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성훈 연세암병원장 홍조근정훈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건복지부는 21일 서울 마포구 가든호텔에서 ‘제11회 암 예방의 날’ 기념식을 열고 노성훈 연세암병원장 등 암 관리 유공자 100명에 대한 시상식을 갖는다. 노 병원장은 위암 수술 발전과 표준화, 세계적 전파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홍조근정훈장을 받는다.


다년간의 폐암 진료와 연구 경험을 바탕으로 폐암 검진 시범사업 설계와 운영과정에 자문해 온 이춘택 분당서울대병원 교수와 전국 암 집단발생 역학조사를 주도적으로 실시한 임정수 가천대 길병원 교수는 각각 근정포장을 받는다.
  
복지부는 앞서 올해부터 국가 대장암 검진에 소요되는 비용을 전액 건강보험에서 부담하는 내용의 암 검진 제도 개선 사항도 발표했다. 만 50세 이상 남녀가 대상이다.


출처: 서울신문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3/27 14:53 2018/03/27 14:53

위암센터, 위암의 완전정복을 위한 최고의 드림팀


위암 명의 형우진 교수가 말하는 위암센터
“전문적, 전인적 접근으로 위암치료의 새 지평을 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대한민국의 위암 발생률은 전 세계에서 가장 높고 남자는 위암이 암 발생 1위, 여자도 갑상선암에 이어 유방암, 대장암, 위암 순으로 높은 순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조기에 발견하면 위암의 완치 가능성은 높습니다.

더불어 위암 치료의 꾸준한 발전에 힘 입어 생존율은 물론 완치 후 삶의 질도 향상되고 있습니다. 따라서 정기적인 검진을 통한 조기 발견, 그리고 위암이 발견되었을 때 진행 정도에 따라 적절한 치료법을 선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위암 치료에서 세계 최고의 의료기관으로 자리매김한 연세암병원 위암센터는 유기적인 팀 중심의 협동진료를 통해 정확한 진단과 최적의 치료를 목표로, ‘환자 중심’의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합니다.

또 각각의 환자에게 가장 적합한 표준화된 방법을 선택해 치료 효과를 극대화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새로운 위암 치료법의 개발과 적용을 통해 위암 치료의 또 다른 표준을 만들어 나가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도움말 형우진 교수(위장관외과)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08/18 11:24 2015/08/18 11:24
위벽에 4개의 층이 있는데, 이중 점막 및 점막하 층에만 암이 침윤되어 있는 경우만을 말합니다. 일반적인 진단방법으로서는 위 X-선 촬영이나 내시경만할 뿐으로 조기위암은 어쨌든 위벽에 암의 침윤이 직접적으로 없는 암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보면 5년 생존율이 95%정도 되며, 림프절전이가 있는 경우는 87%정도가 됩니다. 그 침윤 깊이에 따라서 점막암은 1.2%, 점막하암은 5.6%정도의 재발이 있습니다. 크기가 2cm이하의 점막암은 림프절전이의 확률이 낮아 요즘은 축소수술이나 복강경수술 혹은 내시경적 절제를 시도 합니다.
2012/01/04 07:53 2012/01/04 07:53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70)
연세암병원 소개 (980)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