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 답답할 땐 수분 섭취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폭염 속에서 조심해야 할 질환 중 하나는 심장질환이다. 기온이 상승하면 혈관이 확장되고 땀 분비가 늘어나 열을 더 많이 발산하게 된다. 폭염이 지속되면 확장된 혈관으로 인해 혈압이 떨어진다. 여기에 땀을 과도하게 흘리게 되면 혈압이 더 떨어져 저혈압이 생긴다.


여기에 더해 혈액이 끈적끈적해지면서 혈전이 더 많이 생기면 심장으로 가는 혈류량이 감소할 수 있다. 이때 심장 박동 수가 빨라지는데, 이 과정에서 심장에 무리가 가게 된다. 심장이 조이는 듯한 증상인 협심증이나 심근경색 등 허혈성 심장 질환이 발생할 가능성이 그만큼 커진다.


허혈성 심장 질환은 급성 심정지의 원인이 될 수 있으므로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위진 세브란스병원 심장내과 교수는 “가슴이 조이는 듯한 증상이 나타나면 서늘한 장소에서 충분한 수분과 전해질을 섭취해야 한다”며 “증상이 지속되거나 어지럼증 등이 추가로 나타나면 빨리 병원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요로결석도 무더위 속 쉽게 걸릴 수 있는 질환 중 하나다. 더운 날씨로 인해 몸속 수분이 땀으로 빠져나가면 소변 양이 줄고 농축돼 ‘결정’이 쉽게 만들어진다. 주로 30, 40대에서 발생하고, 여름철 환자가 겨울철에 비해 3배가량 많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냉방병은 무더위 속 단골 질병이다. 실내외 온도차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해 발생한다. 청결하지 않은 에어컨에서 나온 레지오넬라균에 감염돼 발병하기도 한다. 레지오넬라균은 불결한 냉방장치의 냉각수에 서식하다가 냉방장치를 가동하면 뿜어져 나와 호흡기를 통해 전염된다. 레지오넬라균에 감염되면 2∼12일 잠복기를 거쳐 고열 기침 근육통 등 독감과 같은 증상이 나타난다.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폭염 시기 만성질환자들은 각별히 건강에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 고혈압 환자는 체온을 조절하기 위해 혈관 수축과 이완을 반복하면서 혈압 변동 폭이 커져 혈관에 무리가 갈 수 있다. 심혈관·뇌혈관 질환의 발생 위험이 그만큼 커진다.


당뇨병 환자는 식사를 거르는 대신에 시원한 음료수나 아이스크림 빙수 등 찬 음식을 먹게 되면 혈당 조절과 영양상태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특히 탈수로 인해 혈액 농도가 진해져 혈당 수치가 높아지기 쉽다. 차봉수 세브란스병원 내분비내과 교수는 “발가락이 썩거나 발의 일부에 궤양이 생기는 당뇨합병증인 족부괴저증은 주로 여름철에 발생하므로 발에 상처가 나지 않았는지 확인하고, 혈액순환을 촉진하는 발 운동을 하면 좋다”고 말했다.


폭염 속 건강관리법
탈수예방 - 규칙적으로 물을 자주, 충분히 마시자, 카페인이 든 음료와 술은 이뇨작용으로 탈수를 일으키므로 삼가하자, 당뇨 환자는 청량음료보다 냉수나 보리차를 마시자
체온 조절 - 적정 실내온도 26도 유지하자, 샤워 시 냉수를 끼얹는 급격한 체온 변화는 삼가하자, 정오에서 오후 5시에는 무리한 일을 하지 말자, 부득이하게 외출 시 모자나 양산 등으로 햇볕을 가리자
응급상황대처 - 흉통이 있거나 가슴이 답답한 증상이 30분 이상 지속되면 병원 찾아야한다.
주변 사람과 가족들에게 현재 가지고 있는 질환과 신체 변화에 대해 미리 알려두자


출처 : 동아일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7/30 16:19 2018/07/30 16:19

