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 종류만큼 용법도 다양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약의 용법은 종류, 사용 부위, 질환 등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용법을 정확히 알아두면 오남용과 부작용을 줄이고 큰 치료 효과를 얻을 수 있다.


흔히 알고 있는 것과 달리, 주사는 혈관으로만 투여하지 않는다. 엉덩이나 팔뚝에 투여하는 근육주사도 있고, 인슐린처럼 피하에 자가 주사하는 약도 있다. 정맥주사와 근육주사는 투여 후 빠른 효과를 볼 수 있지만, 피하주사는 효과가 천천히 나타난다.

또 근육주사는 주사 부위를 문지르면 약 흡수에 도움이 되지만, 정맥주사와 피하주사는 문지르지 않는다. 치료가 필요한 곳에 직접 주사하는 경우도 있는데, 그 예로 황반변성이라는 망막질환은 안구 내에 약물을 주입해 치료한다.


가장 대표적인 외용약인 연고나 크림제형의 약은 피부에 바르고, 좌약은 항문에 넣는다. 하지만 만성 폐쇄성 폐질환이나 천식 같은 호흡기계 질환의 치료에는 폐 속 깊숙이 약이 투여될 수 있도록 네블라이저 같은 흡입기를 이용하기도 한다. 흡입기나 네블라이저가 분사하는 액체 또는 가루 형태의 약을 들이마시면 필요한 부위에 약이 직접 흡수되어 효과적으로 치료 할 수 있다.


출처 : 세브란스병원 웹진
글 정선미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6/07/18 14:43 2016/07/18 14:43

카테고리

연세암병원 (1649)
연세암병원 소개 (865)
건강자료- 질병 (218)
건강자료-치료 (96)
환자수기,글,작품 등 (1)
질환 및 치료,기타정보 (327)
영양 (111)
운동 (23)

공지사항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Archive