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5년간 외국인 환자의 방문이 두 배 증가한 것으로 밝혀졌다

김정록 의원(새누리)이 심평원에서 받은 ‘외국인 병원 이용 현황’에 따르면 2007년 국내 병원을 찾은 외국인 환자는 20만4천370명에서 2009년 30만7천620명에 이어 2011년 40만9천568명을 기록, 두드러진 성장세를 보였다.

2011년도 지역별로는 서울 8만9천38명, 경기 8만5천436명으로 수도권이 다수를 차지했으며 이외에 경남 3만7천639명, 인천 2만8천473명을 기록했다. 최근 5년간 전남이 143%로 가장 큰 증가폭을 보였으며, 경남이 142%, 울산이 128% 증가로 뒤를 이었다.

 

 

진료과목별로는(2011) 내과가 8만8천29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정형외과 5만1천295명, 산부인과 4만5천375명을 기록했다. 최근 5년간신경외과가 154%로 가장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으며 응급의학과 152%, 소아청소년과 142%의 증가율을 보였다.

 

 

최근 5년간 병원별 외국인 환자 현황에 따르면, 세브란스 병원은 5년간 총 2만1천58명,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1만7천7명, 서울대학교병원 1만6천978명의 환자가 방문했다. 세브란스 병원은 2010년을 제외하고 4년 동안 외국인환자 방문 수 1위를 기록했다.

 

 

2011년 기준으로는 세브란스병원이 5천371명으로 1위를 기록했으며, 2위 한림대학교 강남성심병원 4천886명, 3위 건국대학교병원에는 3천926명의 환자가 방문했다.

이러한 결과와 관련해 김정록 의원은 “차세대 성장 동력 중 하나인 우리나라의 보건의료기술은 세계적 수준에 도달함에 따라 외국인 환자 수 역시 늘어나며 의료 한류 시대를 열고 있다”며 “성장세가 지속될 수 있도록, 정부는 역량강화를 위한 지원 및 홍보에 힘을 쏟아야 한다”고 말했다.

2012/10/30 08:14 2012/10/30 08:14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767)
연세암병원 소개 (977)
건강자료- 질병 (244)
건강자료-치료 (41)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54)
영양 (118)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9/09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Archi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