Q & A로 알아보는 요로결석

평소 짠 음식을 즐기는 중년 남성이 극심한 옆구리 통증을 느꼈다면 반드시 의심해봐야 할 요로결석, 환자의 50%가 10년이내에 다시 발병하므로 식이조절과 수분 섭취에 주의해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Q. 통증만으로도 요로결석을 알 수 있는가?
A. 요로결석 환자들은 옆구리 쪽의 극심한 급성 틍증으로 응급실에 내원하는 경우가 많은 편이다. 결석 때문에 소변 배출에 장애가 생겨 배뇨 시 통증을 느끼거나, 혈뇨가 보이기도 한다. 소변이 맑은 경우에도 소변 검사에서 혈뇨 소견을 보이며, 경정맥요로조영술, 컴퓨터 단층촬영 등으로 결석을 쉽게 관찰할 수 있어 진단은 어렵지 않은 편이다.


Q. 결석이 생기는 이유는 무엇인가?
A. 유전적 요인에 의해 아시아인과 백인에게 자주 발생하며, 여성보다 남성에서 2배 정도 많이 발생한다. 요로결석의 정확한 형성 기전은 완벽히 규명되지 않았으나, 수분 섭취 부족을 가장 큰 원인으로 꼽는다. 날씨, 계절, 식습관 등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보인다.


Q. 위험한 합병증이 나타나기도 하는가?
A. 신장결석이 커져서 신장 내를 완전히 채우면 신장 기능이 망가지며, 요로감염으로 인한 패혈증이 동반될 수 있다. 요관결석은 소변의 배출을 어렵게 만들어 수신증, 신장 기능 손실 등을 유발한다. 요도결석은 배뇨 시 급성 통증을, 방광결석은 반복적 혈뇨 및 요로 감염을 일으킨다.


Q. 결석이 자연히 배출되는 경우도 있는가?
A. 5mm 내외의 작은 요로결석의 경우, 급성 통증이 가라앉으면 충분한 수분 섭취와 가벼운 운동을 통해 자연 배출되도록 유도한다. 자연 배출을 기대하기 어려운 크기가 큰 결석은 체와충격파쇄석술로 결석을 깨트려 제거하거나, 수술적인 방법으로 제거한다.


Q. 수술적 방법에는 어떤 것들이 있는가?
A. 결석 위치, 크기 등에 따라 달라진다. 신장결석은 굵은 내시경으로 신장까지 뚫고 들어가 결석을 제거하는 경피적 신결석제거술을 하는 경우가 많다. 요관결석은 보통 복강경수술로 제거하며, 1cm 이내로 작은 경우에는 요도나 방광을 통해 내시경을 넣어 결석을 직접보면서 레이저로 깨뜨려 제거하는 내시경적 수술도 많이 시행된다. 요관내시경수술법은 정상 신장 조직에 손상을 주지 않으며 수술 후 회복이 비교적 빠르기 때문에 최근에는 크지 않은 신장결석도 이 수술로 제거한다. 개복수술은 가장 확실하게 결석을 제거할 수 있는 방법이지만 최근에는 다양한 술기의 발달로 많이 시행되지는 않는다.


요로결석을 방치하면 요로감염과 이로 인한 패혈증, 신장 기능 손실, 수신증, 혈뇨 등 합병증을 유발하므로 적절한 시술이나 수술을 받아야 한다. 특히 반복성 요로결석 환자는 고칼슘뇨증 치료를 위해 이뇨제 등을 복용해야 하는 경우도 있다.


요로결석 막으려면
1. 수분 섭취가 가장 중요하다. 요로결석이 있었거나 반복되는 환자는 하루 2L 정도의 소변이 나오도록 수분을 충분히 섭취한다.
2. 짜게 먹으면 소변 소 나트륨 농도가 높아져 요로결석 생성이 촉진된다. 염분 섭취에 항상 신경을 쓴다.
3. 결석 형성을 촉진시키는 비타민 C와 과도한 단백질 섭취를 제한한다.
4. 구연산은 소변의 알칼리화를 도와 결석 형성을 방해한다. 구연산이 많이 포함되어 있으며 몸솟 수분량도 늘려주는 오렌지주스, 레몬주스 등을 많이 마신다.


글 함원식교수(비뇨기과)
출처 세브란스병원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10/06 14:25 2016/10/06 14:25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687)
연세암병원 소개 (937)
건강자료- 질병 (227)
건강자료-치료 (38)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40)
영양 (113)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8/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