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아버지, 할머니! 약 드실 때 꼭 알아두세요~


노인들은 고혈압, 당뇨병 같은 만성 질환으로 꾸준한 약물치료가 필요한 경우가 많다.
또 대부분은 여러 질환을 동시에 갖고 있기 때문에 챙겨먹어야 하는 약도 한 움큼이다.


식사 전에 복용해야 효과가 좋은 위궤양 치료제, 또는 다른 약과의 상호작용 때문에 공복에 복용하는 갑상선저하증 치료제 같은 약들은 효과를 높이고 부작용을 피하기 위해 정해진 시간을 지켜 복용하도록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4년 노인실태조사에 따르면 3개월 이상 의사처방약을 복용하는 비율은 전체 노인의 82%이며, 전체 노인이 복용하고 있는 처방 약 개수(알)는 평균 5.3개다. 노인 환자에서 주의해야 할 약 복용 상식에 대해 알아보자.


마약을 처방 받거나 구매할 때는 현재 복용 중인 약을 반드시 알린다.
건강보조식품은 의약품은 아니지만 치료에 영향을 주거나 약물 상호작용이 있을 수 있으므로 빠트리지 않고 말한다. 증상이 비슷하다고 타인의 약을 복용하거나 본인이 먹던 약을 주위 사람에게 권하는 것은 금물이다.


약을 복용할 때는 반드시 약사의 복약 지도를 숙지한다.
무조건 식후에 복용하거나 불규칙한 식사 시간에 맞춰 약을 복용하는 실수를 범하지 않는다. 식사 전에 복용해야 효과가 좋은 위궤양 치료제나 다른 약과의 상호작용 때문에 공복에 복용하는 갑상선저하증 치료제 등의 약들은 효과를 높이고 부작용 발생을 피하기 위해 정해진 시간을 지켜 복용하도록 한다.


충분한 물과 함께 복용하고 먹자마자 바로 눕지 않는다. 효과가 없거나 증상이 나아졌다고 임의로 복용을 중단하거나 증량 또는 감량하지 않는다. 신장과 간 기능이 떨어진 노인에서는 부작용 발생 위험이 높기 때문에 더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약은 무기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아니다.
유통기한을 알 수 없는 오래된 약은 복용 하지 말고 근처 약국의 폐의약품 수거함에 버린다. 보통 유통기한은 약 겉포장에 적혀 있기 때문에 겉포장을 버리지 않고 같이 보관하도록 한다. 특히 안약이나 연고 같은 외용약은 개봉일을 가준으로 일정 기간이 지나면 폐기해야 한다.


글 : 정선미 약사(약무국)
출처 : 세브란스병원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7/04/11 10:46 2017/04/11 10:46

약, 종류만큼 용법도 다양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의 용법은 종류, 사용 부위, 질환 등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용법을 정확히 알아두면 오남용과 부작용을 줄이고 큰 치료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흔히 알고 있는 것과 달리, 주사는 혈관으로만 투여하지 않는다. 엉덩이나 팔뚝에 투여하는 근육주사도 있고, 인슐린처럼 피하에 자가 주사하는 약도 있다. 정맥주사와 근육주사는 투여 후 빠른 효과를 볼 수 있지만, 피하주사는 효과가 천천히 나타난다.

또 근육주사는 주사 부위를 문지르면 약 흡수에 도움이 되지만, 정맥주사와 피하주사는 문지르지 않는다. 치료가 필요한 곳에 직접 주사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 예로 황반변성이라는 망막질환은 안구 내에 약물을 주입해 치료한다.


가장 대표적인 외용약인 연고나 크림제형의 약은 피부에 바르고, 좌약은 항문에 넣는다. 하지만 만성 폐쇄성 폐질환이나 천식 같은 호흡기계 질환의 치료에는 폐 속 깊숙이 약이 투여될 수 있도록 네블라이저 같은 흡입기를 이용하기도 한다. 흡입기나 네블라이저가 분사하는 액체 또는 가루 형태의 약을 들이마시면 필요한 부위에 약이 직접 흡수되어 효과적으로 치료 할 수 있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글 정선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7/18 14:43 2016/07/18 14:43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3)
연세암병원 소개 (977)
건강자료- 질병 (241)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7)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