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블로그 총 관리자 입니다.
블로그 모바일 사용중단에 따른 서비스 종료를 알려드립니다.
관련된 데이터는 의료원에 이관 및 데이터 재사용 유무를 추후 알려드리며
그동안 연세블로그를 구독해 주신 고객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연세의료원은 앞으로도 더욱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뵙겠습니다.
- 서비스 종료일: 2019년 11월 30일
- 서비스 종료범위: 연세의료원 모바일 블로그 및 홈페이지.
감사합니다.

연세암병원 블로그 ::

눈에 띄는 흉터 스트레스, 깨끗하게 해결됩니다!


흉터는 심리적 스트레스를 가져다줄 뿐만 아니라 비후, 유착, 섬유화 등을 동반한 경우 기능적 문제를 일으켜 삶의 질을 떨어뜨리기까지 한다. 흉터성형레이저센터의 전문 치료로 흉터 고민에서 싹 벗어나자

눈에 보이는 흉터 치료로 마음 흉터까지 없앤다
수술로 질병을 완치한 환자들의 경우, 삶의 질을 떨어뜨리는 주요 문제는 수술 후 흉터다. 최근 최소 침습적 수술이 증가했지만, 이런 종류의 수술에도 흉터의 발생을 완전히 막을 수는 없다. 특히 소아 환자나 젊은 여성의 경우, 흉터 때문에 향후 삶의 질이 크게 좌우되기도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따라서 과거에는 당연하게 생각했던 수술 흉터도 최소화하고, 될 수 있으면 보기 좋은 흉터를 원하게 되었다. 암의 완치, 외상의 빠른 회복을 넘어, 이후의 남는 흉터까지 완화시키기 위한 적극적인 치료를 원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러한 환자들의 필요을 충족시키기  위해 2015년 연세암병원에 흉터성형레이저센터가 문을 열었다.


흉터성형레이저센터에서는 세계 최초, 국내 최초로 피부과와 성형외과 전문의들이 유기적인 협력 진료를 통해 통합적으로 흉터를 관리, 치료하고 있다. 수술 흉터는 물론 외상이나 피부염 등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는 모든 종류의 흉터에 대해 환자별로 최적화된 맞춤치료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흉터성형레이저센터의 표준화된 치료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흉터 치료는 레이저 시술, 냉동치료, 필러 시술, 스테로이드 주사, 지방 이식 등의 각종 비수술적 처치와 흉터성혈술 등으로 이뤄진다.

흉터성형레이저센터에서는 흉터 상태에 따라 흉터 예방 국소 도포제와 적절한 드레싱, 레이저 시술 등을 병합해 치료한다. 외과 수술 후 발생 가능한 흉터 예방은 물론, 오래된 흉터에 대한 치료까지 레이저를 이용한 비수술적 치료와 흉터 성혈술을 활용해 다각적으로 접근, 치료하고 있다. 또한 최신 연구를 통해 객관적으로 증명된 치료 및 표준화된 치료를 제공하고 있다.


레이저 치료는 상처가 아문 후 2-4주 정도부터 시행 가능하며, 수주 간격으로 3-4회 시술을 진행한다. 흉터 치료를 위해 사용하는 레이저는 재생 레이저, 고주파 레이저, 혈관 레이저, 색소 레이저 등 다양한 종류가 있다. 흉터 종류 및 환자의 피부 특성을 고려해 레이저의 종류를 결정하며, 일반적으로 더욱 효율적인 치료를 위해 두 가지 이상의 레이저를 함께 사용한다. 레이저 시술 후 각종 성장인자나 실리콘 시트 등 보조적 치료를 통해 치료의 효과를 높일 수 있다.


수술이 필요한 환자의 경우 흉터성형수술 후 레이저 치료를 병행하는 등 흉터에 대한 총괄적이고 다각적인 접근이 필요하다. 최근에는 줄기세포 혼합물, 연어과 어류에서 추출한 DNA 혼합체 주입술, 자가유래 섬유모세포 주입술, 고주파 치료 등을 이용해 다양한 복합 치료가 이루어지고 있다.


글 이주희 교수(피부과)
출처 세브란스병원 웹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8/08/24 08:50 2018/08/24 08:50

항호르몬제와 골다공증


저는 55세로 유방암 수술하고 아리미덱스를 복용하는데, 골다공증이 생길 수 있다고 보충제로 칼슘제까지 복용하고 있습니다. 아리미덱스, 페마라와 같은 항호르몬제를 복용하면, 골다공증이 잘 생긴다고 하는데, 정말 그런지요? 혹 관리법이 있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폐경 이후의 항암 호르몬 치료로 아로마타제 억제제는 타목시펜에 비해 유방암의 재발 억제에 우수하다고 알려져 있으나 근골격계 부작용이나 골다공증은 좀 더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는 이 계통의 약물들이 좀더 효과적으로 체내 에스트로겐농도를 낮추어 에스트로겐의 뼈 보호 작용 (에스트로겐이 뼈에서 칼슘이 빠져나가는 것을 막아주는 역할을 함)을 억제하기 때문입니다.


우리 몸의 뼈의 양은 35세까지는 계속 증가하여 최고량을 이루는데 이것을 최대 골량(peak bone mass)이라 하고, 이후로는 조금씩 감소하게 됩니다. 최대 골량은 유전적 영향, 체형, 성호르몬, 식이 습관, 생활 습관, 약물 등이 영향을 끼치는데, 특히 여성에서는 폐경 후 급격히 감소합니다.

골밀도 검사에서 정상인과 비교하여 -1.0 ~ -2.5 표준 편차 사이이면 골감소증이라 하고 -2.5 표준 편차 이상 감소된 경우 골다공증으로 정의하였는데, 골다공증으로 인한 골절은 나이가 많고 골밀도가 낮으면 경미한 충격에 의해 발생하지만 외부 충격 없이 저절로 골절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주로 척추, 대퇴 경부(골반과 넙적다리가 만나는 지점), 손목에 잘 생기며 특히 대퇴 경부 골절은 통증, 신체 장애, 의료비 문제, 심지어는 사망에 이를 수 있을 정도로 중요한 건강 문제를 야기할 수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골다공증은 골절이 생기지 않도록 일정 수준 이상으로 골량을 증가시켜 원상태로 회복시키는 것보다 골량을 유지시키고 골소실의 진행을 막아 더 이상의 골절이 생기지 않도록 하는 것이 수월하므로 골소실을 예방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그러므로 아로마타제 억제제를 복용하고 있는 폐경 후 유방암 환자들은 정기적으로 골밀도 검사를 통하여 뼈의 건강을 체크받아야 합니다. 또한 우유(저지방 우유), 치즈, 요구르트, 두유, 녹황색 채소 등 칼슘이 많이 함유된 식품을 적절히 섭취하고, 칼슘 흡수를 증가시키기 위해서 적절히 햇빛에 노출되어 비타민 D를 활성화 시켜야 합니다.


금연과 금주하며, 하루에 30분 이상, 한 주에 3회 이상의 걷기, 달리기, 에어로빅, 스트레칭 등 유산소 운동을 통해 뼈를 자극시켜 건강한 뼈를 만들고 유지시켜야 합니다. 필요한 경우 별도로 칼슘과 비타민 D제를 복용하기도 하며, 정도가 심한 경우나 골절이 이미 있는 경우 비스포스포네이트 계통의 약물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골다공증을 치료할 수도 있습니다. 또한 중요한 것은 골절이 생기지 않도록 넘어지는 것과 같은 외상으로부터 조심해야 한다는 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5/10/05 15:51 2015/10/05 15:51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72)
연세암병원 소개 (982)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