여러 개면 전절제술이 시행되며, 3기라도 종양이 하나이고 정확한 절제가 가능하면 보존술을 받을 수 있다. 수술은 유방 종양과 함께 종양이 있는 유방쪽 겨드랑이 림프절 절제도 같이 한다. 림프절을 통해 전이가 잘 일어나기 때문이다.

유방 절제 후 정신적인 상실감으로 힘들어 하는 환자들이 많다. 그래서 대부분의 여성들이 유방재건에 관심이 있으며, 유방재건성형을 유방암 치료의 일부로 받아들이는 경향이 있다.


여성성 회복시켜주는 유방재건성형


유방재건성형은 주로 유방전절제술 이후에 이루어지지만, 유방보존술을 받은 환자 중 향후 유방의 변형이 나타날 수 있는 이들도 재건을 진행할 수 있다. 유방재건은 반대편 유방의 모양과 크기, 경제적 여건 등 다양한 조건들을 고려해 이루어지며, 시행 시기와 사용 조직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시행된다. 성형수술을 받으면 유방암 재발 확률이 높다는 생각은 잘못된 것으로, 성형수술은 재발과는 무관하다.

방법은 시행 시기에 따라 즉시재건술과 지연재건술로 나뉜다. 즉시재건술은 암 절제와 동시에 유방을 재건하며, 지연재건술은 암 절제 후 충분한 시간을 두고 유방을 재건하는 방식이다.


유방재건이 치료에 영향을 주거나 재발률을 높일까봐 염려하는 이들이 있다.
그러나 암 치료에 영향을 미치지 않으므로 안심해도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유방 절제와 성형을 동시에 시행하는 수술이 모든 환자에게 해당되지는 않는다. 국소적 재발 확률이 낮거나 매우 이른 초기 유방암으로 완치율이 높은 경우에 가능하다. 동시 유방복원성형은 마취 횟수, 통증 기간, 입원 기간, 비용 면에서 유리하다는 장점 때문에 환자들이 크게 선호하면서 점차 증가하는 추세에 있다.

사용조직 면에서는 자가조직을 이용한 재건술과 비자가조직을 이용한 재건술로 나뉜다. 자가조직 재건은 보통 등이나 복부의 조직을 이용하며, 조직 채취 시 흉터가 남고 수술 시간이나 입원 기간이 다소 길다. 그러나 재건된 유방의 모양과 촉감이 자연스럽고, 이물질에 대한 거부반응이 없다는 장점이 있다.


주로 보형물을 이용하는 비자가조직의 경우, 전절제술을 하게 되면 피부가 부족하기 때문에 시간을 두고 두 번으로 나누어 진행한다. 먼저 전절제술 직후에 조직확장기를 삽입해 3개월 정도 피부를 늘려준다. 이후 조직확장기를 제거하고 그 자리에 평생 지닐 보형물을 삽입하는 수술을 한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 다른 쪽 유방이 자연적으로 변해가는 모양을 따라가지 못해 비대칭이 될 가능성이 있다.

아름다운 유방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양측의 대칭성이다. 따라서 남아 있는 유방과 가장 비슷한 모습의 다른쪽 유방을 만드는 것이 1차적 목표다. 하지만 처져 있는 반대편 유방의 모습 그대로 복원하기보다는, 반대편도 유방성형(유방 확대, 축소, 쳐진 유방 올리기 등)을 병행한다. 유방재건은 유두재건술과 유륜문신을 해야 완성되며, 보통 6개월에서 1년 이상의 시간이 소요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0/19 11:20 2015/10/19 11:20
유방암 수술 결정하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많은 유방암 환자들이 수술방법에 대한 결정을 해야한다
.

예를들어 많은 초기 유방암 환자들은 유방보존수술과 유방전절제 중에서 어떤 수술방법을 선택할것인지를 결정해야한다. 유방보존수술의 장점은 유방을 보존할 수 있다는 점이지만 유방보존수술을 시행한 환자들은 방사선 치료를 받아야한다.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유방보존술 후 방사선치료를 하는 경우와 유방전절제술을 시행한 경우 생존률에서 차이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연구결과를 살펴보면 유방보존술 후 방사선치료를 하는 경우와 유방전절제술을 시행한 경우 생존률에서 차이를 보이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그러나 미국의 경우 초기 유방암을 진단받는 환자들이 양쪽 유방 전절제술을 선택하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다. 양측유방전절제술을 선택하는 유방암 환자는 유방암으로 인한 생존률을 높이고 이차암발생의 위험을 줄이기 위해 이러한 수술법을 선택하고 있다.


그러나 학자들은 유방보존술을 시행한 환자와 양측유방절제출을 시행한 환자에서 유방암 발생 후
10년동안의 생존률에 차이가 없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였다.


20149월 미국의학협회에 발표된 논문에서는 유방전절제술, 양측유방전절제술, 유방보존수술의 10년간 생존률을 비교하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캘리포니아 암등록협회에 등록된
1998년부터 2011년까지 189,734명의 유방보존수술이 가능한 초기유방암환자를 조사하였다. 이 조사에서 양측유방전절제술을 선택한 초기유방암환자는 19982%에서 201112.3%를 기록하였다. 40세 미만에서는 3.6%에서 33%로 젊은환자의 양측유방전절제술 비율이 급격히 증가하는 양상을 보였다.


양측유방전절제술을 시행한 환자의 생존률은 80%, 유방보존술과 방사선치료를 병행한 환자의 생존률과 비슷하였고 유방전절제술을 시행한 환자는 앞선 두가지 수술법과 비교하였을 때 약간 낮은 생존률을 보였다.

그러나 이것은 치료방법으로 인한 생존률 차이라기보다는 미국의 민간의료보험으로 인한 문제로 생각된다. , 민간의료보험이 없는, 경제적으로 취약한 계층의 유방암 환자들이 상대적으로 비용이 저렴한 유방전절제술을 선택하고, 이러한 경제적 취약이 생존률 감소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판단된다.


환자들이 왜 양측유방전절제술을 선택하는지 그 이유는 불분명하다.
그러나 양측유방전절제술은 더 많은 비용이 소모되며 회복에도 시간이 오래 걸리고 합병증의 위험도 더 높다. 더욱이 양측유방전절제술이 생존률을 증가시킨다는 임상적 연구결과도 없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의학적으로 양측유방전절제술이 필요한 경우는 BRCA유전자와 같이 암발생을 증가시키는 유전자를 가지고 있는 경우에 한한다.

그렇지 않은 경우의 환자들이 양측유방전절제술을 선택하는 이유는 또 다른 암 발생에 대한 두려움과 미용적 측면인 것으로 분석된다. 양측전유방절제술 후 유방재건수술을 양쪽 가슴에 동시에 시행할 수 있기 때문이다.

암진단과 동시에 가능한 빠른시간내에 치료를 시작해야만 하지만 초기 유방암 환자들은 수술 방법을 결정하는데 충분히 생각할 여유를 가질 수 있다. 서둘러서 결정을 하려고 하지 말고 충분한 시간을 두고 자신을 위해 가장 합리적인 수술방법을 선택해야만 한다.


출처 : 미국암학회 (American cancer society)

인용논문 : Use of and Mortality After Bilateral Mastectomy Compared With Other Surgical Treatments for breast Cancer in California, 1998-2011. Published September 2, 2014 in the 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 First author Allison W. Kurian, MD, Stanford University, Stanford, Calif.


2015/03/17 14:39 2015/03/17 14:39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2)
연세암병원 소개 (976)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